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내게 반했어 짧은 감상

2011.07.09 16:56

리프레쉬 조회 수:1851

  1. 악평이 많아서 걱정했는데 그정도는 아니더군요. 은근히 옛날 청춘 드라마 느낌이 나요.

 

 2. 4각관계, 되지도 않는 우연의 연속, 허세 남주등 한국 로코의 흔한 공식을 그대로 따르더군요.

 

 3. 제목을 '페스티벌'에서 '넌 내게 반했어'로 바꾼건 실수라고 보여집니다.

 꿈과 청춘을 이야기하는데 있어서 지금 제목은 지나치게 가볍네요. 페스티벌이었다면 훨씬 의미가 풍부해지는 드라마인데 말이죠.

 

 4. 전  박신혜양 때문에 봅니다만.. 젊었을때 이런 작품 많이 찍었으면  좋겠어요.

 

 5. 소이현도 예전부터 호감을 가지고 있는 배우였습니다만 평소 귀여운 도시여성 이미지이다보니 이번 드라마속의 역할과는

 안 어울리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