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렇습니다. 오늘이 바로 엑소 팬분들이 간절히 기다려온 컴백일.



요즘 SM 추세대로 첫 주는 립싱크인지라 라이브는 모르겠고, 춤은 아주 단단히 준비시켜 나온 티가 팍팍 나네요. 잘 합니다.

무대 장치가 따로 필요 없겠다 싶은 안무 구성이 인상적이고 보는 재미도 있네요.

다만 곡과 가사와 함께 어우러지니 '뭔가 좀 웃겨 보이는데 하는 애들이 너무 잘 해서 웃을 수가 없어!' 라는 느낌이 좀. (죄송합니다. 쿨럭;)


비슷하게 쪽수가 많았던 수퍼주니어는 사람이 많아도 안무가 다 비슷하게 추는 군무가 많고 동작이 빠르지 않아서 사람들이 잘 보였는데.

이 무대는 뭔가 애들이 미친 듯이 뛰어다니고 동작도 복잡해서 멤버들 얼굴이 잘 안 보이기도 합니다;

뭐 어차피 아는 얼굴이 카이, 세훈, 크리스 이렇게 셋 뿐이니 잘 보여도 별다를 건 없겠지만서도.


암튼 다들 미모는 출중하시구요.

언젠가 좀 대중적인 곡을 들고 나올 때를 기다립니다(...)


뮤직비디오는 덤입니다.



전형적인 SM 뮤직비디오 스타일이구요.

어떻게 생긴 분들인지 궁금하시다면 이 쪽이 훨씬 낫겠네요.


+ 사실 아는 사람도 기억하는 사람도 드물어서 언급도 잘 안 되고 있지만, 만만찮게 컴백 못 하고 있는 신인이 또 한 팀 있죠. 테이스티라고(...)


2.

오늘 엠카운트다운 1위는



신화였습니다. 축하!

그나저나 1위 후보가 신화 vs 이효리라니. 도대체 올해가 몇 년인지. ㅋㅋ



중간에 엑소가 김동완에게 인사하는 모습이 재밌더군요.

옛날에 나가긴 했어도 같은 회사 선후배이고. 그러면서 둘 다 현역인데 말입니다.

호기심이 생겨 찾아보니 엑소 막내가 94년생. 그리고 인사 받는 김동완이 79년생입니다. 15살 차이... 면 뭐 그렇게 크진 않네요. 생각보다. <-



3.

이효리는 이러고 놉니다.


cl 요 기지베 선배가 1위좀 해볼라는데 내려올질 않네 ~~요 나쁜기지베~ 그와중에 비스트 요 시키들 선공개하고 요 나쁜시키들~~

아 ..왜 투표하세요를 그렇게 말해달라는지 알겠군요....흠...


아니 그걸 정말 모르셨단 말입니까... 라는 생각이 먼저 들긴 하지만, 어쨌거나 재밌는 캐릭터란 생각이.



4.

인피니트는 일본 활동에 들어가나 보네요. 팬이라면서 아는 건 없고



이 곡의 한국어 뮤직비디오는 제가 인피니트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처음으로 '별로다!'라고 생각했던 작품이었습니다만. 이게 좀 더하네요.

일본 쪽으론 큰 야심이 없는 것인지 뭔진 모르겠지만 암튼 그러합니다.


그리고 생각해보니 이 팀처럼 정말 꾸준하게 일본 활동곡을 무조건 한국곡의 번안으로 하는 경우가 없는데 말입니다.

보통 진출 초기에 국내 히트곡 몇 곡 써먹은 후엔 일본 오리지널 곡으로 가게 마련이건만. 사장의 신념인지 뭔진 몰라도 좀 재밌군요.



5.

슬슬 올 초에 3월쯤 컴백한다던 인터뷰 이후로 소식이 끊겨 어디서 뭐하고 지내는지 궁금했던 테이스티(수식이 왜 이리 길어;)가 컴백할 때라고 생각했건만.

울림 엔터 공식 유튜브 채널엔 이런 영상이



그렇습니다.

6월엔 넬이 활동을 재개한다고 합니다. ^^;



6.

요즘들어 부쩍 성실해진 dsp가 내놓은 레인보우의 두 번째 컴백 티저도...



모두의 무관심 속에 외롭게 올려 봅니다(...)



힘내라 레인보우.



굳세어라 고우리.



+ 마지막 덤(...)으로



하하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91
99 김실밥, 투표 거부와 무임승차 [3] 타락씨 2020.01.17 612
98 타임랩스 파노라마, 조커-유효한 출구전략, 단행본 특전, 못잃어의 이유? [7] 타락씨 2019.10.05 634
97 최경영x김경율x김완 '조국 사모펀드, 어디까지 사실일까?', 잡담 feat.유시민 [35] 타락씨 2019.10.02 1141
96 (바낭) 떡볶이 [19] 푸른나무 2015.11.25 2416
95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696
94 좋은 책 한권을 보았습니다.-별 내용 없음 [2] 김전일 2015.04.20 1299
93 [루리웹]우리나라 게임에 불만이 많은 사람들에게 -게임 개발자가 [7] catgotmy 2014.10.12 2387
92 군대 좋아졌다는거 다 뻥이었네요 [5] soboo 2014.08.04 2069
91 대보름-발렌타인 데이, 그리고 엄마와 함께 하는 여행 [2] 양자고양이 2014.02.14 1190
90 [바낭] 아무리 노력해도 적응이 안되는 것 [6] 브누아 2013.08.27 2300
89 전자책. 답답하고 답답합니다. [29] 고인돌 2013.08.17 3977
88 김청기 감독에 대해서 [12] chobo 2013.07.03 2600
87 [바낭] 다음 주 '더 지니어스: 게임의 법칙' 메인 매치 + 어제 회차 추가 잡담 [4] 로이배티 2013.06.22 2358
86 [새벽바낭] 지금 사는 곳에 대하여 [9] 팔락쉬 2013.06.22 2322
» [바낭] SM 12인조 신인 엑소의 1년만의 컴백무대 + 잡담 몇 개 [19] 로이배티 2013.05.30 3772
84 드디어 장옥정에 햄무수리가 등장했습니다 [24] 로이배티 2013.05.29 5288
83 [바낭] 가인 신곡 '브런치' 뮤직비디오 <- 위대한 탄생 출신 조형우가 묻어(...) 있습니다 [4] 로이배티 2013.04.09 2064
82 듀나인) 90년대 후반에 출시된 명품백 중 하나를 찾아요 [6] 롤리롤리오롤리팝 2013.03.20 2287
81 [화장품 릴레이] 화장품의 효과는 어디까지일까. [5] 知泉 2013.02.28 2674
80 [바낭] 케이팝스타 방송중 짧은 잡담 [8] 로이배티 2013.02.24 24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