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adwayWorld.com has learned from a Broadway insider that in talks to join the film alongside Meryl Streep and Julia Roberts are none other than Jack Nicholson, Philip Seymour Hoffman, Natalie Portman and Mary Louise Parker. We'll bring you more information as it becomes available.

As reported previously, Deadline.com reports that Julia Roberts and Meryl Streep are in talks to star in the film adaptation of Tracy Lett's Pulitzer Prize and Tony-winning play, August: Osage County.  According to the report, both are in final negotiations for the project and production timelines are being set. The team is looking for a start by early summer 2011. John Wells will direct the film, which is being adapted by Letts for the screen. 

Streep will play the role of Violet Weston, the drug-addicted, paranoid mother, and Roberts her eldest daughter, Barbara Fordham. Harvey Weinstein is producing the project alongside it's stage producer Jean Dourmanian. 

 

August: Osage County is a darkly comedic play by Tracy Letts. The June 28, 2007 world premiere production was produced by the Steppenwolf Theatre Company in Chicago, Illinois, and closed on August 26, 2007. Its Broadway debut was at the Imperial Theater on December 4, 2007 and transferred to the Music Box Theatre on April 29, 2008. The Broadway show closed on June 28, 2009 after 648 performances and 18 previews.

Read more: http://www.broadwayworld.com/article/RIALTO_CHATTER_Nicholson_Hoffman_in_Talks_to_Join_AUGUST_Film_20010101#ixzz11P0rxCk3

 

 

메릴 스트립과 줄리아 로버츠가 모녀로 출연한다는 소식은 듣긴 했는데, 일단 둘이 공연한 적이 없어서 이것도 빅 뉴스긴 한데,

저..저거 말이죠. 제가 해석을 제대로 한 거라면, 잭 니콜슨에다가, 필립 시모어 호프먼, 나탈리 포트먼에 메리 루이즈 파커까지 루머가 돌고 있다는 거죠??!

 

좋아하는 배우들만 일부러 싹 모아놓은 것마냥.

재밌는 것은, 메릴 스트립, 줄리아 로버츠, 잭 니콜슨, 나탈리 포트먼, 메리 루이즈 파커, 필립 시모어 호프먼은 모두,

얼마전 마이크 니콜스 AFI 행사에 함께 모였던 배우들인데, 거기서 성사가 됐나.

 

이게 아무튼 사실이라면, 허허... 완전 좋은데요.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88
29 오늘 황해 본이야기.. [1] 제주감귤 2010.12.23 2040
28 [기사] MB퇴임후 사저 경호시설 부지매입만 70억. [9] 고인돌 2010.12.02 2339
27 멧돼지 만나면 [4] 가끔영화 2010.12.01 2014
26 신임 국방장관 내정은 했건만... [2] 룽게 2010.11.26 1574
25 경기 북부지역 라면 사재기 극성 [7] 가끔영화 2010.11.25 3448
24 [조금스포] 영 안맞는 소설... [13] 닥호 2010.11.11 2270
23 아이폰 4 사용하시는데, 아이패드 사시려는 분들 [2] Jade 2010.11.09 1872
22 [듀나인] 프랭클린 플래너 좋은가요? [8] 가라 2010.11.09 2131
21 지금 진행되는 인구 총조사 거부하면 법적 처벌을 받나요? [35] chobo 2010.11.07 4753
20 오늘 하루만 닉네임 변경(내용 없음) [8] 포인트킹 2010.11.04 1771
19 부담 안 되는 야식 뭐 있을까요 [41] 해삼너구리 2010.11.02 3550
18 남성분들은 하늘 우산 안쓰시나요? [19] 쥬디 2010.11.01 3137
» 자자..잠깐만요. 메릴 스트립, 줄리아 로버츠가 모녀로 출연하는 신작에, 합류할 지 모르는 배우들이 ㄷㄷ [8] 프레데릭 2010.10.05 4166
16 이즘에서 궁금해지는 노약자석의 외국 사례 [9] soboo 2010.10.04 4587
15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 스폰서 의혹' 황희철·박기준 무혐의 [8] Tamarix™ 2010.09.28 2517
14 일상이나 현대물 혹은 사극보다는 미래적인 SF나 하이컨셉(무슨 의민지 모르지만)이 어울릴 것 같은 여배우들. [2] nishi 2010.09.19 2892
13 DVD가 나오기 전의 영화는 왜 스페셜 영상을 만들었을까요? [12] 토토랑 2010.09.17 2121
12 배고프네요. [10] 불별 2010.09.13 3518
11 2014 수능 개편안.. [10] doxa 2010.08.19 2734
10 요즘은 맛있어서 기분 좋아져서 아 행복해 그런게 별로 없군요 더워서 그런가 득템도 없고 [6] 가끔영화 2010.08.14 20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