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너마저....!!!

2012.02.27 19:04

닥터슬럼프 조회 수:2816

[중앙일보 기사] 구글 검색, '한국스럽게' 확 바꾼다

 

 

 

(조사장님)

 

 

조원규 구글코리아 사장 구글코리아가 검색서비스를 확 바꿨다.

블로그·동영상·지식검색 같은 인기 있는 검색 내용들을 앞세워 보여주기로 했다.

전 세계적으로 검색 결과 상단에는 웹페이지를 걸어왔던 구글로선 과감한 형식 파괴다.

쉽게 말해 토종 검색 서비스인 네이버처럼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텍스트 위주로 웹 페이지 검색결과만 단순하게 보여줬다.
.

.

.

검색 방식이 바뀜에 따라 만약 '남이섬 데이트'를 검색할 경우 남이섬 홈페이지가 아닌 '남이섬에서의 데이트'와 관련한 내용을 가진 블로그 결과가 화면 상단에 뜨게 된다.

'남이섬 관광객 매출'은 사용자 의도에 맞춰 해당 경제뉴스가 올라온다.

조 사장은 “한 해 검색 관련 2만여 개의 개선 아이디어가 나오지만, 이번처럼 검색 패러다임 자체를 바꾸는 큰 변화는 극히 드물다”며

“한국은 유독 블로그 사용자가 많고, 지식검색에 대한 선호가 높아 미국 본사에서도 예의주시하는 시장”이라고 소개했다.

구글은 이번 변화를 한국시장에서 시험해본 뒤 세계 다른 시장에도 적용할 방침이다.
.

.

.

일부에서는 구글의 이런 변화에 대해 경쟁업체인 네이버와 비슷해지는 것으로 이해한다.

조 사장은 그러나 “소비자가 원하는 1번 검색결과로 승부를 보겠다는 것은 작은 화면에 기반한 모바일 시대에 맞춘 것이다.

또 소비자의 의도를 정확히 찾아 해당 검색결과를 추출하는 구글의 기술력은 독보적”이라고 대응했다.

한국 시장에서 부진했던 것과 관련해 조 사장은 “시장점유율이라는 게 검색결과의 질과 딱 연동되는 것이 아니어서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

“솔직히 지난 3~4년 동안 검색엔진을 잘 만드는 데만 집중했다면 이제는 이를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데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

.

.
(기사中)

 

 

 

---------------------------

 

네이버의 레이아웃을 싫어했다기보다는

난잡한 광고, 이해 안가는 검색 노출 순위, 지나친 자사 블로그 밀어주기 등등 때문에 정이 안 갔던거지만...

 

구글이 네이버처럼 바뀐다니 뙁~ 하네요.

 

불편한 부분도 많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글을 사용하게끔 만드는, 구글만의 매력이 분명 있는데요...쩝.

 

 

새로운 포털 찾아 민족 대이동...이 일어날 리는 없겠지만,

 

암튼 오늘의 BGM은 Maksim의 'Exod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6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29
76 '사랑비' 간단 잡담 [12] 로이배티 2012.04.02 2405
75 아이폰 초보유저의 영화예매기(별거 없음 ㅋㅋ) [6] 옥이 2012.03.18 1086
74 [듀나in] 노트북 부팅시 CMOS error 관련 문제예요. [2] flower 2012.03.03 873
73 광란의 사랑 [3] 가끔영화 2012.03.03 1248
» 구글 너마저....!!! [8] 닥터슬럼프 2012.02.27 2816
71 이하늬 IN, 한예슬 OUT [9] 닥터슬럼프 2012.02.14 4047
70 (영화 선택 고민) 컷 / 세번째 사랑 [8] 염소뿔이 녹는다 2012.02.10 791
69 [게임] 배트맨과 조커의 사랑 이야기(스압) [4] 파라파라 2012.01.06 4521
68 500일의 섬머 + 드래곤 라자 [4] 2011.12.30 1953
67 21세기 남한에서 민족주의는 유효한가-푸네스님의 글을 읽고 [14] 물긷는달 2011.12.21 1743
66 500일의 썸머 [4] loveasweknow 2011.12.20 2775
65 영화잡담 (You've got mail, 우디 앨런 영화들 - 각각 약스포) , 기타잡담 @이선 2011.12.13 931
64 [바낭] 좋아하는 사람은 커녕 아는 사람도 만나기 힘든 가요 몇 곡 [10] 로이배티 2011.11.29 1854
63 괜찮은 남자가 점차 줄어드는 이유는 별거 없어요. [35] 루아™ 2011.11.28 8593
62 가장 좋은 택배 [1] 가끔영화 2011.11.27 1196
61 [스포일러] 오늘 위대한 탄생 잡담 [8] 로이배티 2011.11.12 2898
60 끝판왕 안철수, 보이지 않는 박근혜. [13] 마르세리안 2011.10.23 4341
59 상한가 여자와 양배추 [1] 가끔영화 2011.10.10 1408
58 [만덕바낭] 보노보노는 새로이 개정판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4] YiLee 2011.10.05 1682
57 커피를 서서히 줄이려고 시도중인데, 금단증상 작렬..-_-;; [9] being 2011.09.20 31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