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맹추위 강타!

2012.02.10 11:25

걍태공 조회 수:2679

지금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만, 며칠전까지만 해도 맹렬한 추위가 상하이를 강타해서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눈도 오고, 얼음도 얼고, 언론도 호들갑을 떨고 회사 동료들도 춥다고 후덜덜이었죠. 얼마나 추웠냐고요? 영하 3도.

영하 17도였던가요? 서울에서 막 돌아온 저는 비실비실 웃고 말았지요. 근데 웃다가 생각난게 있어요. 서울에서 러시아에서 온 친구들을 만났었는데, 영하 17도로 55년만에 가장 추운 날씨였다고 설명했을 때 러시아 친구들도 비실비실 웃었죠. 세상은 돌고 도는겁니다, 네.



말난 김에 인터넷에 떠돌아 다니고 있는 노르웨이의 추위 이야기를 아래에 답니다.



+15°C / 59°F

노르웨이에서 이보다 더 따뜻해질 수는 없으므로 여기에서 시작한다.

스페인 사람들이 겨울 코트를 입고 장갑을 끼기 시작한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밖에서 썬탠을 한다.

+15°C / 59°F

프랑스 사람들은 히터를 켜기 시작하지만 별로 소용이 없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정원에 꽃을 심는다.

+5°C / 41°F

이탈리아 자동차들은 시동이 안 걸린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컨버터블을 타고 드라이브를 한다.

0°C / 32°F

증류수가 언다.

오슬로 피요르드의 얼음이 조금 두꺼워진다.

-5°C / 23°F

캘리포니아 사람들은 추위때문에 죽기 직전에 이르른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겨울이 되기 전의 마지막 바베큐 파티를 연다.

-10°C / 14°F

영국 사람들이 집 안에 히터를 켜기 시작한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긴 팔옷을 입기 시작한다.

-20°C / -4°F

호주 사람들이 Mallorca 를 떠난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한여름의 축제를 끝낸다. 이제부터 가을이다.

-30°C / -22°F

그리스 사람들이 추위로 죽는다. 결국 지구상에서 사라진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집 안에서 빨래를 말리기 시작한다.

-40°C / -40°F

추위때문에 파리(Paris)에 금이 가기 시작한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핫도그를 먹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린다.

-50°C / -58°F

북극 곰들이 북극에서 철수한다.

노르웨이 군인들은 겨울 서바이벌 캠프를 연기한다. 진짜 겨울을 기다리기로 한다.

-70°C / -94°F

산타가 남쪽으로 도망간다.

노르웨이 군인들은 겨울 서바이벌 캠프를 시작한다.

-183°C / -297.4°F

음식물안의 미생물이 생존할 수 없다.

노르웨이 젖소들은 농부들의 손이 차다고 불평한다.

-273°C / -459.4°F

분자의 움직임이 멈춘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이런, 오늘은 밖이 춥잖아" 라고 말하기 시작한다.

-300°C / -508°F

지옥이 얼어붙는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유럽 노래 경연대회에서 우승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77
16 내년 1월 KBS1 새 사극은 '징비록' (가제) [2] 달빛처럼 2014.06.21 1653
15 사람이나 인형이나 헤어스타일이 중요...(짧은 구체관절인형 바낭) [6] Kovacs 2013.08.01 1802
14 그냥 정말 짧고 별 내용 없는 잡담. [18] 라곱순 2013.05.21 3221
13 北 장거리 로켓 발사..9시51분 발사(2보) [17] chobo 2012.12.12 2635
12 슈스케 4를 보니 김용범 피디가 잘했던거군요;;; [11] utopiaphobia 2012.09.29 5360
11 [근황] 근황 올린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올리나 싶은 근황? [14] 異人 2012.09.20 2642
10 K 팝스타 관련 잡담및 시청소감(스포가 대부분) [6] 왜냐하면 2012.04.22 2812
» 상하이 맹추위 강타! [15] 걍태공 2012.02.10 2679
8 탑밴드 방청 다녀왔습니다. [13] 자두맛사탕 2011.10.09 2652
7 [불후의 명곡2] 오늘 1위한 박재범 "그대여 변치마오" [13] the end 2011.09.10 4278
6 U2의 보노 에로배우 같아요. [6] 자두맛사탕 2011.08.17 1999
5 라디오스타 200회 게스트 [9] 달빛처럼 2011.08.15 3326
4 신입사원 정말 재미있네요 (약스포?) [9] 허기 2011.04.17 3218
3 동생의 결혼을 앞두고 [6] 살구 2011.03.19 3065
2 어제 KBS 해피투게더, 카라 망언(응?!) 정리 [6] chobo 2010.12.03 3717
1 [이것이 바낭이다] 흙먼지 맛이 나는 노래 [16] 룽게 2010.08.05 19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