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를 보고, 페티시즘에 관한 잡담

2014.04.11 01:07

두아 조회 수:3468


발레가 귀족들의 포르노였다는 말을, 밀회를 보며 이해하고 있습니다.

제겐 밀회가 페티시즘의 총 집합체(...)라고 느껴질 만큼 수 많은 페티시즘을 자극하는데, 밀회는 그것을 무척 은밀하고도 능청스럽게 표현해요. 

쥐덫 끈끈이 장면에서의 발은 노골적이긴 했지만 그래서 더 귀여웠고,

문 앞에 김희애를 세워놓고 걸레질 하는 유아인의 뒷태, 가까이 가면 페로몬을 퐝퐝 풍길 듯한 유아인의 젖은 티셔츠, 피아노 치는 손, 단정하게 묶어 올린 포니테일.

그 중에서도 저는 피아노를 치며 길게 뻗는 손가락들이 나올때마다 무척 설레요..

얼마 전 지인과 페티쉬에 대한 얘기를 하다가 제가 손 페티쉬가 있다는 말을 했더니 대부분 여자들은 어느 정도의 손 페티쉬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본인의 전 여자친구는 자기 손을 너무 좋아해서 볼 때마다 물고 빨고, 잘 때는 손을 끌어안고 자기도 했다고...

저 역시 그런 경험이 있기에 움찔 했습니다. 정말 여자들은 남자 손에 어느정도의 페티쉬가 있는 건가? 싶기도 하고.

문득 궁금했던 건 유아인의 손 대역이 있을까 하는 거였어요. 다른 장면에서 보면 손가락이 길쭉하고 마디가 적당히 굵은, 제 기준에서 남자들의 예쁜 손은 아니더라구요.

어느 정도 살집도 있고, 어린아이의 손 같달까. 근데 그래서 오히려 이선재라는 캐릭터의 덜 여문듯한 싯푸른 청춘이 잘 표현되기도 해요.


드라마를 많이 보는 편은 아니지만 밀회는 제게 괴물 같은 드라마라는 인상을 심어줬어요.

다른 드라마에서라면 으레 소모되고 말았을 조연들의 캐릭터가 입체적으로 살아있고, 대사도 살아있죠. 

특히 캐릭터 표현에 있어서는 이렇게 섬세한 결들을 어떻게 다 살려낼까 하며 압도 당할 때도 있구요.

안판석 감독님의 다른 작품을 한 번 찾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