이런 날이 올줄 몰랐어서..아무튼 축하좀해주세요(..오금밟고 무릎꿇으라고 하는것 같지만 너무 좋아서 ㅠㅠ)

 

절망스러운 순발력과 운동감각과 두뇌와 판단력으로

 

고급챔버를(그래봤자 공략을 참고 했지만서도..)

 

전부 다 깼습니다.   플레이는 시간은 어느덧 100시간(..아 왠지 현실에 있는 다른것도 잘할 수 있을것 같아요 ㅠㅠ 그만큼 어려웠음.)

 

이제 기본과학, 로켓과학, 조리개 과학(애퍼쳐 사이언스)만 남았네요.

 

이런 저도 해냈으니 포탈 유저분들 너무 좌절마시고 힘내시길~

(프렐류드는 이것보다 어렵다는데 왜 깔아놔도 실행이 안되니!!!)

 

드디어 저도 세계 포탈 유저중 1.1%등급에 진입..

 

다 깨면 0.4에 진입  확실한건 기억안나는데 과학관련 달성율은 거의 10/18정도 됐네요..(..자랑중..ㅋㅋ)

 

아무튼 야물딱지게 연습하고 내년에 나오는 포탈2도 플레이 할꺼에요:-)

 

포탈은 다 좋은데 기본 플레이시간이 너무 짧다는게(..터렛도 중후반에 가야 나오니..)

 

프렐류드 안되면 스피드런 연습하다가 프렐류드 실행방법 해보고 정말 안되면 포탈 싸게 구입해서 해봐야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852
65 자각몽을 많이 꾸는 편입니다. [8] 스위트블랙 2010.07.05 3324
» [포탈 바낭] 바닐라 크레이지 케이크 먹었어요. [6] 타보 2010.07.14 4637
63 본격 인셉션 감상기.. 방금 겪었어요. ㅎㄷㄷㄷㄷㄷㄷㄷ [9] 지루박 2010.08.08 3315
62 듀9 ] 더위 타는 증세일까요 [1] run 2010.08.11 1702
61 토이 스토리 3 결말... (스포) [18] magnolia 2010.08.11 3514
60 인셉션 영화가 개봉하기 훨씬 전에도 독창적인 꿈을 깨는 킥이 한국의 모 웹툰에 나온 적 있습니다. [5] nishi 2010.08.20 4394
59 야밤의 화장품 바낭.. [7] 클로버 2010.09.06 3190
58 병원 [3] 01410 2010.09.06 1952
57 [유튜브] 박정현 "꿈에" [5] 필수요소 2010.09.07 2753
56 꿈속에서 [1] moa 2010.09.20 1820
55 [과천 SF영화제]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 잡담 [6] 룽게 2010.10.29 1922
54 오오 저도 드디어 리브로 왔어요 를 비롯한 바낭 [6] 사람 2010.10.29 1398
53 벼룩]사이즈에 상관 없는 니트 소품입니다. [9] 비엘 2010.11.02 1841
52 (바낭&뻘글) 이틀 째 악몽 -_- [3] 러브귤 2010.11.03 1398
51 미국의 지역 대표영화. [25] 쵱휴여 2010.11.03 3693
50 끝내주게 우울한 것들을 좀 추천받습니다. [37] 마나 2010.11.06 4002
49 엘렌 페이지가 <인셉션> 전에 찍은 꿈 영화 [4] magnolia 2010.12.15 1919
48 타르트를 처음 먹어봤어요! [6] 우잘라 2011.02.13 3209
47 행운이란 [1] 가끔영화 2011.06.04 1047
46 [J-pop] DEEN을 아시나요? (모르면 말고...가 아니고) [12] 이인 2011.07.05 13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