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늘 양복 바지를 세탁소에 수선 맡겼습니다. 전에 샀는데 치수가 작고 제가 심히 뚱뚱하야 입지 못했던 건데 이제 필요할꺼 같고 체중도 줄고 해서 입어봤더니 얼추 맞아서


호크 부분을 손 보려고 맡겼습니다. 원래 그 산 매장에 맡기려고 했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알수가 없어서 그냥 세탁소에 맡겨버렸습니다. 


양복은 닥스에요... 전에 눈 딱 감고 샀던 양복인데 체중이 줄어 입게 되니 기쁘긴 합니다만...  좀 불안해집니다.



꼭 애지중지하는 최신형 BMW, 도요타 렉서스 2010 모델을 집안에서 막내동이 동생한테 빌려준 기분... 스트라디바리우스 바이올린을 음대 1학년 한테 빌려준 기분... 


좋은 옷인데 괜히 엉망 만들어오는거 아닌가 싶어서 불안하지만 뭐 입게만 되도 좋겠습니다. 



2. 몇 해 전에 어머니가 마트 가셨다가 제 파자마를 사오셨습니다. (몇 년 간 애인이 없으니 애인이 해줄껄 어머니가 해주시는 변이..) 잊어버리고 쳐박아놨다가 어제 장롱


정리하면서 그걸 찾았는데 웬지 입고 싶단 마음이 용솟음 치는 겁니다. 어제 입고 잤습니다. 남들은 어릴때 부터 입고 살아서 편하고 안입으면 이상하다는데 저는 어릴때 입


고 이후 안입고 사니 갑갑해서 파자마 안입어 버릇했습니다. 근데 어제는 입을만 하더군요. 어머니는 그걸 입엇다니까.. '너도 늙었구나'라고 하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0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61
35 李XXX "친인척.권력형 비리 용납않을 것" [14] chobo 2010.07.05 2884
34 <고민상담녀>수시로 '당 떨어지는 느낌' [16] 유니스 2010.07.22 4399
33 무디 워터스 '매니쉬 보이' [3] calmaria 2010.08.07 1912
32 누가 불러도 그런데로 들리는 노래 가끔영화 2010.08.08 2130
31 백명의 범인을 놓쳐도 한명의 무고한 죄인을 만들지 말라는 말 [3] 가끔영화 2010.08.10 3073
30 (바이트낭비)여름이 한 두달 더 있으면 좋겠군요 [8] 가끔영화 2010.08.26 1918
29 [듀나in] 미놀타 x-300 광각렌즈는 어디서 사야 할까요?? [4] 낭랑 2010.09.21 2570
28 쇼핑중독에 걸리는 이유를 알 것 같아요. [8] 태엽시계고양이 2010.09.21 5621
» 양복바지를 세탁소에 수선 맡기는 기분이란.. 외에 [3] Apfel 2010.09.27 2721
26 [슈스케투] 결승 현재 온라인 사전투표현황 [6] kiwiphobic 2010.10.17 3145
25 윤상현 묘한 매력 [8] 가끔영화 2010.11.14 4754
24 [카덕카덕] 1등 먹었습니다 + 아이유 무대, 결국 뮤직뱅크 잡담. [18] 로이배티 2010.12.10 3686
23 게임 셧다운제에 대항하는 청소년 게이머의 대안 [2] catgotmy 2010.12.14 2076
22 무서운 여자.. [22] 남자간호사 2011.01.26 4997
21 겨울 아이 [6] 가끔영화 2011.01.26 1658
20 [바낭] 깊은 밤, BBC 셜록을 보고 있습니다. [7] 포아르 2011.01.27 2443
19 昌 화났다 [1] 가끔영화 2011.02.01 1618
18 역시 명절 증후군... 쪘네요 살님이 [4] 당근케잌 2011.02.05 1943
17 써니, 고모라, 레퀴엠 [1] AM. 4 2011.05.10 1620
16 카라 비주얼이 [2] 가끔영화 2011.06.18 22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