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11시 넘어까지 일 하다가 이것저것 짐을 챙겨 나와 곧 택시를 잡을 염으로 비척비척 걸어가는데, 요즘엔 하다하다 택시기사들에게도 팽을 당하는 지 겨우 세 번째 택시를 타고 집에 왔더니...

 

  꿀빛 영롱한 윤기가 좌르르르르한 털과 귀티를 자랑하는 우리 고양님은 언제 세탁소 비닐을 처 드셨는지, 바닥에 비닐*을 묻혀 놓질 않나, 하긴 저 눔 예전 나 야근 때도 다늦게 왔더니만 중성화 이후 자취를 감췄던 오줌댓발을 침대시트에 질러버리는 만행을 저지름으로 보아  내가 늦는 것에 대한 화풀이를  저리 하는 걸 보면, 필시 나를 50년 묵은 마누라 보듯 하는 전원일기의 최불암 같아요.

 

  어찌어찌 목숨 붙어 살며, 역대의 직장생활은 껌이었다는 듯 석 달 열흘을 아침마다 눈물바람으로 나가는 직장생활 중입니다(석 달은 훨씬 넘었지만).

상사가 가려고 준비했던 출장을 갑자기 떠넘겨 받아 일요일에 또 어딘가로 비행기 탑니다. 이 바쁜 연말에 에베레스트처럼 쌓인 일감을 처리하고 하다하다 지쳐 돌아오는 자정 전. 아무도 케어해 주지 않는 준중년은 어디서 누구한테 말도 못하고 그냥 꾸역꾸역 밀어내는 기분으로 하루하루 살아요. 귀한 줄 모르고 한없이 건방지고 오만했던 청춘을 탕진한 데 대한 벌을 받는 기분으로.


  올해 어느 시기 이후의 삶은 하루하루가 마른 잣 같네요. 내일 일은 난 몰라요. 진짜 케세라세라.

  아몰라(근데 진짜 이 말이 그리 나쁜가요? 난 왠지 귀여워서 꼭 한 번 써보고 싶었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6
189 무책임한 언론의 경마 보도가 사람잡는 칼이 됐다는 언론노조와 민언련 등에 부쳐 [6] 타락씨 2021.12.08 463
188 패스트트랙 시간표, 유사언론인 유시민, 결국 얼굴이 중요하다 [13] 타락씨 2019.10.09 1578
187 정신과 전문의의 게임 중독에 대한 해법 [8] 데메킨 2016.07.28 1993
186 이번달은 나도 힘들단 말이야... 좀 봐줘라...ㅠ_ㅠ [8] 샌드맨 2016.06.12 2365
185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229
» 1.출장명령서 2.우리 고양이는 나를 뭘로 보는가? 3. 아몰라 [10] Koudelka 2015.12.12 2451
183 [우울경고]트라우마 [4] 여름숲 2015.11.10 1150
182 오늘도 3호냥(구체관절인형바낭, 13금) [6] 샌드맨 2015.10.07 688
181 백만년만에 음악 CD를 구매할 것 같아요. [1] chobo 2015.04.02 866
180 메피스토님 같은 분을 보면 [8] 해삼너구리 2015.02.11 3465
179 아침 산에서 만난 마루 [16] mockingbird 2015.01.02 2129
178 베가 아이언2 출고가 인하 [5] 로이배티 2014.11.16 1993
177 (혈압상승 주의) 이 망할 인간아! [3] chobo 2014.07.31 1674
176 오늘의 충격 사건 [6] 칼리토 2014.07.01 3981
175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1 3270
174 미디어펜? [2] 닥터슬럼프 2014.05.30 1357
173 기껏 데려다 놨더니 ㅂㄱㅎ 엿먹이는 안대희 [15] 데메킨 2014.05.28 3963
172 본격 암벽타는 고양이 [2] 밀감 2014.05.23 1718
171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4.14 1150
170 [바낭] 좀 짧은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3.27 14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