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작가의 가난했던 시절

2012.07.15 21:44

사과식초 조회 수:6167





해리포터 작가 조앤 K. 롤링  "가난의 기준 남달라"

'해리 포터' 시리즈의 저자 조앤 K. 롤링이 가난에 대한 색다른 기준을 제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롤링이 가난했던 시절을 떠올리며 자신의 생각을 토로한 인터뷰에서
롤링은 “가난하게 사는 게 어떤 건지 모르는 사람들한테 제일 화가 나요”라는 말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가난이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롤링은 우리 사회의 각종 범죄들이 끔찍한 불공평에 뿌리를 두는데 그것을 해결하려 애쓰지 않는 사회가 자신을 화나게 한다고 했다.
이어 방송에서는 롤링의 인터뷰의 의미를 되새기며 롤링이
해리포터 시리즈로 성공하기 전까지 살았던 집에 방문하여 그때의 삶을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런데 롤링의 가난했던 시절에 살았던 옛 집은 지극히 평범한 중산층의 가정집으로 ‘가난하다’고 할 만한 수준은 아니었다.
가난하여 “희망이 없던 때”에 살았던 집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는, 넓지는 않지만 살기 괜찮은 공간이었던 것이다.
실제로 롤링은 '해리 포터' 시리즈가 성공을 거두기 전에는 정부 보조금으로 생활을 지탱했을 정도로 궁핍한 삶을 살았다고 알려져 있었다.

따라서 그런 이야기와 공개된 예전 집의 모습이 매치가 되지 않아 혼란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영국은 가난하면 저 정도 집에 사나 봐요? 영국으로 이민가야겠다”,

“인테리어 빼고 봐도 가난한 수준은 아닌데?”, “아니 해리포터 작가가 이런 망언을!”,

“론네 집은 찢어지게 가난하게 그려놓은걸 보면 가난을 모르지 않을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여성시대


왠지 배신감이 느껴지네요ㅋㅋ

이거 영국인들 종특인가요?

가이 리치 감독도 뒷골목 세계를 잘그려내고 본인도 집안이 힘들었다고 해서 대부분 매우 가난하고 어려운 시절을 산걸로 알았는데

알고보니 나중에 부유한 집안에서 잘살았다는게 밝혀져서 좀 논란이 된 적이 있죠.

역시 다음에 태어나면 유럽입니다.


짤방으로 한 덴마크의 만화를 소개합니다. 이 역시 가난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Luchie 20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