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머니볼 보고 왔습니다.

2011.11.23 11:20

miho 조회 수:1460

어제 롯데팬인 친구와 함께 머니볼을 관람하고 왔습니다.

 

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제리 맥과이어>와 비슷한 느낌의 영화겠거니 했는데...

 

제 기대 이상(?)으로 영화... 재밌었습니다.

 

브래드 피트님은 일당백을 톡톡히 하시네요. 정~~~~~~~~~~~~~~~~~~~말 매력이 넘치십니다.

 

제일 인상 깊었던 장면은 저 역시,...

 

딸이 씨디에 녹음한 노래를, 운전하며 듣는 브래트 피트님의 모습.

 

노래 가사가 이런 내용인 줄은 몰랐어요. 노래 가사에 눈물이 살짝 날 정도였으니까요.

 

이 노래, 국내 CF 광고의 삽입곡으로 나온 적 있지 않나요? 낯이 익어서 말이예요.

 

엘지팬인 교회선배에게 이 영화를 꼭 보시라고 추천해드리면 어떤 리액션을 보여주실 지 궁금합니다. ㅎㅎ

 

한 달 전에 초록색 야구 점퍼를 질렀는데 남동생이 탐내서 그냥 너 입어-하고 줘버렸는데 이 영화 보고나니 파랑색 야구 점퍼를 지르고 싶어졌습니다.

 

괜히 빨간 양말도 막 지르고 싶고,

 

야구 방망이는 집에 있으니(홈플러스에서 8800원에 구입) 튼튼한 야구 글러브도 지르고 싶네요.

 

아참,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아저씨 반가웠습니다.  <다우트>에서 정말 좋았거든요.

 

그럼 먹다남은 아&점을 다시 먹으러 이만 GO GO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