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저리> 어, 누나. 단어 하나만 설명해줘.
머저리 누나> 구글링 해.
머저리> 안 나오니까 묻지. 오늘 교수님이 '속물발효'라는 말을 했는데 뜻을 잘 몰겠어.
머저리 누나> 첨 듣는 단언데? 내용의 맥락도 모르니 난들~ 
머저리> 권력론 강의 중 푸코를 언급하면서 어떤 부류에 대한 수식어로 그 단어를 썼어. 삼성 출신 김용철 변호사와 경제민주화 전도사 행세한 김종인을 예시로 들면서.
머저리 누나> 좀 생각해보자.

머저리 누나> 예시한 인물들 면면으로 보건대, 어둠 속의 일원이었다가 어떤 계기로 실존적 결단을 내려서 어둠 바깥으로 나온 사람들을 의미하는 것 같은데? 
머저리> ?
머저리 누나> <추격자>의 김윤석, <내부자들>의 이병헌/조승우, <공공의 적>의 설경구 같은 캐릭터가 더 선명하겠다.
머저리 누나> 한때 살고 싶은 대로 험하게 날것으로 살았던 이들이 어떤 임계점을 맞아 밝은 세상과 관계 맺으며 그 어둠과 맞짱뜨는 상황. 
머저리 누나> 데빌맨이나 블레이드 같은 이들, 그걸 표현하는 말 아닐까.
머저리> (경청)

머저리 누나> 우리 사회는 노골적으로 말하면 '원 스트라이크 아웃'의 사회야. 더 극단적으로 말하면 '안 바뀌는 사회'고.
머저리 누나> 거기에 작은 균열을 내주는 게 악인의 고뇌랄까, 성찰이랄까...에 의한 거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거든.
머저리> 흠
머저리 누나> 그 교수도 같은 생각으로 그 단어를 쓰신 듯.
머저리 누나> 악인들은 부패한 세상의 노련한 전문가인데, 그들 중에서 자신이 저지른 오점에서 배우고 성찰해서 귀환하는 이들이 있거든.
그들이 사회에 타전하며 기여하는 바가 있으니 그런 단어조합이 나오는 듯.

머저리> 요즘 권- 언- 경이 고도유착돼 있는 사례가 까발려지고 있잖아. 그 꼬락서니를 보자면 우리 사회는 여전히 조선중기 당파싸움 수준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머저리> 이 동네 저 동네 모두 사람이 없구나 하는 참담한 판단도 들고.
머저리 누나> 뭐 거기까지 생각하는 사람들이 다같이 속물발효를 하면 이 사회는 분명 달라지겠지.                
머저리> 흠
머저리 누나> 새길수록 참신한 단어군.

머저리> 손석희 뉴스에서 우리사회의 '자정작용'에 대한 말을 자주 하던데, 현재의 권력배치 구도로 불 때 그게 가능한 일일까?
머저리 누나> TV가 없으니 손 사장이 무슨 말을 하는진 모르겠고, 말했 듯이 선한 좀비들보다는 권력의 악인이었던 이들이 어쩌다/혹은 어쩔 수 없이 토해내는 고뇌의 증언이 아직은 정의사회의 씨앗이 되는부분이 크다고 봄.
머저리> 알아들었음.

머저리 누나> 근데 왜 궁금한 걸 그 자리에서 선생님에게 묻지 않고 가슴에 묻었다가 엉뚱한 사람에게 치대지?
머저리> 그래서 학창시절 누나 별명이 '건방진 놈'이었다며. 난 나름 이미지 관리하는 거임.
머저리 누나> 속물발효가 필요한 인간이 많아. 많아도 너~무 많아. 
머저리> (메롱) 빠빠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10
16 강남역 상공에 전투헬기 [4] 칼리토 2015.08.24 1997
15 [바낭] 별 영양가 없고 두서도 없이 산만한 WIN 마무리 잡담 [11] 로이배티 2013.10.27 2371
14 [분노] 전기가 생산되면 쟁여놨다가 쓰는걸로 아는 사람이 있습니다! [5] 오늘은 익명 2012.08.07 2597
13 좌빨 수괴 송강호.txt [14] 유우쨔응 2012.07.23 4902
12 (야구 이야기) 금요일 LG 리즈가 한국신기록을 세웠더군요(LG팬분들은 클릭금지). [6] chobo 2012.04.15 2005
11 구글 맵스 8비트 버젼 출시 예고 [8] 캐한미남자간호사 2012.04.01 1620
10 만우절 농담이 아닙니다. 토레스가 골을 넣었습니다. [4] 자본주의의돼지 2012.03.19 1391
9 [펌] 느므느므 슬픈 만화. [14] miho 2011.08.26 4116
8 라면의 나트륨 과다섭취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7] litlwing 2011.08.19 2960
7 방금 백두산 폭발했다는 문자받고...... [4] 아.도.나이 2011.04.01 2782
6 다른 식당주인들이 본 받아야 할 식당 밥. [31] 자본주의의돼지 2011.01.25 5727
5 자기가 갖고 있는 책중 중고로 팔면 돈 좀 될거다 싶은 책은? [10] 스위트블랙 2010.12.23 2133
4 [카덕카덕] 1등 먹었습니다 + 아이유 무대, 결국 뮤직뱅크 잡담. [18] 로이배티 2010.12.10 3626
3 쩨쩨한 로멘스에 대한 쩨쩨한 불만들(스포일러 주의) [2] maxi 2010.12.05 2346
2 영화를 연령별로 등급을 나누는 것도 좋겠지만... [14] nishi 2010.11.11 1762
1 기독교의 세계관을 믿지 않는 이유는 [10] 사과씨 2010.11.02 18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