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2014.04.14 23:43

로이배티 조회 수:1148

1. 

아무래도 준혁과 진아는 끝까지 연애를 안 할 것 같습니다? ㅋ 결국 오늘도 두 사람 진도 나가는 건 없었고 민혁만 마음의 정리 한 번 더 했네요. (너도 이제 그만 좀 정리해;;)

아니 뭐 그냥 에피소드의 주인공이 대놓고 민혁이었어요. 나머지 둘은 철없는 병풍들. 처음부터 여진구-하연수-고경표가 주인공인 걸로 되어 있는 작품이었는데, 시작 분위기는 하연수 원탑에 남자 배우 둘이 상대역인 듯이 가다가 초중반 쯤엔 여진구가 주인공이었고 막판이 되니 그냥 고경표의 멜로 드라마네요. -_-;;

암튼 오늘 분위기만 봐선 준혁과 진아는 결국 영영 연애를 안 하든가, 만약 한다면 거의 끝날 때 쯤에나 하게될 것 같았습니다. 의외로(?) 작가들도 둘이 사귀든 말든 크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듯한 느낌이네요. 그런 것 치곤 둘의 러브 라인 에피소드가 너무 많긴 했지만요;

그리고 민혁은... 오늘 장면들만 봐선 막판에 국면 전환이 또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마음을 '정리'하는 게 아니라 '기다린다'라고 수차례 강조하더라구요. 마지막 나진아의 '오래 숙성시키니까 더 좋은 맛이 나는 것 같아요' 라는 대사도 뭔가 좀 촌스럽게 의미심장했구요. 물론 그냥 사악한 떡밥일 가능성이 높지만 요즘 분위기 같아선 준혁이 슬프게 세상 떠나고 민혁이랑 진아랑 살게 되어도 별로 이상하지 않;


암튼 이젠 뭐가 어떻게되든 다 좋은데, 고작 15회 남았으니 작가분들 너무 무리하지만 마시길;


2.

삼각 관계 에피소드가 좀 힘빠지는 분위기였지만 장율의 부자 생활 체험 에피소드가 워낙 웃겨줘서 오늘 방송분은 결국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았습니다.

장율만 나오면 재미 없어진다고 바로 엊그제 투덜거렸던 것 같은데 바로 이런 에피소드가 나오니 할 말이 없네요. ㅋㅋ 막판에 갑자기 장율의 캐릭터가 파괴되는 느낌도 없잖아 있긴 했지만 그 동안 워낙 이 녀석이 현실성이 없는 캐릭터였다 보니 오히려 맘에 들었습니다. 뭐 긴 말이 필요 없고 대략




 이런 느낌이었습니다. ㅋㅋㅋ



3.

이제 15화 남았고 예고를 보니 내일도 메인 스토리 전개완 상관 없는 것 같아요. 하하. 네, 뭐 그냥 오늘 장율 얘기만큼만 쭉 웃겨만 주세요. ㅠ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79
189 무책임한 언론의 경마 보도가 사람잡는 칼이 됐다는 언론노조와 민언련 등에 부쳐 [6] 타락씨 2021.12.08 457
188 패스트트랙 시간표, 유사언론인 유시민, 결국 얼굴이 중요하다 [13] 타락씨 2019.10.09 1572
187 정신과 전문의의 게임 중독에 대한 해법 [8] 데메킨 2016.07.28 1989
186 이번달은 나도 힘들단 말이야... 좀 봐줘라...ㅠ_ㅠ [8] 샌드맨 2016.06.12 2357
185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225
184 1.출장명령서 2.우리 고양이는 나를 뭘로 보는가? 3. 아몰라 [10] Koudelka 2015.12.12 2444
183 [우울경고]트라우마 [4] 여름숲 2015.11.10 1143
182 오늘도 3호냥(구체관절인형바낭, 13금) [6] 샌드맨 2015.10.07 681
181 백만년만에 음악 CD를 구매할 것 같아요. [1] chobo 2015.04.02 858
180 메피스토님 같은 분을 보면 [8] 해삼너구리 2015.02.11 3460
179 아침 산에서 만난 마루 [16] mockingbird 2015.01.02 2122
178 베가 아이언2 출고가 인하 [5] 로이배티 2014.11.16 1984
177 (혈압상승 주의) 이 망할 인간아! [3] chobo 2014.07.31 1670
176 오늘의 충격 사건 [6] 칼리토 2014.07.01 3952
175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1 3264
174 미디어펜? [2] 닥터슬럼프 2014.05.30 1352
173 기껏 데려다 놨더니 ㅂㄱㅎ 엿먹이는 안대희 [15] 데메킨 2014.05.28 3960
172 본격 암벽타는 고양이 [2] 밀감 2014.05.23 1714
»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4.14 1148
170 [바낭] 좀 짧은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3.27 14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