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전에도 관련 글에 댓글로 길게 적었던 적이 있지만 이 프로젝트는 기획부터 망입니다.

애초에 잘 될 가능성 같은 건 없어요. 그나마 실낱 같은 희망과 잔류 멤버들에 대한 정으로 남아 있던 덕후들을 분열시키고 몰아내고 있을 뿐이죠.

기존 팬들이라면 새 멤버가 추가된 카라를 응원하느니 차라리 곧 소속사 잡고 솔로 활동한다는 니콜을 응원하는 게 맘이라도 편할 겁니다.



2.

암튼 새 멤버 뽑기 오디션 방송이 다음 주 화요일부터 mbc뮤직에서 방송이 된다고 하고.

dsp에서 1주일 전부터 매일 자정마다 후보자 일곱명의 소개 영상을 유튜브 공식 채널에 하나씩 올렸습니다.

사실 전 이 프로젝트에 관심이 없어서 다섯명까지 공개된 후에야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엄... 

그리고 방금 전에 마지막 일곱번째 후보자의 영상이 떴는데요.


dsp가 참 힘들긴 힘들구나 싶었습니다. ㅋㅋㅋㅋㅋ

그래도 지금 dsp에서 유일하게 돈 벌어 오는 그룹이고. 다섯 중 둘이 떨어져 나갔음에도 일본 유료 팬미팅 1만 5천석을 매진 시킬 정도로 여력이 남은 팀이니 데리고 있는 연습생들 중에서 그래도 경쟁력이 꽤 있다 싶은 사람들로 선발해서 오디션에 내보내는 걸 텐데. 공개한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게 외모 뿐이라 외모만 놓고 말하자면...


네. 참 힘들긴 힘들구나 싶습니다. ㅋㅋㅋ

하도 인물이 없길래 '그래도 가장 경쟁력 있는 사람을 마지막 일곱번째로 빼놓았나 보지' 라고 생각했는데 뭐 그딴 거 없네요. 반전이 없는 게 반전!

알고보니 저 분들이 모두 에일리 아이유 효린 쌈싸먹을 정도의 가창력의 소유자들이고 앞으로 내놓을 곡들이 죄다 텔미, 거짓말급의 대박곡이라면 성공할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그런 건 우리에겐 있을 수가 엄써... orz


+ 궁금하시면 이 채널에서 일곱명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utube.com/playlist?list=PLmDpDE_gJlILwl38wpryYJ3CMcWFnrJsG



3.

남은 팬들이 바라는 건 일단 재결합이지만 현실적으로 그게 무리라는 건 바라면서도 잘들 알고 있고.

그래서 차선책으로 바라는 게 그냥 남은 셋이 활동해주는 건데 말입니다.

그런 걸 뻔히 알면서도 이런 프로젝트를 굳이 진행하는 걸 보면 아무래도 일본 활동 때문일 것 같아요. 그 동네에선 콘서트를 자주 해야하고 또 그게 가장 큰 돈벌이인데 다섯이 부르던 노랠 셋이 소화하려면 아무래도 많이 어렵고 무대도 많이 허전해 보일 테니 말입니다. 흠...


암튼 몇 년간 아껴왔던 팀이 이렇게 되는 꼴을 보고 있으니 참 거시기하군요. =ㅅ=;;

여러분. 아이돌 덕질은 회사를 보고 가려서 하세요. ㅋㅋㅋㅋㅋ 



4.

어쨌든



그들은 좋은 카라였구요. ㅋㅋㅋ

이젠 그냥 각자 개인 활동들이나 잘 되길 바라야겠습니다.

인피니트 팬질이나 계속해야죠. <-



덤.

마침 카라 잔류 멤버들의 국내 팬미팅이 며칠 안 남았는데.

덕후들은 그 자리에 신멤버 후보들이 동참해서 무대에 오를까봐 부들부들 근심에 빠져 있습니다. 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95
136 존 카사베츠의 걸작 <오프닝 나이트>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토요일 마지막 상영) [1] crumley 2020.05.08 271
135 저스티스 파티는 오늘도 저스티스해 [2] 타락씨 2019.10.14 397
134 오랜만입니다. [10] 룽게 2019.08.08 1201
133 셰이프 오브 워터(노스포) [7] 칼리토 2018.02.12 1613
132 양파 - 사랑 그놈 (나는 가수다 시즌3) 초고음 시전 및 박정현 등 가수 반응 [1] 프레데릭 2016.02.08 1590
131 가을방학 '사랑에 빠진 나' [1] 아니...난 그냥... 2015.09.04 1404
130 [고백바낭] 라브 디아즈 감독, 영화를 본다는 것 [6] SUE 2015.08.11 800
129 지금 KBS1 <더 콘서트>에서는 한 시간 넘게 정경화 특집이 방송중, 간만에 구역질이 나는 드라마 캐릭터는 [4] Koudelka 2015.04.23 2209
128 영화사 최고의 감독 중 한 명, 마누엘 드 올리베이라 회고전 강추합니다! (11월 23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 [2] crumley 2014.11.15 1320
127 제가 올해 가장 기쁘고 감사했던 일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6] crumley 2014.11.13 2822
» [아이돌덕후질] 카라 신 멤버 선발 프로젝트... [21] 로이배티 2014.05.20 3823
125 신장개점 (....)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Q 2014.01.24 899
124 힘든 한 주였습니다. [1] 푸른새벽 2013.10.20 1266
123 소피아 코폴라감독 - somewhere 섬웨어(2010) : 그래 맞어 이런게 영화였지 [5] soboo 2013.10.17 2301
122 [TFT공지] 듀나게시판의 시스템 개편을 위한 의견을 받습니다. - 듀나님 공지글 부탁드려요. [120] 룽게 2013.10.16 10053
121 미래부 "LTE가 이렇게 빠르게 활성화 될지 몰랐다능".. 미래부도 알수 없는 미래ㅠㅜ [9] 헐렁 2013.10.12 6004
120 [연애바낭] 전 사실 운명적인 사랑을 믿어요. [3] Rockstar 2013.10.10 2179
119 제겐 첫사랑이 있었죠. (사람 사귈 때 이것만은 도저히! 라는 기준 있으세요?) [32] 어쭈 2013.09.10 4494
118 (질문죄송) 저작권 만료 음원 사용에 대해서. [4] Ricardo 2013.09.02 1718
117 [스포일러] 짤막한 '설국 열차' 관람 후 잡담 [8] 로이배티 2013.08.06 22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