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채널을 이리저리 돌리다가 처음 조우 했습니다.

 

한 남자가 회사에서 짤리고 직장동료에게 화를 내고 어떤 여자를 만나 너 때문에 잘렸다고 소리를 지르는 장면이였는데,

 

도저히 눈뜨고 못볼 지경의 연기를 하더군요. 발성, 표정, 동선 뭐 하나 제대로 된것이 없는, 대사도 손발이 오그라들어서 펴치질 않을 수준이였어요.

 

막장을 좋아라 합니다만 이처럼 처참한 연기력을 보여주는 배우들이 포진한 드라마라면 몰입이 안될것 같아 관심을 바로 끊었습니다. 하하하.

 

 

그러고 보면 제가 '정도전'을 챙겨본 이유 중 하나가 몰입을 방해하는 어색한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가 비교적 적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아, 그러고보니 '정도전, 다시 보고 싶네요.

 

'왔다, 장보리'는 어떨지, 인연(?)이 닿는다면 만날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8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64
15 [스포일러] 나는 가수다 내 맘대로 순위 + 잡담 [12] 로이배티 2011.07.10 2636
14 근래 만들어 먹은것들 [12] 세호 2011.07.11 2961
13 박원순의 구두 [34] 푸른새벽 2011.09.08 5983
12 오늘 뮤직뱅크 소녀시대 컴백 무대 영상 [17] 로이배티 2011.10.21 4459
11 [바낭] 직장 넋두리 - 이직 실패와 재입사 [7] Planetes 2011.11.01 3792
10 [바낭낭낭낭~]심야식당을 보니깐 말이죠 [22] 씁쓸익명 2012.10.19 3929
9 아주 쪼잔한 박정희 시대의 추억 [5] chobo 2012.12.06 2157
8 [바낭] 오늘의 떡밥 때문에 떠오른 꼬꼬마 시절의 추억 [25] 로이배티 2013.05.14 2853
7 [바낭] 걸스데이의 간략한(?) 역사 [14] 로이배티 2013.06.24 3892
6 [초바낭] control 비트 다운받았습니다 [2] 알리바이 2013.08.30 1538
5 내년 달력 어떻게 구해야 되나요...? [9] 닥호 2013.11.11 2098
4 (뒷북성) 게시판 재개장 기념-고양이 자랑 좀 해도 되겠습니까?(사진 올리기 실패 ㅜ) [14] Koudelka 2014.02.14 2113
3 프로포즈 논란 중간 정산 [55] commelina 2014.04.15 3586
2 투표 인증 & 출구조사 기준에 대한 궁금함 [5] Quando 2014.06.04 1428
» KBS 드라마 뻐꾸기 둥지 잠깐 봤습니다. [1] chobo 2014.09.23 12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