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을 할 일이 별로 없다가 오랫만에 봤더니 사람들 프로필 사진이 많이 바뀌어서 보다가, 알던 친구가 결혼을 했네요. 청첩장을 보내겠다고 웃으며 말하더니 신혼여행도 다녀온 듯 싶습니다. 물론, 미련이 남거나 어떤 감정이 남은 건 아니에요. 그 사진을 보면서 웃으면서 잘됐네. 싶더군요.


곰곰히 예전 노래를 들으며 옛생각을 해봤더랬습니다.

나를 아프게 했던 사람은 결혼을 해서 애가 있단 이야기, 또 결혼만 했단 이야기.


제가 아프게 했던 사람은 연애를 하고 있고.


그 외의 사람들은 몰라요.


하지만, 길가면서 마주치면 혼자서 살짝 웃을 수 있었으면 싶어요.

아, 고마워. 다행이야. 잘 지내네. 덕분에 나도 이렇게 달라지고 잘 지내고 있어.

나의 실수들이나 내가 울었던 밤들이 이젠 날 크게 만들어줬어.


노래든 음식이든 어떤 길이든, 그 사람과의 추억이 있지요. 그것이 힘들고 견딜 수 없던 날들이 지나며 다른 사람이 나에게 가득 차면.

잊혀질까? 하던 우려가 잊혀집니다.우려만 잊혀지고 연애 때의 모든 기억들은 나름 씻은 김치처럼 그 본래의 맛만 남아있어요.


다들 잘 지내고 건강했으면.

이런 바람도 이기적일 수 있겠죠.


제가 아파하고 미안해하고 하면서 다시 시작할 수 있었던 것처럼 그들도 그러길 바라요.


어디 흔한 조미료 맛의 백반집에서 밥 한술 먹을 때,

노래라도 흘러나오면 따라 부르며 웃으면서 생각할 수 있는 내가 됐다는게 좋은건지 슬픈 것인지는 모르겠어요.


하지만 다들 건강하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29
95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759
94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184
93 언제쯤 이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8] chobo 2014.12.24 2067
92 왓챠 정리가 끝나니 이제는 북플; [7] 죙벵 2014.12.04 1447
91 (축구 이야기) 신기생뎐 종료. 그래야 니들 답지. [3] chobo 2014.07.03 1402
90 [연속바낭!] god 대단하네요. 와하하하하. [5] 로이배티 2014.05.09 3207
89 우주 덕후 분들은 3월 15일을 기대해보세요 [5] 로이배티 2014.03.03 2730
88 [바낭] 이번 주 수, 목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2.21 1391
87 [211대란 잡담] 인생은 타이밍입니다... 레리꼬 [3] April 2014.02.11 2797
86 [듀in] 헤어컷 유능(!)자 내지는 달인 문의합니다 [3] kona 2014.01.31 1773
85 [바낭] 인피니트 워... 워...ㄹ드 투어;; + 장옥정 햄숙빈 cut [14] 로이배티 2013.06.11 2996
84 [바낭] 금요일 밤은 역시 '사랑과 전쟁' 아니겠습니까 [12] 로이배티 2013.05.24 2500
83 브래드베리가 해리하우젠에게 walktall 2013.05.08 824
82 제 생활에 뭔가 개선이 필요한데 말입니다. [12] chobo 2013.04.18 2900
» [지난연애바낭]다들 잘 지냈으면. [2] 성당기사단 2013.02.08 1805
80 인터파크 투어 정말 거지 같네요 [5] 시월의숲 2013.02.04 7125
79 두고두고 아까운 오스카 연기상 탈락의 순간 [11] kiwiphobic 2013.02.03 2191
78 10년 연속 무지각 출근 기록 깨짐. [3] chobo 2013.01.24 2478
77 레미제라블 아이맥스로 다시봤어요 [1] 이요 2013.01.19 1694
76 누군가의 안티로 살아간다는 것. [7] 오뚝이3분효리 2013.01.12 22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