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가 열렸어요

2013.10.01 22:17

에아렌딜 조회 수:2104

이 글은 개인적인 잡상입니다.

불편하신 분은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제가 사는 작은 소도시는 오늘부터 축제가 열립니다.

뭐 축제라고 해도 딱히... 그냥 어릴 적부터 열린 나름 전통은 있는 것 같은 행사긴 한데, 그냥 시끄럽고 온갖 노점상들이 들어서서 어른들은 술을 마시고 떠드는 그런 행사 같았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지금도 크게 달라진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나름 축제라고 하면 뭔가 두근거리는 마음이 있었듯이, 이제는 보다 누그러진 마음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됐습니다. 간단히 말해버리면 별 관심이 없어졌달수도 있지만.


어렸을 때보다 강에는 수없이 많은 유등들이 생겨났지만 어렸을 때 수가 적지만 운치있던 유등보다는 지금의 강 모습은 그저 난잡하고 어지러이 늘어선 인간 군상이나 매한가지다 싶습니다... 이것 역시 또 비관적인 감상이지만.

아실 분은 여기가 어딘지 무슨 축제인지 아시겠지요?

덧붙이자면 서울시에서 이 축제를 베꼈다고 성토하는 현수막이 종종 거리에 걸려 있더군요. 박원순 시장님 트윗에 뭐라고 물어봐볼까 싶기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96
18 혹시 강남권 독서모임에 관심 있으신 분 계신가요? [27] 칼리토 2014.10.08 2207
17 만수르 인스타그램에 한국 유저들이 한글 메시지 남김 chobo 2014.08.27 2650
» 축제가 열렸어요 [9] 에아렌딜 2013.10.01 2104
15 한밤의 바낭- 한국은... [19] 언젠가 2013.06.18 2926
14 타자를 다시 배우고 있습니다(사진수정) [12] Nichael 2013.04.03 2312
13 [듀나IN} 사실상 사람들이 거의 안사는 지역들을 아는대로 다 말해주십셔. [17] Warlord 2013.02.02 2115
12 생일날 누군가의 부고를 듣다. [1] 닥호 2013.01.22 1166
11 에스피오나지 영화란 무엇인가? [5]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2 3322
10 KIA, 한대화 전 감독, 2군 감독으로 내정 [1] chobo 2012.10.25 1153
9 마돈나 신곡 (feat. M.I.A & Nicki Minaj) [3] ev 2012.02.04 1111
8 롯떼 이겼네요 [4] 가끔영화 2011.04.23 1465
7 로또당첨에 대한 계획이 다들 소박하시군요. [16] 자두맛사탕 2011.03.30 2432
6 다크나이트 캣우먼 [16] 자두맛사탕 2011.01.20 4479
5 유에프오가 없다고 확신하는 이유 [20] 가끔영화 2011.01.11 4854
4 바낭- 여러분은 지금 뭐가 먹고 싶은가요 ? [18] jay 2010.10.20 2044
3 ☞☜ 이러려고 새고 있는 밤이 아닐 텐데... [12] 셜록 2010.09.27 3122
2 [슈스케2 바낭] 궁금.....박보람이 별로였던 분은 안계신가요? [16] 풀과물 2010.09.25 4162
1 의사 괴롭혀서 수술비 안내기 [52] 푸른새벽 2010.09.12 54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