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 저도 바낭 한번 해보고 싶었습니다 ;-)

첫글이 바낭이라니 뿌듯합니다~~삶은 이런 소소한 즐거움이 있어 좋은 거지요~~헤헤헤 :>

 

영국에서 살면서 한국에서 셜록이 더빙판으로 방송될 때까지 셜록을 안보고 있었군요. 쿨럭.

BBC iPLAYER로 이것저것 보면서 셜록 제목이 뜬 적이 있는 것도 같지만 챙겨보진 않았었는데 (저의 관심사는 오직 Doctor Who와 Being Human뿐인지라)

듀게에서 워낙 평이 좋아서 며칠전 다운을 받아 야금야금 보고 있습니다.

 

오오~~완전 재밌네요!!

전 셜록 역을 맡은 배우분의 눈과 입술이 참 좋습니다.

뭐랄까 입술은요, 셜록이 자신의 추리를 '나님 좀 짱인듯'하는 느낌으로 조잘거릴 때 눈여겨 보게 되는게 이게 참, 도톰한 듯하지만 핏기없는 그 입술이 참으로 섹시하단 말이죠.

그리고 추리를 하다 뭔가를 발견하고는(혹은 깨닫고는) 눈을 크게 뜨고 어딘가에 시선을 집중할 때 동공이 커지는 그 눈, 진의를 다 꿰뚫어 보는 듯한 투명한 눈이 너무 좋아요.

푸른 색인가요, 갈색인가요. 옅은 색인 것은 분명한데. 흠.

동공이 커지는 그 순간, 그 효과를 노린 건지 조명이 눈 쪽을 강조해 비춰주니 눈의 투명함이 더 도드라지더라구요.

조금 심술맞은 듯한 그 느낌이, 선악을 떠나 객관적인 눈으로 사건을 보고 있다는 느낌도 주면서도 추리의 '재미'만을 좇는 천진한 어린아이같기도 해서 귀여워요.

 

다른 분들은 어떻게 보셨나 궁금해서 셜록이란 검색어로 듀게를 훑어 보았는데~~

홈즈와 왓슨의 게이설(전 이게 왠지 음모설처럼 들립니다~~배후에 낄낄거리는 효과음이 들려요~~하하)에 대한 글의 댓글 중 어느 분께서

다들 셜록의 추리에 '재수없는 놈'하며 넌덜머리낼 때, 존만이 진심을 담아 '대단해!!'를 연발하니 얼마나 셜록이 마음이 동했겠는가 하신 말씀에 무릎을 탁!! 치고 말았어요.

 

실제로 드라마에서 존이 '오옷!! 대단해!!' 할 때 셜록이 힐끗 쳐다보지 않습니까. 왠지 '진짜? 훗, 내 진가를 알아봐주는군.' 이런 순간의 의미를 담아서 말이죠.

아. 남들은 '끄져!'라고 한다며 본인 입으로 존의 감탄에 진짜 그렇게 생각하냐고 물었던가요?

그리고 1화에서 분홍색 옷을 입은 여자분의 시신에 대한 추리를 하는 도중 존이 '짱이다!!'하니 '시끄럽다' 면박주고는 존이 깨갱하며 사과하자 'Yes. Fine.'라고 하는 장면!!

분명 '그래, 그래야지.'인데 '아니, 괜찮아 (* '_'*)'라고 들리고 보이는 건 제 눈과 귀가 이상한건가요...

전 거기서 존이 저렇게 셜록의 벽을 허물었군 하면서 손뼉을 치며 웃었네요. 길들이고 있는 건가요. 칭찬은 셜록도 춤추게 하는군요!!

그리고 존이 위험을 무릎쓰고 자신을 구해주거나 구해주려 노력하면 따박따박 말 잘하던 셜록이 어버버...하는 것도 귀엽구요. 쑥스러워하기는.

 

게이설이고 아니라도, 정말 멋진 콤비예요.

제가 셜록이었어도 저 귀엽고 똘똘한 친구를 옆에 오래오래 두고 싶었을 것 같아요. 사랑스럽기도 하고. 가지고 노는 놀리는 재미도 쏠쏠할테고.

그리고 저렇게 서로 보완이 가능한 사람들이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마련 아니겠어요 ;-)

정분 정이 들 수 밖에 없을 거예요. (아유, 왜 자꾸 오타가 나지?)

 

아오, 정말 재밌네요.

쭈욱 보기엔 시간도 좀 없는지라 3편까지 점프점프 하면서 봤는데 (전 스포일러에서 자유로운 몸. 궁금해서 못참아요. 책도 발췌독으로 끝까지 읽은 후 차근차근 다시 읽는 녀석)

정말 아껴보고 싶은 맘입니다요.

DVD를 살까 했는데 한국 더빙판의 명성이 자자해서 한국에서 나온 DVD가 너무 땡깁니다~~~

 

아직 안보신 분들~~꼭 챙겨보십쇼!!

 

 

 

p.s. 뭔가를 깨달은 셜록이 '오'하는 장면, 무한 되감기하며 보고 있습니다. '오' 왜 이렇게 섹시한 말이랍니까!!

       '오'가 길면 길수록 더 섹시~꺄약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0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60
35 李XXX "친인척.권력형 비리 용납않을 것" [14] chobo 2010.07.05 2884
34 <고민상담녀>수시로 '당 떨어지는 느낌' [16] 유니스 2010.07.22 4399
33 무디 워터스 '매니쉬 보이' [3] calmaria 2010.08.07 1912
32 누가 불러도 그런데로 들리는 노래 가끔영화 2010.08.08 2130
31 백명의 범인을 놓쳐도 한명의 무고한 죄인을 만들지 말라는 말 [3] 가끔영화 2010.08.10 3073
30 (바이트낭비)여름이 한 두달 더 있으면 좋겠군요 [8] 가끔영화 2010.08.26 1918
29 [듀나in] 미놀타 x-300 광각렌즈는 어디서 사야 할까요?? [4] 낭랑 2010.09.21 2570
28 쇼핑중독에 걸리는 이유를 알 것 같아요. [8] 태엽시계고양이 2010.09.21 5621
27 양복바지를 세탁소에 수선 맡기는 기분이란.. 외에 [3] Apfel 2010.09.27 2721
26 [슈스케투] 결승 현재 온라인 사전투표현황 [6] kiwiphobic 2010.10.17 3145
25 윤상현 묘한 매력 [8] 가끔영화 2010.11.14 4754
24 [카덕카덕] 1등 먹었습니다 + 아이유 무대, 결국 뮤직뱅크 잡담. [18] 로이배티 2010.12.10 3686
23 게임 셧다운제에 대항하는 청소년 게이머의 대안 [2] catgotmy 2010.12.14 2076
22 무서운 여자.. [22] 남자간호사 2011.01.26 4997
21 겨울 아이 [6] 가끔영화 2011.01.26 1658
» [바낭] 깊은 밤, BBC 셜록을 보고 있습니다. [7] 포아르 2011.01.27 2443
19 昌 화났다 [1] 가끔영화 2011.02.01 1618
18 역시 명절 증후군... 쪘네요 살님이 [4] 당근케잌 2011.02.05 1943
17 써니, 고모라, 레퀴엠 [1] AM. 4 2011.05.10 1620
16 카라 비주얼이 [2] 가끔영화 2011.06.18 22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