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수동은 뭘 해도 웃기고 오늘의 '되찾기' 이야기도 참 여러모로 디테일하게 웃겨줬습니다만 사실 이야기 자체는 싱거웠습니다. 노주현이 살린 게지요.



 - 보영의 교복 에피소드도 뭐... 막판에 등장한 담배 고딩 연기 참 리얼하다는 느낌 정도. 보영이 주인공인 에피소드는 어지간하면 재밌었는데 오늘은;



 - 마지막으로 진아-준혁의 교복 데이트 에피소드... 도 싱겁긴 마찬가지. 한 마디로 오늘은 좀 망했어요. orz  그냥 '여러분! 교복 입은 여진구를 봐 주세요!! 자매품 교복 입은 하연수도 있습니다!!!' 라는 정도? -_-;;  암튼 이 커플은 그냥 확 사귀어 버렸으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나중에 찢어지든 재결합하던 그건 알아서 해 주시고 감질나는 전개 좀 그만...;

 이 둘이 그토록 붙어 다니고 연인처럼 행동하면서 정작 사귀지는 않는 게 이상하다고 생각하진 않아요. 옛날 옛적 학생 시절에 정말 이렇게 주변에서 다 사귀는 거라고 생각하고 사귀는 거라고 믿고 있었지만 끝까지 애인처럼 붙어 다니며 결국 연애는 안 하고 끝나버린 사람들을 몇 번 본 적이 있어서 그건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문제는 이야기가 늘어지는 느낌을 준다는 거. 뭐 이제 딱 6주 남았으니 앞으로는 어쩔 수 없어서라도 달려 주겠죠.


 + 진아가 혜성에게 날렸던 "혜성처럼 나타나서 혜성처럼 사라져야할 것 같은 이름이잖아." 라는 대사가 의미심장했죠. 설마 죽는 건 아니겠죠. 하하. 하하하하하.



 - 공서영 아나운서는 목소리만 잠깐 출연했네요. 근데 굳이 이렇게 민혁과 둘이 잘 되어간다는 걸 보여주는 게 더 수상합니다. ㅋㅋ 나중에 이것저것 다 팽개치고 진아에게 달려왔다가 더더욱 장렬하게 차인다거나 하면 작가님들 가만두지 않겠;;



 - 암튼 전체적으로 뭔가 '쉬어가는 페이지' 같은 느낌의 에피소드들이었습니다. 다음 회 예고를 보니 이제 다시 종반 이야기가 좀 흐르기 시작할 것 같은데. 월요일을 스타트로 달리기 위해 오늘은 그냥 잠깐 숨 고르고 분위기 잡은 거다... 라고 생각하겠어요. 나는야 긍정의 신. <-



 - 오랜만에 그냥 예전 엔딩곡이나. 



 특별한 의미는 없는 선곡이겠지만 이 노래 가사는 좀 민혁 이야기에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요즘 나오는 권순관 노래는 준혁이랑 진아 이야기에 맞는 것 같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266
188 패스트트랙 시간표, 유사언론인 유시민, 결국 얼굴이 중요하다 [13] 타락씨 2019.10.09 1538
187 정신과 전문의의 게임 중독에 대한 해법 [8] 데메킨 2016.07.28 1972
186 이번달은 나도 힘들단 말이야... 좀 봐줘라...ㅠ_ㅠ [8] 샌드맨 2016.06.12 2335
185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211
184 1.출장명령서 2.우리 고양이는 나를 뭘로 보는가? 3. 아몰라 [10] Koudelka 2015.12.12 2415
183 [우울경고]트라우마 [4] 여름숲 2015.11.10 1128
182 오늘도 3호냥(구체관절인형바낭, 13금) [6] 샌드맨 2015.10.07 665
181 백만년만에 음악 CD를 구매할 것 같아요. [1] chobo 2015.04.02 825
180 메피스토님 같은 분을 보면 [8] 해삼너구리 2015.02.11 3440
179 아침 산에서 만난 마루 [16] mockingbird 2015.01.02 2101
178 베가 아이언2 출고가 인하 [5] 로이배티 2014.11.16 1959
177 (혈압상승 주의) 이 망할 인간아! [3] chobo 2014.07.31 1658
176 오늘의 충격 사건 [6] 칼리토 2014.07.01 3931
175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1 3248
174 미디어펜? [2] 닥터슬럼프 2014.05.30 1340
173 기껏 데려다 놨더니 ㅂㄱㅎ 엿먹이는 안대희 [15] 데메킨 2014.05.28 3945
172 본격 암벽타는 고양이 [2] 밀감 2014.05.23 1697
171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4.14 1127
» [바낭] 좀 짧은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3.27 1431
169 (고양이) 중성화 수술만이 답일까요? [31] Koudelka 2014.03.14 56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