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떠오르는 대표적인 전문 안티쟁이(...)로는 역시 변희재씨가 있겠네요.


이제 더이상 드보르잡은 아닌 것 같은 그분. (그래도 네이버 인물검색에선 여전히 상세정보 안뜨더라)


자신의 공들인 데뷔작이, 우상이었던 진중권에게 무시당한 이후로 (화장실에다 두고 나왔다 그랬나요..) 오랜 세월을 안티로 살아온 그.


얼마전에 사망유희 토론을 통해 나름의 복수를 했고요.  토론을 싸움으로 본다면 난타전으로 이긴 것 같습니다. 그 팩트와는 별개로



하지만 누군가의 안티. 대항마로 살아간다는 것은 사회에도 그렇고 본인 자신에게도 불행한 일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봤어요.


그 상대에 대한 집착에서 본인의 존재를 찾는. 


누군가 미워할 대상을 고르고 거기에 온 열정을 쏟는 그런 모습.


소위 일베충들의 전라도/좌파 배척과 여성혐오. 다른 것은 다 제쳐두고 '좌빨척결'만을 앞세우는 애국보수집단의 모습에서 슬픔이 느껴졌습니다.


일종의 연민 같은 감정이 듭니다.


스스로 무언가 만들어내고, 발전적인 방향으로 가기보다는 괴롭힐 대상을 찾거나, 무너뜨리고자 하는 상대를 찾는 데서 존재의의를 찾는 것.


무섭기도 하고 슬프기도 합니다.




뵨은 진중권을 이겨서 행복할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81
95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653
94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176
93 언제쯤 이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8] chobo 2014.12.24 2051
92 왓챠 정리가 끝나니 이제는 북플; [7] 죙벵 2014.12.04 1436
91 (축구 이야기) 신기생뎐 종료. 그래야 니들 답지. [3] chobo 2014.07.03 1389
90 [연속바낭!] god 대단하네요. 와하하하하. [5] 로이배티 2014.05.09 3203
89 우주 덕후 분들은 3월 15일을 기대해보세요 [5] 로이배티 2014.03.03 2724
88 [바낭] 이번 주 수, 목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2.21 1349
87 [211대란 잡담] 인생은 타이밍입니다... 레리꼬 [3] April 2014.02.11 2792
86 [듀in] 헤어컷 유능(!)자 내지는 달인 문의합니다 [3] kona 2014.01.31 1752
85 [바낭] 인피니트 워... 워...ㄹ드 투어;; + 장옥정 햄숙빈 cut [14] 로이배티 2013.06.11 2957
84 [바낭] 금요일 밤은 역시 '사랑과 전쟁' 아니겠습니까 [12] 로이배티 2013.05.24 2480
83 브래드베리가 해리하우젠에게 walktall 2013.05.08 792
82 제 생활에 뭔가 개선이 필요한데 말입니다. [12] chobo 2013.04.18 2883
81 [지난연애바낭]다들 잘 지냈으면. [2] 성당기사단 2013.02.08 1795
80 인터파크 투어 정말 거지 같네요 [5] 시월의숲 2013.02.04 7113
79 두고두고 아까운 오스카 연기상 탈락의 순간 [11] kiwiphobic 2013.02.03 2174
78 10년 연속 무지각 출근 기록 깨짐. [3] chobo 2013.01.24 2456
77 레미제라블 아이맥스로 다시봤어요 [1] 이요 2013.01.19 1669
» 누군가의 안티로 살아간다는 것. [7] 오뚝이3분효리 2013.01.12 22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