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먹은 것, 세배, 결혼... 등등

2014.01.31 22:34

칼리토 조회 수:2706

1. 오늘 먹은 겁니다.



tumblr_n098ncMwvx1trcingo1_500.jpg


아파트 상가 정육점에서 사온 도가니와 스지를 푸욱 삶아냈습니다. 평소 콜라겐 집착증이 있는터라.. 이런 녀석들 참 좋아합니다.

그런데 사먹으면 비싸기도 하지만 양껏 먹을 수가 없어요. 5만원 어치 사서 푹 고았더니.. 배터지게 먹고도 많이 남았습니다.

출출한 시간이니.. 조금 더 꺼내서 데워 먹어야 겠어요. 집안에 온통 소기름 냄새가 진동을 하고 유리창이 땀을 흘릴 정도로

습하지만.. 알게 뭐랍니까. ㅎㅎㅎ


2. 애들입니다.



tumblr_n095fdwRel1trcingo1_500.jpg


둘째가 입은 한복은 첫째 돌때 입혔던 건데.. 제 형에 비해 하체가 짧아 슬픈 둘째에겐 바지가 너무 기네요. 흠...

이거 입고 세배하라고 시켰더니 돈의 개념이 조금 주입된 첫째는 냉큼 세배하고 득템을 했고.. 둘째는 한복을 쥐어 뜯으려고

해서 벗겨 줬습니다. 인간이 되려면.. 아직 멀어서 귀엽습니다. ㅎㅎ 침흘리는 먹깨비 같은 녀석... ㅎㅎㅎ

(어수선한 배경은 잊어주세요.... 털썩.. 애 키우는 집이 다 그렇습니다....)



3. 결혼.... 이제 7년차가 되었습니다. 맞벌이 부부로 살다가 애 하나 낳고, 또 하나 낳고.. 금쪽같이 챙기던 생일이며 결혼 기념일에도

그냥 밥이나 먹고 넘어가는 편한 사이가 되어 버렸네요. 그간의 결혼 생활을 돌이켜 보면 신혼에는 둘 다 참 예민했던 것 같은데

요즘에는 무던해 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지간한 일은 이해하고 넘어가고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별로 길지 않은 결혼 생활이나마 해본 경험자로써 아직 결혼 전이신 분들께 해드리고 싶은 짧은 충고는.. 결혼하면 포기하고 살아라..

가 아니라 결혼해서 컨디션이 바뀐다고 해도 같이 살고 싶은 사람이랑 결혼해라..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인간은 누구나 변합니다.

경제력, 외모, 건강, 집안의 재산이며 권력 지형도.. 그대로인게 별로 없죠. 더 좋아지는 사람도 있는 반면에 더 나빠지는게 흔한 일입니다.

성격이요?? 그거야 말로 말해 뭐합니까. 몇십년동안 가지고 살아온 성격이나 인성, 가치관이 바뀌면 오히려 그게 더 이상하죠.


물론 사랑해서 결혼하는 거지만.. 결혼 전에 저도 스스로에게 자문자답했던 게 생각 나네요. 무슨 일이 생겨도.. 이 여자랑 평생을 살 수

있을까.. 하구요. 그 대답이 긍정적이었기에 결혼했고 지금도 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만.. 아직 결혼 전이시라면 잘 생각해 보세요.

결혼은 뭔가를 얻는게 아니라.. 평생을 같이 하고픈 상대를 위해 내가 가진 뭔가를 희생해야 하는 과정일 수도 있습니다. (도..도망쳐...)


4. 괜히 오지랖 넓은 참견이 아닌가 싶기도 하니 급 마무리. 최근 게시판에 올라오는 글들이 좀 살벌해서 적어봤구요. 이제 몇시간 안남은

음력의 첫날. 다들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남는 복 있으시면 저한테도 좀 나눠 주세요. 이힛~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