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만화 거장전 김혜린 작가님 편입니다.


http://comic.naver.com/webtoon/detail.nhn?titleId=643607&no=19&weekday=thu


사실 개인적으로 어렸을 때는 김혜린 작가님을 그렇게 좋아한 편은 아니었습니다. 스토리도 전형적이고 신파인데 왜 이런걸 명작이라고 하는거지? 

그랬었는데 나이를 좀 먹고 다시 작품을 접하니 흔한 말로 한의 정서라고 할까요? 비극적이고 아련하고. 그런 묵직한 정서가 나이가 들으시 와닿더라구요. 

이번 단편도 그런 김혜린 작가님의 매력이 물씬 묻어나네요. 이 분 작품의 여성 캐릭터들 정말 좋아요. 가늘고 긴 슬픈 눈매의 기품있는 여성들.  설리, 소서너, 아라...목도 가늘고 길어서 연약한 난꽃 같은데 온갖 기구한 운명들과 꿋꿋히 싸우면서 긍지를 잃지 않는 강인한 여자들이지요. 



153AB006493772A30DCE6B


단편도 재밌게 보았는데 무언가 사연이 느껴진다 했더니(항상 사연 많으신 이 분의 캐릭터들...) 연재 중단 되었던 [광야]에 나오는 인물들 이야기였나 보네요.

사실 [광야]는 안 봐서 전혀 모르지만 그래도 단편을 즐기는데는 무리가 없었어요. 

특히 요즘 웹툰에서는 보기 힘든 정서의 작품이라 더 매력적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60
1255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 영화감독입니다... [1] 룽게 2020.02.12 849
1254 아래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글에 관한 잡담 [46] 타락씨 2019.10.12 2001
1253 노화에 대하여 [10] 칼리토 2018.05.28 1686
1252 추석 전야, 개천절 [1] 칼리토 2017.10.03 651
1251 [좌공 성명서] 성적대 여성주의에 대한 명확한 입장이 필요하다. [10] 데메킨 2016.08.02 1071
1250 펑!!!글(내용없음) [9] 구름에달가듯이 2016.05.17 967
1249 [게임소식] 슈로대와 아이마스 신작의 한글화가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8] 떼인돈받아드림 2016.02.13 752
1248 작가들 [15] 푸른나무 2015.10.11 2846
1247 미션 임파서블 5: 톰 크루즈와 잉그리드 버그만(스포없습니다) [5] 계란과자 2015.07.30 1743
1246 투표에 대한 투표가 가결되었네요. 연어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른 글이 나타나지 않으면 제가 투표 글을 올리겠습니다. [52] BreakingGood 2015.06.19 2343
1245 '투표건의문' 관련하여 잠시 냉각기를 갖는것은 어떨까 제안해 봅니다. [4] 왜냐하면 2015.06.18 379
1244 그러고보니 언제부터 '쥬라기'가 된 거죠? [7] 푸른새벽 2015.06.12 2364
1243 전창진(프로농구감독), 스티브 유(미국인), 그리고 김무성 [8] chobo 2015.05.26 1689
1242 조그마한 영화 리뷰 블로그를 운영중입니당. [3] Viktor 2015.05.19 983
1241 포장이사 해보신 분... [14] 핏츠제럴 2015.05.19 1642
» 오늘 한국 순정만화 거장전-그 분이 오셨네요 [16] 쥬디 2015.05.14 2642
1239 (기사링크) 내곡동 예비군 총기사고 발생, 3명 숨진 듯 총기난사로 추정 [12] chobo 2015.05.13 2542
1238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8비트 시네마 [6] walktall 2015.04.30 1105
1237 가진 자의 여유? 요즘 일요일 오후 5시쯤이면, [10] chobo 2015.04.27 2338
1236 랜섬웨어 관련 루머들. 디시인사이드와 일간베스트 서버도 감염되었다? chobo 2015.04.23 9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