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들

2015.10.11 02:18

푸른나무 조회 수:2828

올해 노벨문학상을 받은 스베트라나 알렉시예비치의 책을 읽으신 분들 있으신가요. 저는 아직 안 읽었는데 일단 저널리스트 출신으로 픽션이 필요 없는 글을 쓴다니 호기심이 생기네요. 조금 건조하고 단단한 글이 필요한 즈음인 것 같아요. 아마도 당장은 읽을 수 없을 것 같지만.. 첫 책은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라는데 꽤 유명한가 보더군요. 그런데 정작 저는 대체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분들의 엉뚱함에 곧잘 끌리는데... 이번에는 이 분의 다리미질 하다가 수상소식을 알게 됐다는 점이 재미있더군요. 여성수상자로서는 14번째라던가 그러던데. 남자들이 다리미질을 잘한다는 말은 곧잘 들었지만 한번도 그런 풍경을 가정 내에서 본 적은 없어서인지. 그냥 건강하고 자연스럽고, 그러면서도 유쾌했어요. 그리고 상금으로 쓰고 싶은 책을 쓸 자유를 얻었다는 말도. 자유는 돈이 있어야 가능하죠. 노벨문학상을 받은 작가에게도 돈은 소중하죠. 로또 같을까요, 그거와는 다를까요. 내가 쓴 책으로 받은 상과 상금이니까 조금 다르겠죠. 저로선 모르겠지만 듀게에도 아시는 분은 없으시겠죠.......아마..;;



그리고 JTBC 뉴스에 나온 김훈작가의 인터뷰를 보고, 아마도 그 기억이 남아서겠지만, 오늘 저녁으로는 라면을 끓여먹었습니다. 김훈 작가의 레시피대로는 아니고 제 맘대로 끓여먹었으나 잠깐 어떻게 끓인다더라, 생각을 하긴 했어요. 파를 송송 썰어 넣으면서. 관심 있던 한국작가분들이 많이 돌아가셔서, 현재 인터뷰하면 제일 재미있는 분은 이 분인데요. 그게 재미있는게 그 분의 소설을 그 정도로 좋아하는지에 대해서 긍정할 수도 없고 그 분의 신간이 나오면 설레여서 사는 팬은 아니거든요. 그냥 가끔 김훈의 소설이 필요한 날들도 있고 김훈의 문장이 읽고 싶어지는 날들도 있고. 그렇지만 이 분의 인터뷰는 언제나 재미있어요. 이 사람은 흥미롭다, 랄까요. 나는, 이라는 특유의 한정적인 어조로 시작한 말의 처음과 동사로 끝나는 말들. 그리고 조금 찡했습니다... 많이들 보셨겠죠.

제가 생각하기에 가끔 라면을 먹어야 하는 날들이 있습니다. 전 짜거나 단 음식을 싫어하고 매운 음식도 싫어하는, 심심하고 담백한 음식을 좋아하는 취향인데요. 라면을 먹어야 '아 내가 우리나라에 살고 있지' 하고 고개를 끄덕끄덕 현실감을 조금 느끼는...그런 일상음식이라고 생각해요. 뭐 가끔은 맛있기도 하고요. 이 신간도 언젠가 읽어야지, 하고 기억해뒀습니다. 저는 이제 읽지 않으면 책을 안 사는 사람이 된 것 같아요. 전에는 많이 사고 많이 읽거나, 많이 사고 보통 읽거나였지만 이제는 그런 욕심은 사라졌어요. 사고 싶은 책은 기억해뒀다가 읽고 싶을 때 주문하는 사람으로. 제 딴에는 가장 현실적이고 소박한 사람이 되었다는 징표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82
1257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 영화감독입니다... [1] 룽게 2020.02.12 814
1256 아래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글에 관한 잡담 [46] 타락씨 2019.10.12 1912
1255 노화에 대하여 [10] 칼리토 2018.05.28 1670
1254 추석 전야, 개천절 [1] 칼리토 2017.10.03 641
1253 [좌공 성명서] 성적대 여성주의에 대한 명확한 입장이 필요하다. [10] 데메킨 2016.08.02 1055
1252 펑!!!글(내용없음) [9] 구름에달가듯이 2016.05.17 964
1251 [게임소식] 슈로대와 아이마스 신작의 한글화가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8] 떼인돈받아드림 2016.02.13 751
» 작가들 [15] 푸른나무 2015.10.11 2828
1249 미션 임파서블 5: 톰 크루즈와 잉그리드 버그만(스포없습니다) [5] 계란과자 2015.07.30 1682
1248 투표에 대한 투표가 가결되었네요. 연어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른 글이 나타나지 않으면 제가 투표 글을 올리겠습니다. [52] BreakingGood 2015.06.19 2323
1247 '투표건의문' 관련하여 잠시 냉각기를 갖는것은 어떨까 제안해 봅니다. [4] 왜냐하면 2015.06.18 376
1246 그러고보니 언제부터 '쥬라기'가 된 거죠? [7] 푸른새벽 2015.06.12 2359
1245 전창진(프로농구감독), 스티브 유(미국인), 그리고 김무성 [8] chobo 2015.05.26 1677
1244 조그마한 영화 리뷰 블로그를 운영중입니당. [3] Viktor 2015.05.19 973
1243 포장이사 해보신 분... [14] 핏츠제럴 2015.05.19 1612
1242 오늘 한국 순정만화 거장전-그 분이 오셨네요 [16] 쥬디 2015.05.14 2627
1241 (기사링크) 내곡동 예비군 총기사고 발생, 3명 숨진 듯 총기난사로 추정 [12] chobo 2015.05.13 2531
1240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8비트 시네마 [6] walktall 2015.04.30 1083
1239 가진 자의 여유? 요즘 일요일 오후 5시쯤이면, [10] chobo 2015.04.27 2310
1238 랜섬웨어 관련 루머들. 디시인사이드와 일간베스트 서버도 감염되었다? chobo 2015.04.23 9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