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차 :  청문회 개회,  야당의원들 질문 폭탄 + 조국 답변 시간까지 깐 먹으며 질문 윽박지르기 시전 , 밥 먹으러 감, 가서 안 옴, 1일차 끝

 2일차 :  여당 의원들 질문 시간에 의사진행 발언으로 훼방, 밥 먹으러 감, 가서 늦게 옴, 다시 질질 끌다가 2일차 끝

 3일차 :  조국 답변 시간에  야당의원들 고성 방가? 로 훼방, 밥 먹으러 감, 가서 늦게 옴, 술까지 먹음 3일차 끝


 이건 뇌내망상이 아니라 그 동안 자유한국당 의원놈들이 각종 청문회, 상임위에서 하던 짓들 그대로 적용을 한 합리적 추론입니다.

 

 3일 청문회를 겁나서 안받는다고 낄낄거리는 애들이 있던데 참 웃기기도 해라


 아마 청문회 하긴 할걸로 보입니다. 

 조국 이슈를 최대한 길게 끌어야 하는게 자한당에게 이익이 되서 질질 끄는 것일 뿐

 물론 그 전에 조국이 삐져서 나 안할래! 해버리면 자한당 입장에서는 금상첨화겠죠.


 청문회에가 열렸을때 가장 궁금한건 정의당의 입장인데 아쉽게도 정의당은 법사위에 자리가 없습니다.

 그래서 따로 질문하고 소명하는 자리를 만드려는거 같은데 조국이 받았더군요. 

 대중의 관심을 별로 끌진 못하겠지만 그나마 건질만한건 여기에서나 나올거 같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