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295&article_id=0000000658

 

 

이건 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인데. 언젠간 다 밝혀질 거예요. 그래서 하는 말이에요. 1981년 실업 롯데에 입단하기로 합의를 했어요. 애초 5천만원을 약속했지만, 1981년 2월 28일 입단에 합의할 때 2천100만 원을 받고, 나머지 2천900만 원은 6개월짜리 약속어음으로 받았어요. (얼굴이 어두워지며) 하지만, 끝내 2천900만 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그래요. 롯데는 처음부터 나와 약속을 지키지 않았어요. 이런 상태에서 프로 롯데라고 믿음이 갔겠습니까. 그래도 나는 롯데를 위해 1984년을 통째로 바쳤어요. 하지만, 그 대가가 무엇이었습니까. 그 대가가.

 

 

 

프로야구 출범 전 실업팀 롯데이긴 합니다만, 참 답답합니다.

 

말그대로 "참으로 어이없는 경우'인데도 불구하고 다시 롯데에 적을 두고 온힘을 다해 공을 던졌던 최동원 선수.

부산팬들이 어찌 좋아히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03
26 [바낭] 헌혈과 자전거 그리고 혈장 하지만 우산 그러나 공허함 [8] 異人 2012.09.06 1697
25 (프로야구 이야기) 이쯤 되어야 멘탈붕괴 그리고 갖고 싶은 최훈 카툰 캐릭터! [6] chobo 2012.07.12 3407
24 오늘 꼴데 VS 기아, 양팀 합쳐 볼넷 20개! [9] chobo 2012.04.20 1691
23 디아블로3를 위해서라면 스승의 날에 월차를? [7] chobo 2012.03.19 1458
22 당신만큼은 우리 돼호에 관해서 입다물고 있길 바라오 [3] chobo 2011.11.25 1607
21 오승환 엄청 납니다! [5] chobo 2011.10.25 1967
20 안오실것 같은 불판이겠지만 그래도! 준플레이오프 1차전 SK : 기아 [34] chobo 2011.10.08 1687
19 [바낭] 직장동호회 [4] 교통순경 2011.09.27 1557
» 고 최동원 선수에게 약속어음으로 돈을 지급하고도 끝내 주지 않았던 롯데 [7] chobo 2011.09.15 2842
17 명절 다음날은 롯데리아 홈서비스! [3] 페리체 2011.09.13 3307
16 사직에 사진 찍으러 갔다 왔습니다. [2] 텔레만 2011.08.30 992
15 롯데의 상승세가 무서울 정도! [10] chobo 2011.08.02 1882
14 무더운 여름 밤을 위한 본격 야구 스릴러 극장, 두산 VS 롯데 8회말 현재 6:8 [20] chobo 2011.07.31 1271
13 [펌] 누가 우승한다고? 헬로시드니 2011.07.31 1158
12 롯데팬들은 놀이공원에 갈 필요가 없어요. [3] chobo 2011.06.03 2078
11 양승호 감독에 대해서 말이 많지만 전 마음속으로 쉴드를 쳤어요. [6] chobo 2011.04.21 1780
10 어떤 스포츠팀 혹은 스포츠 선수와 사랑에 빠지셨나요. [26] 쵱휴여 2010.11.08 2036
9 [펌] 2011롯데우승.jpg [11] 고독이 2010.11.02 3371
8 롯데월드는 공포월드(?)…자이로드롭 60m 상공 '스톱' [4] chobo 2010.10.16 3221
7 프로야구 8개구단 프런트 중 개념 프런트라 불리는 구단은? 롯데팬분들은 누가 차기감독이 되었으면 하나요? [12] chobo 2010.10.14 25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