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1995년도 여우주연상 때 글에 댓글을 보고 떠올랐는데요.

저는 미셸 파이퍼가 1990년 오스카 여우주연상을 놓친 게 못내 너무 아쉽네요.

당시 수상자는 이미 고인이 되신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의 제시카 탠디 여사였구요.

다른 후보는, <사랑의 행로-The Fabulous Baker Boys>의 미셸 파이퍼, <뮤직 박스>의 제시카 랭,

<까미유 끌로델>의 이자벨 아자니, <셜리 발렌타인>의 폴린 콜린스였습니다.

 

미셸은 당시 갓 서른이 넘은 젊은 배우였고, 전년도 <위험한 관계>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었죠.

<사랑의 행로>로는 골든 글로브 드라마부문 여우주연상을 비롯해서, NBR, LA, 시카고, 뉴욕, 전미 등 평론가협회 선정

여우주연상을 다수 수상하면서 오스카 레이스의 선두주자로 앞서 나가고 있었죠.

물론 제시카 여사도 골든 글로브 코미디-뮤지컬부문 여우주연상을 비롯, BAFTA, 보스턴, 캔자스 시티 평론가협회 선정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었고, 작품 자체가 감독상 후보엔 제외됐었지만, 작품상을 비롯 9개부문 후보에 올랐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미셸이 단연코 앞서있었다고 하기엔 좀 무리가 있긴 했었네요.

 

아무튼 미셸 파이퍼는 그 이후 93년 <러브 필드>로 한 번 더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게 끝이고

그 이후 20년 동안 단 한 번도 후보 지명을 받지 못 하고 있습니다. 이제 50대 중반에 접어 들었지만

언젠가 다시 후보지명의 기회가 올까요?

 

워낙 좋아하던 배우라서 당시의 아쉬움이 갑자기 떠올라서 주절주절 써 봤습니다.

 

여러분께서는 비운의 탈락자 하면 누가 제일 먼저 떠오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80
95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760
94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184
93 언제쯤 이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8] chobo 2014.12.24 2067
92 왓챠 정리가 끝나니 이제는 북플; [7] 죙벵 2014.12.04 1447
91 (축구 이야기) 신기생뎐 종료. 그래야 니들 답지. [3] chobo 2014.07.03 1402
90 [연속바낭!] god 대단하네요. 와하하하하. [5] 로이배티 2014.05.09 3208
89 우주 덕후 분들은 3월 15일을 기대해보세요 [5] 로이배티 2014.03.03 2731
88 [바낭] 이번 주 수, 목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2.21 1392
87 [211대란 잡담] 인생은 타이밍입니다... 레리꼬 [3] April 2014.02.11 2797
86 [듀in] 헤어컷 유능(!)자 내지는 달인 문의합니다 [3] kona 2014.01.31 1774
85 [바낭] 인피니트 워... 워...ㄹ드 투어;; + 장옥정 햄숙빈 cut [14] 로이배티 2013.06.11 2997
84 [바낭] 금요일 밤은 역시 '사랑과 전쟁' 아니겠습니까 [12] 로이배티 2013.05.24 2500
83 브래드베리가 해리하우젠에게 walktall 2013.05.08 825
82 제 생활에 뭔가 개선이 필요한데 말입니다. [12] chobo 2013.04.18 2900
81 [지난연애바낭]다들 잘 지냈으면. [2] 성당기사단 2013.02.08 1805
80 인터파크 투어 정말 거지 같네요 [5] 시월의숲 2013.02.04 7125
» 두고두고 아까운 오스카 연기상 탈락의 순간 [11] kiwiphobic 2013.02.03 2191
78 10년 연속 무지각 출근 기록 깨짐. [3] chobo 2013.01.24 2478
77 레미제라블 아이맥스로 다시봤어요 [1] 이요 2013.01.19 1694
76 누군가의 안티로 살아간다는 것. [7] 오뚝이3분효리 2013.01.12 22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