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세대가 되다 보니(aka 꼰대..) 문득 그런 생각이 듭니다.

 

애들 교육이 문제다, 요즘 애들 어떻게 되려고 그러나... 이 나라의 미래가 어둡다.. 라고 말하기는 쉬운데 사실 중년들에 대한 재교육도 필요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학교 교육을 마치고 아카데믹한 분위기를  떠나보면 먹고 살기위한 기술을 연마하는 경우 빼고는(어학과 전산관련 재교육) 과연 우리중에 공부의 필요성을 느끼는 사람들이 몇이나 될까 하는 생각 말이죠. 찾아서 교육 기관이나 인문학 강좌나 고전을 체계적으로 공부하는 사람들도 물론 있겠지만 대부분은 저처럼 도서관에서 흥미 위주의 독서를 하거나 신문과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얻거나 그를 바탕으로 기존에 형성된 자기 자신의 가치관을 강화하는 수준에 머무른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런 어른들이 살고 있는 사회가 지금의 이 사회겠지요. 선진국은 이런 재교육 인프라가 어떤지도 궁금해졌고.. 만약 만든다면 어떤 인프라가 필요할지도 궁금해졌습니다. 적다보니 이야말로 바낭인듯도 싶네요. 머리 큰 어른들이 자기 세계를 깬다는건 새가 알을 깨고 나오는 것보다 힘들수도 있을테니까요. 획일화된 커리큘럼으로 하자라고 한다면.. 그거야 말로 파시즘의 전형일 것도 같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 바낭] 중년의 재교육을 위한 인프라 [1] 칼리토 2013.07.01 1124
25 돼지국밥이 원래 이런건가요...부산분들..헬프.. [12] 루아™ 2013.03.22 3702
24 사소한 질문 한가지 왼손 잡이와 오른손 잡이 [11] 무도 2013.02.21 2589
23 [듀9] 반지층 장판과 현관 결로현상 수습방법ㅠㅠ [6] Paul. 2013.01.22 2789
22 박근혜의 당선 이유 - 아래 메피스토님과 같은 맥락으로 [2] 양자고양이 2013.01.11 1257
21 아이 데리고 다녀온 간사이 여행기(1) [14] 칼리토 2013.01.04 4521
20 줬다 뺏으려는거 나빠요. 회사 멘붕 바낭-_- [8] 사람 2013.01.04 3202
19 멘붕을 겪어도 일상은 흘러간다 [9] 벼랑에서 살다 2012.12.27 2902
18 [듀냥클] 출근길의 고양이들 [15] 양자고양이 2012.12.27 3253
17 (바낭) 이승기, 유재석, 강호동, 손석희가 국회의원, 혹은 대선후보로 나선다면? [4] 작은가방 2012.12.20 1731
16 앞으로 나흘간, 주변에 정치에 전혀 무관심한 친구들이 있는 분들 역할이 가장 중요!!! [2] soboo 2012.12.14 1466
15 [바낭] 만약 일본식 선거방법을 사용한다면 박근혜 낙승이었을듯.... [12] 오늘은 익명 2012.12.13 2776
14 인혁당 피해자라는 영감님.. [2] 바다海 2012.12.09 2500
13 한선교가 (이쁜)사진을 지워달라고 하자 해당 기자는 벌컥 화를 냈습니다! [12] chobo 2012.11.05 6238
12 으억, 새벽에 졸음이 싹 달아나면서 멘붕옵니다; [8] 나나당당 2012.09.04 4626
11 나 정말 정말 몹시 화가 나 있어 [1] chobo 2012.08.02 2127
10 추적자가 좋았대서 재방으로 보고 있는데... (스포일러) [9] 가라 2012.07.24 2547
9 아이의 어른들 허를 찌르는 순간3.text (밑의 자본주의의돼지,님의 글 받고 씁니다) [6] 러브귤 2012.07.13 2723
8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17
7 [기사펌]어제 유령에서 마지막에 나온 여기자 구연주 역할..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6.15 19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