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어제, 오늘 감자별 잡담

2014.03.05 22:23

로이배티 조회 수:1242

- 어제는 화내는 준혁 & 봉춤 배우는 보영. 오늘은 수영-장율의 결혼 & 준혁-진아 연애질... 이렇게 대략 네 가지 에피소드였습니다만.


1. 화내는 준혁 에피소드는 그냥 부담 없이 웃기는 이야기라서 좋았습니다. 여진구가 웃기는 연기는 잘 못 하는 것 같다... 는 얘기도 있었고 저도 좀 그런 생각이 들긴 합니다만. 이 시트콤에서 준혁이 초장부터 중반까지 워낙 웃음기가 없는 캐릭터였다 보니 여진구가 더 고생을 하고 손해를 보는 것 같기도 해요. 그리고 최근에는 많이 나아진 듯한 생각도 들고. 이 분이 눈을 크켜뜨고 허당스럽게 개그 연기를 하는 걸 보면 뭔가 동글동글 커다란 곰돌이 보는 것 같아서 귀엽지 않나요. 그리고 어딘가 모르게 자꾸 오지명 할아버지 생각이(...)

 암튼 요즘들어 부쩍 준혁이 노씨 가족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는 걸 보여주는 에피소드들이 많네요. 허허. 훈훈한 느낌이 드는 동시에 나중에 어떻게 또 고생시키려고... 라는 걱정을 합니다. ㅋㅋ


2. 보영이 봉춤 배우는 에피소드는 뭐 그냥 그랬어요. 아무리 봐도 '아담하게 귀여운' 인상보단 차라리 섹시함 쪽에 가까운 외모인 분을 자꾸 '섹시하지 않고 귀엽다'라고 몰아가니 이 사람들이 왜 이러나 싶기도 하고. ㅋㅋ 그런데 키는 정말 작긴 하더군요 최송현. 아나운서 출신이라서 당연히 클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봉춤 장면은 정말 오그라들고 민망하게... 웃겼습니다(!?) 아악 유치해 왜 이래~~ 라고 온 몸을 비비꼬면서 웃었네요;; 김정민의 민망한 심정이 와닿기도 하고. 또 그 와중에 진지하게 연기하는 최송현의 모습에서 웃음이 나기도 했구요.


3. 오늘은 모두가 원치 않는(?) 준혁과 진아의 연애질 에피소드가 예고되었던 터라 마음을 비우고 봤습니다.

 뭐 예상대로 두 사람 이야기는 별로 재미 없고 별로 안 웃겼는데. 둘이 동물 옷 입고 술 취해서 깔깔대는 장면은 그냥 두 배우들이 귀여워서 흐뭇한 맘으로 봤네요.

 그리고 그 듀엣이 그냥 갸들 연애질 소재로 끝나는 게 아니라 수영의 축가로 활용된다는 아이디어는 좋았어요. (사실 그 노래의 용도가 공연 한 번으로 끝났으면 작가들 욕 했을 겁니...;)

 노래는 아마도 여진구와 하연수가 직접 불러서 (기술자님들께서 열심히 소리를 깎고 다듬고 재가공한 후에) 만든 곡으로 립씽크를 한 것 같은데. 둘 다 목소리가 좋아서 그런지 아님 기술자분들의 능력이 워낙 탁월해서 그런지 의외로 들을만 해서 좀 놀랐구요. ㅋ

 준혁과 진아가 밥 먹으며 노래 연습하는 장면에선 에반게리온 신지와 아스카가 떠올라서 흐뭇했습니다. <-


4. 그리고 오늘의 하일라이트였던 장율과 수영의 결혼식 에피소드는... 정말 괴상했지요. 아주 괴상했습니다. 정말 잠시 내가 지금 무슨 작품을 보고 있는 것인가 고민을;; 

 아니 어떻게 그 사람들, 노씨 가족들이 그렇게 군말 없이 모두 결혼식에 달려와서 해맑은 표정으로 축하를 해줄 수 있습니까. 이게 말이 됩니까!!!(?) 김병욱PD 괜찮으신가요? <-

 아무리 그래도 왕유정만은 끝까지 안 올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마지막에 왕유정까지 오고, 그 앞에서 수동과 수영이 춤까지 추는 걸 보니 진정 당황스럽더라구요. -_-

 그런데 그 와중에 장율은 한 달 미국행이라니. 장기하 무슨 일정 생겨서 감자별 못 찍나? 라는 생각을 진지하게 했습니다. 아니 도대체 왜?;;

 

+ 계속 보다보면 소소하게 재밌는 것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긴 한데, 카메라 촛점 바깥에 있는 배우들이 늘 각자의 역할 따라 꽤 성실하게 연기를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오늘 준혁과 진아가 노래하는 장면에선 화면에 잘 잡히지도 않는 민혁이 시큰둥한 표정으로 앉아서 영혼 없는 박수를 치고 있었죠. ㅋㅋ 늘 그렇더라구요. 예를 들어 수동이 커다랗게 클로즈업되며 진상을 부리고 있을 때 뒷 배경에 준혁과 민혁이 잡히는 상황이라면 준혁은 좀 걱정스런 표정으로 수동 쪽을 쳐다보고 있고 민혁은 별 관심 없다는 표정으로 밥만 먹고 있구요.

 네. 실은 어떻게든 이 시트콤을 재밌게 보려고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


++ 새로 추가된 주제가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1
40 [가을야구] 엘쥐 맞니? [3] soboo 2016.10.13 603
39 [바낭] 끔찍한 인테리어의 커피숍 / 신기한 커피맛 [8] 익명603 2014.07.29 2704
38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의 '아티스트는 출석 중' 중에서 [2] 쥬디 2014.03.12 1223
» [바낭] 어제, 오늘 감자별 잡담 [6] 로이배티 2014.03.05 1242
36 [스포일러] 할 말은 별로 없지만 어제 '더 지니어스'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09 2565
35 더 지니어스 음악들 2 [3] selon 2013.06.29 2397
34 [새벽바낭] 지금 사는 곳에 대하여 [8] 팔락쉬 2013.06.22 2361
33 James Blake - Retrograde / 으으..제발 [3] 불가사랑 2013.03.31 1229
32 잭과 콩나무를 제대로(?) 다시 읽어보고 싶은데 말이죠. [5] Aem 2013.02.20 1205
31 [스포일러] 좀 때늦은 느낌의 '베를린' 잡담 [11] 로이배티 2013.02.12 3329
30 [바낭] 매번 제목 적기 귀찮은 아이돌 잡담입니다 [13] 로이배티 2012.12.23 2901
29 유시민이 모두까기를 시전하였습니다 - 문,안,박 니들 전부 똑바로 안할래? [10] soboo 2012.11.12 4326
28 바낭.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재능이 없다는 것 [9] 알랭 2012.11.01 3608
27 [카덕] 팔불출 스피릿으로 올려보는 오늘 뮤직뱅크 카라 컴백 예고 영상 [9] 로이배티 2012.08.18 1499
26 [아이돌] 카라 컴백 발표 기념(?) 아이돌 잡담 [27] 로이배티 2012.08.03 4236
25 뉴라이트가 대한민국의 희망이 되어야한다?! [1] chobo 2012.07.31 1125
24 아이돌)그냥 인피니트 사진 여러가지 [8] 발광머리 2012.07.12 2182
23 김명민씨 흥행작이 하나 더 추가 되겠지만. [3] 쥬디 2012.07.09 2674
22 왜 이러는 걸까요? 도데체 이걸 왜 하는 걸까요?(개그 콘서트 '불편한 진실' 황현희 버젼) [4] chobo 2012.06.21 2878
21 (디아블로3) 지금이 기회 [3] chobo 2012.05.19 19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