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좀 있는 여자의 선이란...

2013.04.29 11:31

엘시아 조회 수:6054

집으로 들어오는 선은 오히려 까다롭게 들어오죠.

저희 어머니가 4살 위는 다 쳐내셨거든요. 조건도 다 보시고...

하지만 물론 하지 않았습니다. ;;;  31살때 소개팅을 연달아 5건을 하고 아주 질렸거든요.

 

문제는 친구+지인인데...(남녀 포함)

평소엔 연락도 없다가 뜬금없이 카톡을 날립니다.

 

1. 돈 많은 이혼남. 돈이 많다는 걸 강조하더군요. 안한다고 해도 집요하게...-_-

2. 저보다 11살 많은 남자. 어느 회사에서 일을 거들어 주고 있다더군요. 데릴사위도 가능하답니다.

    이 지인에겐 진짜 욱했었는데, 평소에 우리 집에 자주 드나들면서 친했거든요.  그래서 여친한테 이런 남자 소개시켜 줄 수 있겠냐고 되물었어요.

3. 단골 횟집 이모가 아는 남자인데 스포츠용품 가게를 하다가 망하고 아버지 친구 회사에 들어가서 일하는 남자랍니다.

 

이 세건의 공통점은 저를 위한 게 아니었어요. 상대를 위한 거였지.

얌전하게 안한다. 바쁘다 이렇게 둘러댔더니 떨어질 기미가 안 보이길래 3번의 경우 적어도 나랑 비슷한 학벌에 비슷한 직장을 가진 사람과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그 다음에 오는 답의 뉘앙스는 나이 많은 주제에 별 걸 다 따진다라는 뉘앙스. ㅋㅋㅋㅋㅋㅋ

 

남자분들은 잘 공감하지 못할 수도 있는데, 여자들은 이런 경우 자괴감을 많이 느낀답니다.

내가 이정도 밖에 안되었나 싶기도 하고, 나이든 여자의 사회적인 인식은 이정도인가 싶기도 하고...대충 남자, 여자만 있으면 다 짝지워주려는 오지랖에 분노를 느끼기도 하구요.

친구와 지인에게 느끼는 배신감은 덤이죠.

 

혼자서도 잘 살 수 있고, 결혼하고 싶으면 알아서도 잘 살 수 있는데 말이죠.

그 후에 동갑 남친과 결혼하고 나니 대박이라며 땡 잡았다는 반응은 부가적으로 따라 오더라는...

저 이야기를 들으신 모친은 콧방귀를 끼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답니다.  

요즘은 연하가 대세인데.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