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집으로 이사한 첫 날

 책장을 정리 중인 자매의 대화.

 

 -언니 책 좀 꽂게 건내줘봐~

  (책을 건낸다)

 -아니아니 그거 말구 빨간색 책부터 다 줘바

 -음? 왜?

 -색깔별로 꽂아놔야 예쁘지~!

 -종류별로 꽂아놔야 편하지 않아?

 -ㅎㅎ 그건 읽는 사람들 얘기구... 보기좋으라고 꽂아놓는 거니까 잔말말고 저 빨갛고 두꺼운거 부터 줘바!

 (민음사 거장과 마르가리타를 가르킴)

  


그리하여 현재 책장의 순서는

호크니의 <다시 그림이다> 옆에 <내 몸에 뚱보균이 산다>가 꽂혀있....ㅠㅠ습니다


1558158196900



동생의 직업 : 인테리어 디자이너 / 스스로 자처하는 sns 허세녀

언니의 직업 : 프리랜서 글쟁이 / sns 무능자


뭔가 이해가 가기도 하는 상황적 상황.

여러분은 어떤 기준으로 책을 꽂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01
16 강남역 상공에 전투헬기 [4] 칼리토 2015.08.24 1997
15 [바낭] 별 영양가 없고 두서도 없이 산만한 WIN 마무리 잡담 [11] 로이배티 2013.10.27 2370
14 [분노] 전기가 생산되면 쟁여놨다가 쓰는걸로 아는 사람이 있습니다! [5] 오늘은 익명 2012.08.07 2597
13 좌빨 수괴 송강호.txt [14] 유우쨔응 2012.07.23 4899
12 (야구 이야기) 금요일 LG 리즈가 한국신기록을 세웠더군요(LG팬분들은 클릭금지). [6] chobo 2012.04.15 2005
11 구글 맵스 8비트 버젼 출시 예고 [8] 캐한미남자간호사 2012.04.01 1620
10 만우절 농담이 아닙니다. 토레스가 골을 넣었습니다. [4] 자본주의의돼지 2012.03.19 1391
9 [펌] 느므느므 슬픈 만화. [14] miho 2011.08.26 4116
8 라면의 나트륨 과다섭취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7] litlwing 2011.08.19 2959
7 방금 백두산 폭발했다는 문자받고...... [4] 아.도.나이 2011.04.01 2782
6 다른 식당주인들이 본 받아야 할 식당 밥. [31] 자본주의의돼지 2011.01.25 5727
5 자기가 갖고 있는 책중 중고로 팔면 돈 좀 될거다 싶은 책은? [10] 스위트블랙 2010.12.23 2133
4 [카덕카덕] 1등 먹었습니다 + 아이유 무대, 결국 뮤직뱅크 잡담. [18] 로이배티 2010.12.10 3626
3 쩨쩨한 로멘스에 대한 쩨쩨한 불만들(스포일러 주의) [2] maxi 2010.12.05 2345
2 영화를 연령별로 등급을 나누는 것도 좋겠지만... [14] nishi 2010.11.11 1762
1 기독교의 세계관을 믿지 않는 이유는 [10] 사과씨 2010.11.02 18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