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심야식당을 한번도 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듀게에서 벼룩 받아서 읽다보니 아아 별거 아닌데 재밌네요 ^__^

현재는 3권정도만 가지고 있는데 드라마는 또 친구가 보내줘서 시즌 1을 재밌게 봤습니다.

 

 

그런데 참으로 비슷하면서도 다른 가정식의 향연입니다.

 

1화가 비엔나 소세지!

 

이건 저도 꽤나 좋아하는 건데 우리가 보통 먹는 소세지보다 길이가 좀더 긴 거 같아요

우리꺼는 엄지손가락 만 하다면 일본껀 검지정도

 

어쩐지 문어다리 만들기가;; 어렵더만...........-_-;

 

그리고 계란말이

 

이건 만화에서도 자주 등장해서 단것과 짭짤한거 2종류가 있는건 알거든요

그런데 저희 집에서 자주 해 먹는 김말이 말고도 (이건 일본에서도 해 먹는 메뉴인듯) 치츠라든가.............채소하든가 이런건

잘 안 넣나봐요

 

그리고 차밥!!!

 

보면서 잉?이거 보리차에 물 말아먹는거?;;보리차도 차다!

입맛 없을때 자주 먹는 물밥이 차밥으로!

물론 위에 고명이 연어........명란젓..........매실이지만요

 

제가 좋아하는건 깻잎장아찌 혹은 멸치볶음을 얹은 차밥~~~

 

비슷한건 버터라이스라는 고급이름이 아닌 마가린간장밥

이건 어렷을때 먹은 기억이 납니다 그러고 보니 비슷해요

 

 

도서관에 가니 심야식당에 나온 음식들로 된 요리책 같은 것이 잇더라구요

보니 돼지김치 볶음이 잇더라구요

그런데 사진으로 봐서인지 그 김치는 딱 한국김치던데...

 

일본에서는 기무치라고 하고 우리와는 다른 기무치 문화가 있는걸로 아는데

절임방식도 다르고요

그런데 보기엔 완전 똑같.............;;

 

그리고 무엇보다 그 요리엔 우리 김치가 더 어울릴거 같던데...

 

일본에 가면 그 동네 가정식보다 맛난다는 우동이나 케이크 편의점이나 습격햇지

뭐 아는게 없네요

 

이밖에도 비슷하면서도 다른 가정식들 많을 거 같아요

또 있을까요?

 

 

아...........공부할게 한더미 ㅠㅠ 벼락치기 해야하는 늦은 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3
35 KBS 드라마 뻐꾸기 둥지 잠깐 봤습니다. [1] chobo 2014.09.23 1218
34 투표 인증 & 출구조사 기준에 대한 궁금함 [5] Quando 2014.06.04 1412
33 [초바낭] control 비트 다운받았습니다 [2] 알리바이 2013.08.30 1512
32 써니, 고모라, 레퀴엠 [1] AM. 4 2011.05.10 1612
31 昌 화났다 [1] 가끔영화 2011.02.01 1616
30 겨울 아이 [6] 가끔영화 2011.01.26 1650
29 무디 워터스 '매니쉬 보이' [3] calmaria 2010.08.07 1894
28 (바이트낭비)여름이 한 두달 더 있으면 좋겠군요 [8] 가끔영화 2010.08.26 1901
27 역시 명절 증후군... 쪘네요 살님이 [4] 당근케잌 2011.02.05 1933
26 게임 셧다운제에 대항하는 청소년 게이머의 대안 [2] catgotmy 2010.12.14 2056
25 내년 달력 어떻게 구해야 되나요...? [9] 닥호 2013.11.11 2076
24 (뒷북성) 게시판 재개장 기념-고양이 자랑 좀 해도 되겠습니까?(사진 올리기 실패 ㅜ) [14] Koudelka 2014.02.14 2093
23 누가 불러도 그런데로 들리는 노래 가끔영화 2010.08.08 2115
22 아주 쪼잔한 박정희 시대의 추억 [5] chobo 2012.12.06 2130
21 카라 비주얼이 [2] 가끔영화 2011.06.18 2216
20 [바낭] 깊은 밤, BBC 셜록을 보고 있습니다. [7] 포아르 2011.01.27 2439
19 [듀나in] 미놀타 x-300 광각렌즈는 어디서 사야 할까요?? [4] 낭랑 2010.09.21 2542
18 [스포일러] 나는 가수다 내 맘대로 순위 + 잡담 [12] 로이배티 2011.07.10 2610
17 양복바지를 세탁소에 수선 맡기는 기분이란.. 외에 [3] Apfel 2010.09.27 2676
16 [바낭] 오늘의 떡밥 때문에 떠오른 꼬꼬마 시절의 추억 [25] 로이배티 2013.05.14 28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