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제라블 아이맥스로 다시봤어요

2013.01.19 23:14

이요 조회 수:1692

1. 아이맥스 왕십리 d열의 압박;;;

저는 늘 용산만 가다가 왕십리는 처음갔는데

처음에 아이맥스 카운트다운 하는 장면에서 오오 하고 하늘에서 죄수들 나올때까지 내리꽂는 거까지는 우왕 왕십리 아이맥스가 이런거였어! 하고 짱좋음을 외쳤더랬죠;;;

그러나...아시다시피 나머지 두시간동안 몇장면 빼고는 클로즈업 배우얼굴 외에는 초점없는 뒷배경...ㄷㄷㄷ레미즈 아맥은 음악땜에 가는겁니다 다른거 기대하심 안됩니다;;;

d열에서 제일 잘보이는건 자막입니다. 왜 아이맥스는 f열을 최고로 치는지 알겠어요ㄷㄷㄷ

 

2. 음악은 역시 좋았어요.

처음엔 용산 일반관에서 뭣도 모르고 봤는데(작년 투표날이었죠 으흐흑)

그 후 사전학습을 꽤 하고 (10주년 25주년 ost 무한반복)

걍 자막 안 보고 봤더니 음악을 더 잘 감상할 수 있었어요. 역시 좋네요. 심지어 러셀크로우도 좋아요.

근데 이분의 문제는 익숙치 않은 높은음역이 아니고 호흡이 딸리는 거라는 생각을 했어요.;;;소리가 지속되질 않아;;

아이맥스로 음악도 다시 손봤는지 모르겠지만 미묘하게 좋았습니다;;;(티나게 좋진 않았단 얘기;;)

 

3. 두번 봐도 역시 울리는구나ㅠㅠ

저는 왜 가브로슈 훈장놔주는 장면이 그렇게 울컥하는지 모르겠네요;;또봐도 또울컥;

앤양은 팡틴 역에서 하나의 이정표를 세운 것 같고...뮤지컬에서도 영향을 안 받을 수 없겠죠.

사만다 바크스도 주의깊게 봤는데 앤해서웨이가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한 단계 위라는 느낌입니다.

어딘가 책에서 읽었는데..뮤지컬 배우들의 호흡과 가수의 호흡은 다르다고...뮤지컬 배우의 호흡은 한숨이나 흐느낌조차 공연장을 채울수 있도록 연습하고 있기 때문에

가수가 호흡 반 노래 반이라면 뮤지컬 배우는 노래를 위해 여백의 미를 죽인다는 얘기였습니다.

그래서 뮤지컬 배우로 한번 궤도에 오르면 일반 가수로는 다시 돌아오기 힘들다고 하더군요. 노래하는 법이 공연장에 특화되어 있다고요.

이 얘기를 왜 했냐면...너무 노래를 잘하는데 근데... 해서웨이가 더 잘해ㄷㄷㄷ 왜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 생각을 해보다가ㅋ

아니면 연기력의 차이였을 수도 있고ㅎㅎ

 

휴잭맨도 초반이 특히 좋았고...뮤지컬 발장들의 미성이 아니라서 싫다는 의견도 있으신데 저는 괜찮았어요. 좍좍 뻗는 맛이 있어서ㅎㅎ 패턴이 좀 있고 죽을때도 힘이 넘쳐서 문제였지만.

아 그리고 코제트! 사이프리드양 어찌그리 이쁩니까ㅎㅎ아이맥스로 이쁨도가 맥스로 상승! 목소리가 이쁘니까 더이뻐! 

이것도 너무 높아서 싫다는 의견이 있던데...뭐 어떻습니까 다 지르는 것보다 차별화되고 좋지. 고음을 너무 곱게 뽑아내서 귀가 즐거웠습니다ㅎㅎ (오에스티에 방안에서 부르는거 하나만 넣어주지ㅠ) 원래 에포닌보다도 비중없는 코제트니 이만하면 선방한거지만요;

 

에디 레드메인도 노래 일케 잘하는줄 몰랐어요. 요번에 처음 알았는데 이분 지켜보겠습니다 흐흐흐.

영화가 좋은점이 비주얼도 되고 노래도 되는 사람들을 아주그냥 초호화판으로 막 뿌려! 헬레나 본햄 카터 샤샤 바론 코헨을 막 20분짜리로 써버려ㄷㄷㄷ

25주년의 뽕끼넘치는 아이돌 마리우스 너무 쇼크였는데...영화판은 안심하고 볼 수 있어서 좋아요. 누구하나 빵꾸내는 사람이 없어요.(러셀도 정이가요ㅎㅎ)

 

좌우간 다시볼만한 레미즈입니다! 음악 말고 다른 이유로 굳이 아이맥스로 볼 필요는 없겠지만. (왕십리 아맥 좋군요!!! 다른 진짜 아맥영화를 다시 보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89
95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747
94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182
93 언제쯤 이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8] chobo 2014.12.24 2064
92 왓챠 정리가 끝나니 이제는 북플; [7] 죙벵 2014.12.04 1445
91 (축구 이야기) 신기생뎐 종료. 그래야 니들 답지. [3] chobo 2014.07.03 1400
90 [연속바낭!] god 대단하네요. 와하하하하. [5] 로이배티 2014.05.09 3206
89 우주 덕후 분들은 3월 15일을 기대해보세요 [5] 로이배티 2014.03.03 2729
88 [바낭] 이번 주 수, 목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2.21 1388
87 [211대란 잡담] 인생은 타이밍입니다... 레리꼬 [3] April 2014.02.11 2796
86 [듀in] 헤어컷 유능(!)자 내지는 달인 문의합니다 [3] kona 2014.01.31 1771
85 [바낭] 인피니트 워... 워...ㄹ드 투어;; + 장옥정 햄숙빈 cut [14] 로이배티 2013.06.11 2992
84 [바낭] 금요일 밤은 역시 '사랑과 전쟁' 아니겠습니까 [12] 로이배티 2013.05.24 2498
83 브래드베리가 해리하우젠에게 walktall 2013.05.08 821
82 제 생활에 뭔가 개선이 필요한데 말입니다. [12] chobo 2013.04.18 2897
81 [지난연애바낭]다들 잘 지냈으면. [2] 성당기사단 2013.02.08 1804
80 인터파크 투어 정말 거지 같네요 [5] 시월의숲 2013.02.04 7121
79 두고두고 아까운 오스카 연기상 탈락의 순간 [11] kiwiphobic 2013.02.03 2190
78 10년 연속 무지각 출근 기록 깨짐. [3] chobo 2013.01.24 2477
» 레미제라블 아이맥스로 다시봤어요 [1] 이요 2013.01.19 1692
76 누군가의 안티로 살아간다는 것. [7] 오뚝이3분효리 2013.01.12 22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