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충격 사건

2014.07.01 01:37

칼리토 조회 수:3931

평소 책읽기를 좋아하고 일단 책을 한권이든 두권이든 썼다하면 위대하게 봅니다. 저자라는 측면에서 말이죠.


일전에 김명익씨라는 분이 쓴 풍류식객 김명익의 일상다반사를 재미있게 봤고 거기에 대해 리뷰도 썼었는데... 오늘 새롭게 알게된 이 양반의 이면은 성추행범(혹은 성폭력범..) 그중에서도 제일 혐오해 마지 않는 아동 성추행범이더군요.


2011년에 관련 범죄로 구속되었고 이후 판결이 어떻게 났는지는 모르겠지만 알려진 사실만으로.. 최소 6명의 아동을 추행했고.. 20년동안 이어진 추행의 끝은.. 어려서 추행을 당하고 그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한 한 청년의 신고로 밝혀졌다고 해요.


세상의 모든 성범죄를 증오하고 뿌리째 뽑아야한다고 생각하는 강경론자이지만.. 그중에서 제일 견디기 힘든 건 스스로의 의사 결정권이 미약하고 세상을 잘 알지 못하는 어린 아이들에 대한 기망 혹은 폭력입니다. 교회 장로의 탈을 쓰고.. 혹은 인생을 풍요롭게 살아가는 여유있는 어른의 탈을 쓰고.. 어린 아이들을 욕망의 대상으로 삼았다니요. 생각만해도 치가 떨립니다.


선진국의 예를 들지 않더라도.. 아이들에 대한 착취와 폭력에 좀 더 가혹하고 강경한 나라가 되기를 희망해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266
188 패스트트랙 시간표, 유사언론인 유시민, 결국 얼굴이 중요하다 [13] 타락씨 2019.10.09 1538
187 정신과 전문의의 게임 중독에 대한 해법 [8] 데메킨 2016.07.28 1972
186 이번달은 나도 힘들단 말이야... 좀 봐줘라...ㅠ_ㅠ [8] 샌드맨 2016.06.12 2335
185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211
184 1.출장명령서 2.우리 고양이는 나를 뭘로 보는가? 3. 아몰라 [10] Koudelka 2015.12.12 2415
183 [우울경고]트라우마 [4] 여름숲 2015.11.10 1128
182 오늘도 3호냥(구체관절인형바낭, 13금) [6] 샌드맨 2015.10.07 665
181 백만년만에 음악 CD를 구매할 것 같아요. [1] chobo 2015.04.02 825
180 메피스토님 같은 분을 보면 [8] 해삼너구리 2015.02.11 3440
179 아침 산에서 만난 마루 [16] mockingbird 2015.01.02 2101
178 베가 아이언2 출고가 인하 [5] 로이배티 2014.11.16 1959
177 (혈압상승 주의) 이 망할 인간아! [3] chobo 2014.07.31 1658
» 오늘의 충격 사건 [6] 칼리토 2014.07.01 3931
175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1 3248
174 미디어펜? [2] 닥터슬럼프 2014.05.30 1340
173 기껏 데려다 놨더니 ㅂㄱㅎ 엿먹이는 안대희 [15] 데메킨 2014.05.28 3945
172 본격 암벽타는 고양이 [2] 밀감 2014.05.23 1697
171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4.14 1127
170 [바낭] 좀 짧은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3.27 1431
169 (고양이) 중성화 수술만이 답일까요? [31] Koudelka 2014.03.14 56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