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덥지근의 정점을 찍은 날씨였지만 코사지를 재킷에 달고 나가서 무대에도 오르고, 소개팅녀를 만났어요..

소개팅녀에게는 2번쯤 만났을때 좋다고 고백을 한 상태였구요..

계속되는 만남속에서 데이트 하면서 천천히 저를 알아가고 싶다는 그녀의 말에..소개팅을 하는 목적이 몇번의 데이트를 통해 연애를 할 지 말지 결정해야하는데..너무 데이트만 하는 건(뭔가 밋밋한 상태에서 만나서 내가 밥사고 영화사고 다사는 건)싫다고..서로에게 맞는 사람인지 아닌지는 연애하면서 알아가면 된다고..연애할지말지를 좋으면 좋다 싫으면 싫다고 말해달라고 한 5번째 만났을때 이야기를 강하게 했습니다..

 

그래서 오늘 6번째이자 마지막으로 다시 만났는데 인사동 뽀모도로에 들어가서 음식을 시키고 기다리는 사이..바로 던지더군요..

머리로는 제가 좋은데 마음이 안 와서 고민하다가 지금  일을 새로 시작하느라 정신없고 바뻐서 연애할 상황이 아니라고요..

이 분 스타일이 일을 싫어하면서 일에 매여 사는 그런 스타일이에요..그래서 맨날 저 만나면 일하다가 힘든 이야기 많이 했구요..

 

어쨌든 이전같으면 좋아하는 감정에 몰입해서 오바하겠지만...데이트만 몇 번 했었던,그러다 인연이 아니라고 말하는 사람을 아니야 넌 내 인연이야 더 만나보면 알거야라고 우겨봤자 소용없단 걸 너무 잘 알아서..쿨하게 알았다고 고만하자고 하게 되었어요..내일(9일)이 생일인데..

 

그러면서 이 친구가 하는 말이 어쩌다 시간되면 영화같은 거 보고 싶을 때 연락해서 같이 보는 그런 영화친구가 되자고 하더군요..제 권유로 인셉션을 봐서 너무 좋았다면서..

제 생일 케익도 사주고 제가 보고 싶어하던 책도 선물로 주면서 그러니..참..약해지더군요..

 

 결국엔 그러자고 해주고 버스정류장으로 갔는데..집에 가는 버스가 바로 왔길래 타고 가라고 했더니, 사람 많아서 다음 걸 탈 거라고 해서..그냥 빨리 가서 쉬는 게 낫지 않냐고 그랬어요..그랬더니 갑자기 왜 자기를 일찍 보내려고 하냐고 해서..내가 피곤해서 그렇다고 했더니..지난 번에 자기 데려다줄땐 안 그러더니 말이 바뀐다고 화를 내더군요..

그래서 삐진 그녀-이젠 영화 어쩌다 보기로 한 사이-에게 급사과를 했는데..

 

데이트 몇 번으로는 여자는 정말 이해하기 어려운 거 같아요..참고 자료로 "히치"를 한번 더 봐야겠어요..

 

결론은 자축글입니다..오늘 제 생일이에요..아무 사이도 아닌 여자가 사준 초코케익과 보고 싶던 책을 읽으며 혼자 자축중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4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36
20 [구걸] 생일입니다. 축하해주세요. 굽신굽신. 굽신. 구웁신. [62] 이인 2013.01.14 1509
19 [아기사진] 벌써 일년.. [16] 경아 2012.10.13 2643
18 ★자축★ 생일이에요- ψ(`∇´)ψ [30] 러브귤 2012.10.12 1366
17 [디아블로 3]의 징크스? [1]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7.12 867
16 셀프 생일선물 투척 [12] BeatWeiser 2012.05.03 2820
15 외교통상부 공무원도 토요일엔 쉬어야지요? [7] 이코 2011.12.22 1858
14 (생일 바낭) 12월 24일이 생일이라 곤란합니다. [18] sweet-amnesia 2011.12.22 1760
13 (바낭) 생일인데.. 이러고 있네요 하하 [14] 유주 2011.08.06 1505
12 잡담, 해리 포터 보신 분 계세요? 스포 없는 질문글이에요 :D [4] 마나 2011.07.15 1102
11 유니세프 생일 기부 calmaria 2011.06.13 833
10 [위탄] 믿음과 냉정 사이 [1] 크라피카 2011.03.26 1510
9 오늘은.. [5] 익명의사 2011.03.21 1098
8 아쉽네요. [35] 남자간호사 2011.02.17 4268
7 소프라노 [2] 가끔영화 2010.12.12 1055
6 오늘 제 생일입니다. [32] 타보 2010.12.03 2013
5 [듀나in] 백팩 예쁜 거 추천해 주실 분 안계실까요(30대가 쓸꺼랍니다-_-) [9] 러브귤 2010.12.01 4300
4 뜨거운 형제들... [5] 퀴트린 2010.08.30 3357
» 생일 자축글..(축하해주신 모든 분 감사드려요) [20] 라인하르트백작 2010.08.09 2657
2 오늘은 장미 누나의 생일입니다. [7] magnolia 2010.07.24 3729
1 저도 그냥 식단 공개 [20] 푸른새벽 2010.06.24 43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