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때마다 느끼는건데

전 인간관계 폭이 좀 협소하네요. 친한 인간들중에 ㅂㄱㅎ 찍을려거나 투표 그게 머지? 먹는거임? 이런 인간이 딱 하나 뿐이에요.

그래서 주로 가족들 위주로 (경상도+기독교 -_-;;) 공략중입니다.


이번에 2030 투표율이  90년대 이후 최고수준으로 나오지 않으면 많이 어려운거 같아요.


전 6명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많이 어렵네요 -_-;; (그래도 한 명은 거의 넘어 왔음 -_-v )


주변에 친한 인간들은 저랑 비슷한 입장이라 서로 어떻게 주변 지인들을 설득할거냐를 두고 머리를 싸맵니다.



모아지는 의견은 딱 하나



'논리고 뭐고 정책이고 뭐고....인정에 호소'하는게 진리더군요.


주로 정치무관심, 냉소가 몸에 베인 사람들에게 잘 먹히는 방법이에요.


"나한테 밥 한끼 사주는 샘치고 투표" 


자칫 논리나 뭐나 설득을 하려고 하면 반발만 사기 쉽더군요. 


다들 자기 나름대로의 가치관을 갖고 사는데 누가 개입하고 간섭하려는거


반가워할 사람 없으니까 (아무리 친한 사이더라도)


그러면 보통은 이미 확고히 찍을 사람 정해둔 사람이 아니라면 왠만하면 이번같은 선거분위기에서는 먹힐 가능성이 커요.


그정도로 읍소하면 자신이 알아서 자료도 조금 찾아보고 대충 스스로 정리해서 투표하러 갈 확율이 커집니다.



부동층은 캠프에서 어떻게 할 방법이 없는 분들입니다. 그냥 각 후보 지지자들이 얼마나 평소 '열심히 잘 살아왔는가'에 근거하여


그동안 쌓은 인간관계를 재산으로 '부탁'하는 방법 밖에 없는거 같아요 (실은 이게 한국에서 보수정치가 절대권력을 오랫동안 구가해온 근거이기도 합니다)


이거 안되면 19일날 끔찍한 사람이 활짝 웃는걸 봐야하는 불상사가 생길게 확실해요.



일단 2-3주 전에 가볍게 안부전화 돌려놨고 (나란 인간 치밀한 인간 -_-;;) 

내일과 모레 인정에 호소하는 전화 돌리려고 합니다. 




* 부재자 투표율 최종집계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투표율은 살짝 지난 대선에 못미치지만 투표인수는 대폭 늘었다고 하네요.


  http://media.daum.net/election2012/news/newsview?newsid=20121214193708876

  

[대선 D-5]부재자투표 최종 투표율 92.3%…89만8864명 참여


 지난 4·11 총선 당시 부재자투표율(90.1%) 보다 2.2%포인트 늘어난 것이지만 17대 대선(93.7%)과 16대 대선(93.8%)에는 조금 못 미쳤다.

하지만 부재자투표 신청자가 과거 선거에 비해 크게 증가하면서 투표자는 16대 대선에 비해 13만여명, 17대 대선보다는 약 21만명 늘었다.

부재자투표 기간에 투표를 하지 못한 경우라도 선거일인 오는 19일 자신의 투표소에 가서 관리관에게 부재자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반납하면 투표를 할 수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6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39
26 바낭] 중년의 재교육을 위한 인프라 [1] 칼리토 2013.07.01 1094
25 돼지국밥이 원래 이런건가요...부산분들..헬프.. [12] 루아™ 2013.03.22 3674
24 사소한 질문 한가지 왼손 잡이와 오른손 잡이 [11] 무도 2013.02.21 2571
23 [듀9] 반지층 장판과 현관 결로현상 수습방법ㅠㅠ [6] Paul. 2013.01.22 2753
22 박근혜의 당선 이유 - 아래 메피스토님과 같은 맥락으로 [2] 양자고양이 2013.01.11 1240
21 아이 데리고 다녀온 간사이 여행기(1) [14] 칼리토 2013.01.04 4493
20 줬다 뺏으려는거 나빠요. 회사 멘붕 바낭-_- [8] 사람 2013.01.04 3171
19 멘붕을 겪어도 일상은 흘러간다 [9] 벼랑에서 살다 2012.12.27 2866
18 [듀냥클] 출근길의 고양이들 [15] 양자고양이 2012.12.27 3237
17 (바낭) 이승기, 유재석, 강호동, 손석희가 국회의원, 혹은 대선후보로 나선다면? [4] 작은가방 2012.12.20 1710
» 앞으로 나흘간, 주변에 정치에 전혀 무관심한 친구들이 있는 분들 역할이 가장 중요!!! [2] soboo 2012.12.14 1432
15 [바낭] 만약 일본식 선거방법을 사용한다면 박근혜 낙승이었을듯.... [12] 오늘은 익명 2012.12.13 2726
14 인혁당 피해자라는 영감님.. [2] 바다海 2012.12.09 2488
13 한선교가 (이쁜)사진을 지워달라고 하자 해당 기자는 벌컥 화를 냈습니다! [12] chobo 2012.11.05 6211
12 으억, 새벽에 졸음이 싹 달아나면서 멘붕옵니다; [8] 나나당당 2012.09.04 4603
11 나 정말 정말 몹시 화가 나 있어 [1] chobo 2012.08.02 2114
10 추적자가 좋았대서 재방으로 보고 있는데... (스포일러) [9] 가라 2012.07.24 2513
9 아이의 어른들 허를 찌르는 순간3.text (밑의 자본주의의돼지,님의 글 받고 씁니다) [6] 러브귤 2012.07.13 2684
8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297
7 [기사펌]어제 유령에서 마지막에 나온 여기자 구연주 역할..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6.15 19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