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회사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율이 매우 낮습니다. 특히 저희 조직은 더욱 그렇습니다.

 

2년 일하면 내보낼 준비하면서 졸업예정자 등등 어린친구들 몇명 뽑고 그게 반복이에요

 

무튼.. 그래서 제가 얼마후에 2년이 꽉 차는데..

 

딱히 내세울 성과는 없지만 맡은 업무에 충실하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걍 닥치고 참고 한 덕분에 정규직 추천서가 이 조직에서 젤 높은 분한테까지 올라간 상태에요

 

추천서가 올라간다고 해서 다 되는것은 아닙니다만은 일단 팀장님선에서는 허락이 된거죠...

 

그랬는데

 

수요일(1월 2일)  오전에 회의실에서 팀장님하고 보고서 리뷰를 하다가 제가 정규직 확정이 됐는데 자기가 이제 알았다면서 얘기해주시는겁니다.

 

사실 확정 메일은 12월 27일에 왔다면서요... 결정권자인 젤 높은분한테 다른 안건에 대해 얘기하는 메일 아래쪽에 있어서 자기가 못봤었대요;

 

아무튼 이 놀라운 소식을 듣고 동생들 친구들 엄마아빠 트위터 여기저기 온동네 소문을 냈습니다. 요즘시대에 이런건 널리 축하받아야되는 일이잖아염?

 

엄마아빠가 엄청 좋아하셨고요 너 고생한 보람이 있다면서...

 

어제는 팀 단위의 주간회의가 있었고 거기서 팀장님이 공식발표를 하셔서 박수도 받고.. 엄청 쑥스러웠지요 이제 진짜 온동네사람들이 다 아는겁니다.

 

 

그런데 ㅋㅋㅋㅋㅋ

 

아까 팀장님이 잠깐 얘기좀 하자고 부르시더라구요. 그래서 음? 또 무슨 일을 시키시려고..하면서 ㅎㄷㄷ하며 따라갔지요

 

얘기하시는게.. 정규직 전환이 확정이 아니고 심사중인 상황이래요. 자기가 그 메일을 잘못 봤대요....

 

순간 어처구니 대탈출...

 

메일을 잘못 읽는 실수는 할수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이건 좀 사안이.... 너무 중대하지 않습니까?

 

미안하다고 계속 한숨을 쉬시더라구요

 

온동네방네 다 소문났고 본인도 소문내셨으면서..컹~ㅋㅋ 아니.. 메일의 뒷부분을 늦게 확인하셨으면 제대로 읽으실것이지 것도 제대로 못읽고...

 

 

사실 저는 진짜 이대로 계약 종료되도 괜찮았거든요. 정규직 되면 좋은거지만.. 운명에 맡길 뿐이었어요

 

그런데 확정이라고 해놓고 갑자기 아니라고 하니까 굉장히 지금 허탈해요 ㅋㅋㅋㅋㅋ

 

90%확률로 된다고 해도 10%의 안될 확률이 있는거잖아요.

 

아웅 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26 바낭] 중년의 재교육을 위한 인프라 [1] 칼리토 2013.07.01 1124
25 돼지국밥이 원래 이런건가요...부산분들..헬프.. [12] 루아™ 2013.03.22 3702
24 사소한 질문 한가지 왼손 잡이와 오른손 잡이 [11] 무도 2013.02.21 2589
23 [듀9] 반지층 장판과 현관 결로현상 수습방법ㅠㅠ [6] Paul. 2013.01.22 2789
22 박근혜의 당선 이유 - 아래 메피스토님과 같은 맥락으로 [2] 양자고양이 2013.01.11 1257
21 아이 데리고 다녀온 간사이 여행기(1) [14] 칼리토 2013.01.04 4521
» 줬다 뺏으려는거 나빠요. 회사 멘붕 바낭-_- [8] 사람 2013.01.04 3202
19 멘붕을 겪어도 일상은 흘러간다 [9] 벼랑에서 살다 2012.12.27 2902
18 [듀냥클] 출근길의 고양이들 [15] 양자고양이 2012.12.27 3253
17 (바낭) 이승기, 유재석, 강호동, 손석희가 국회의원, 혹은 대선후보로 나선다면? [4] 작은가방 2012.12.20 1731
16 앞으로 나흘간, 주변에 정치에 전혀 무관심한 친구들이 있는 분들 역할이 가장 중요!!! [2] soboo 2012.12.14 1466
15 [바낭] 만약 일본식 선거방법을 사용한다면 박근혜 낙승이었을듯.... [12] 오늘은 익명 2012.12.13 2776
14 인혁당 피해자라는 영감님.. [2] 바다海 2012.12.09 2500
13 한선교가 (이쁜)사진을 지워달라고 하자 해당 기자는 벌컥 화를 냈습니다! [12] chobo 2012.11.05 6238
12 으억, 새벽에 졸음이 싹 달아나면서 멘붕옵니다; [8] 나나당당 2012.09.04 4626
11 나 정말 정말 몹시 화가 나 있어 [1] chobo 2012.08.02 2127
10 추적자가 좋았대서 재방으로 보고 있는데... (스포일러) [9] 가라 2012.07.24 2547
9 아이의 어른들 허를 찌르는 순간3.text (밑의 자본주의의돼지,님의 글 받고 씁니다) [6] 러브귤 2012.07.13 2723
8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17
7 [기사펌]어제 유령에서 마지막에 나온 여기자 구연주 역할..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6.15 19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