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화의 바이올린 연주를 너무 좋아해 그니의 거의 모든 LP를 소장하고 있고, 거의 유일하게 그니의 실황음반을 들으면서 줄줄 눈물을 흘렸던 기억이 납니다.

매섭고 날카롭고 기운 넘치고 실수를 용납 안하는 주법에 저는 늘 그니가 암사자 같다고 느꼈고, 언감생심으로 제가 혹시 예술 어느 언저리에서 이름을 낼 수

있다면 그니처럼 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지명도의 문제가 아니라 어떤  (자신을 향한) 엄격함, 사나움, 카리스마. 어림도 없는 망상임을 깨달음에도 저는 채널을

돌리지 못하고 이런 글이나 쓰고 있네요. 이젠 제법 나이를 먹었는데도 연주는 그저 관록이라는 느낌을 주지 않으니 존경스럽고 아름답습니다. 프로그램의 특성

상 클래식을 아주 좋아하지 않는 관객들도 제법 있을 텐데, 우뢰와 같은 박수와 환호를 받네요. 저 자리에 제가 있었으면 하고 부럽군요.


상반되게 쓴 후자의 캐릭터는 전자의 고매함을 뒤덮는 <압구리 백야>의 육선지 입니다. 헬스장에서 러닝머신을 뛰며 하릴없이 채널 돌리다 빠져든 제가 미쳤죠.

솔직히 그 전까지, 백옥*이 탕웨이 닮은 꼴이라는 풍문을 들을 때마다 참을 수 없는 분노가 치밀었지만, 백옥*에게도 애정을 느끼는 팬이 있겠거니 하고 취존하며

참았는데, 이 드라마에선 재섮음의 정점을 보여주네요. 제가 예전에 임작가의 이상하게 삐뚤어지고 찌질한 여성관에 대해서도 잠깐 썰을 푼 적 있습니다만, 그

것도 인생의 통찰력이라고 육선지를 통해 구토를 유발하게 하는 속물적인 이중심리를 일깨워주려 했던 의도라면 성공적이겠습니다만... 아무리봐도 저건 정말 하

수라고밖엔 느껴지지 않을 만큼 싸구려에 잔머리라... 저러다가 스스로 폭망한 인간들 여럿 봤기에 참 뭐라 할 말은 없네요. 그럼에도 매회 나오는 자잘한 잔머리

에 현모양처 행세하는 데는 그냥 임작가의 페르소나인가 싶어요. 그렇다고 야야가 설득력 있게 매력적인 주인공도 아니라는 게 함정(화엄이도);;;


어쨌든 멀쩡한(?) 근황은 곧 다시 쓰기로 하죠. 흠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72
136 존 카사베츠의 걸작 <오프닝 나이트>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토요일 마지막 상영) [1] crumley 2020.05.08 272
135 저스티스 파티는 오늘도 저스티스해 [2] 타락씨 2019.10.14 397
134 오랜만입니다. [10] 룽게 2019.08.08 1201
133 셰이프 오브 워터(노스포) [7] 칼리토 2018.02.12 1613
132 양파 - 사랑 그놈 (나는 가수다 시즌3) 초고음 시전 및 박정현 등 가수 반응 [1] 프레데릭 2016.02.08 1592
131 가을방학 '사랑에 빠진 나' [1] 아니...난 그냥... 2015.09.04 1405
130 [고백바낭] 라브 디아즈 감독, 영화를 본다는 것 [6] SUE 2015.08.11 801
» 지금 KBS1 <더 콘서트>에서는 한 시간 넘게 정경화 특집이 방송중, 간만에 구역질이 나는 드라마 캐릭터는 [4] Koudelka 2015.04.23 2210
128 영화사 최고의 감독 중 한 명, 마누엘 드 올리베이라 회고전 강추합니다! (11월 23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 [2] crumley 2014.11.15 1321
127 제가 올해 가장 기쁘고 감사했던 일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6] crumley 2014.11.13 2822
126 [아이돌덕후질] 카라 신 멤버 선발 프로젝트... [21] 로이배티 2014.05.20 3824
125 신장개점 (....)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Q 2014.01.24 899
124 힘든 한 주였습니다. [1] 푸른새벽 2013.10.20 1266
123 소피아 코폴라감독 - somewhere 섬웨어(2010) : 그래 맞어 이런게 영화였지 [5] soboo 2013.10.17 2302
122 [TFT공지] 듀나게시판의 시스템 개편을 위한 의견을 받습니다. - 듀나님 공지글 부탁드려요. [120] 룽게 2013.10.16 10054
121 미래부 "LTE가 이렇게 빠르게 활성화 될지 몰랐다능".. 미래부도 알수 없는 미래ㅠㅜ [9] 헐렁 2013.10.12 6005
120 [연애바낭] 전 사실 운명적인 사랑을 믿어요. [3] Rockstar 2013.10.10 2180
119 제겐 첫사랑이 있었죠. (사람 사귈 때 이것만은 도저히! 라는 기준 있으세요?) [32] 어쭈 2013.09.10 4494
118 (질문죄송) 저작권 만료 음원 사용에 대해서. [4] Ricardo 2013.09.02 1724
117 [스포일러] 짤막한 '설국 열차' 관람 후 잡담 [8] 로이배티 2013.08.06 22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