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예고에서 대충 보여지긴 했지만, 유튜브 공식 채널에 게임 설명 영상이 올라왔길래 퍼왔습니다.



글쎄요 뭐.

가넷 재벌 성규군이 힌트 1, 2, 3 모두 사 버리면 허망하게 끝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드는군요. 이 분은 예전 카드 게임 때도 그렇고 쓸 땐 팍팍 쓰는 타잎이라.

어제 데스 매치에서 이겨 박은지 가넷을 흡수한 홍진호도 비슷한 플레이가 가능하겠구요. 

결국 힌트 살 재주가 없는 김경란, 이상민이 분발해야하겠습니다.


그리고 게스트들의 '태도'도 변수가 되겠습니다.

어차피 게스트들은 이겨 봤자 남는 건 출연료 밖에 없고 져도 그건 똑같으니까 꼭 이겨야할 동기 같은 게 없죠.

일반인 출연자들의 경우엔 그래도 자기 불러준 사람 생각해서 좀 성실하게 하지 않을까 싶은데 (게스트가 우승하면 면제권이 부른 사람에게 갑니다)

...문제는 하하로군요. 출연하는 모든 프로에서 예능 과욕으로 승부하는 분이라 누가 꼬시지 않아도 예능을 위해 스스로 배신할 것 같은 느낌입니다. ㅋㅋ

파트너 이상민이 맘고생 좀 할 듯.



이 영상만 봐도 하하가 어떻게 할지 대충 짐작이 가요. 아마 이상민 우승시키지 못 하면 사방팔방에서 가루가 되도록 까이겠죠.


그리고 홍진호 게스트는 지금의 이윤열도 좋지만 기왕이면 임요환을 불렀어도 좋았을 텐데... 라는 생각이 들구요.


성규의 게스트만 필사적으로 얼굴을 노출시키지 않고 있는데요.

화제가 될만한 연예인이면 하하처럼 예고편에 등장시켜 홍보 수단으로 삼을 거고. 아예 일반인이면 굳이 가릴 이유가 없고. 그렇다면



아마도 이 프로 탈락자인 김풍이 아닐까 싶네요. 얼굴이 제대로 보이진 않지만 저 키와 안경을 보아하니.



 + 여기저기서 많이 나오는 얘기지만 사실 어제 성규군이 절대 큐브-_-를 들고도 '10 나누기' 수식을 먹지 못 하게 하는 방법이 있었죠. 성규가 손을 들기 전에 나머지 사람들이 연합해서 유찰 시켜버리면 되는 거긴 했는데. 일단 그 직전에 홍진호-김경란 연합 작전이 수포로 돌아가며 김이 빠지고, 수식 하나 만들어 보려던 홍진호를 이상민이 유찰로 막고, 또 성규가 '10나누기'가 나올 때 능청스런 말빨로 사람들 집중력을 흐려 놓아서 그런 생각을 할만한 상황도 아니었구요.

 또 정신 똑바로 차리고 나머지 사람들이 '10나누기' 유찰을 시도했어도 그게 성사되긴 힘들었어요. 왜냐면 유찰이 되려면 1) 누군가가 먼저 큐브를 걸어야 하고, 2) 그 후에 다른 한 명이 같은 숫자를 내야하는 건데. 오매불망 '10나누기'만 기다리고 있던 성규가 1) 같은 상황이 발생한 이후에 멍때리고 있었을 리가 없으니까요. 아마도 누가 먼저 손 드나 승부-_-가 되었겠죠. 성규가 먼저 손 들고 11 큐빅 내 버리면 역시 유찰 실패.


 그리고 만약 그래서 유찰에 성공했다 치더라도 어차피 성규는 우승입니다. 왜인고 하니...



 1. 22회에 11 큐빅을 던져서 수식 완성해버리면 7 - 1 = 6으로 김경란과 공동 우승이죠. 이상민은 못 챙겨주겠지만 어쨌거나 본인이 우승인 건 마찬가지이고.


 2. 23, 24회를 낙찰 받아서 단독 우승을 해도 됩니다.

  1) 성규가 우승을한 것이 20회 경매였는데. 이미 이상민은 가넷 상납으로 성규 편이었으니 유찰 작전에 동참할 이유가 없습니다.

  2) 박은지 역시 이 작전에 동참할 이유가 없습니다. 일단 쉬는 시간에도 방에 혼자 틀어박혀 단독 작전만 짜고 있었으니 다른 멤버들과 얘길 나눌 기회도 없었고. 또 어차피 성규를 막아봤자 수식값 4인 자신이 아닌 수식값 6인 김경란이 단독 우승이거든요. 면제권은 하나 밖에 없으니 김경란이 우승해도 홍진호, 박은지 모두를 살릴 수도 없는 거고. 그러니 유찰 작전이 필요한 건 공동 우승이 가능했던 김경란과 수식을 완성 못 해 탈락 위기에 빠진 홍진호 둘 뿐.

  3) 그런데 홍진호가 쓸 수 있었던 숫자 큐빅은 딸랑 9 하나. 김경란은 8, 9 이렇게 둘 뿐이었습니다. 그러니 유찰 작전은 숫자 9 두 개를 던져서 단 한 번 쓰면 끝. 그리고 그 후엔 홍진호에겐 더 이상 큐빅이 없고 김경란에겐 8 하나만 남습니다.

  4) 이 시점에서 성규에게 남은 큐빅이 6, 8, 9, 10, 11. 이렇게 다섯개였으니 느긋하게 23회와 24회에 배팅해서 1 + 10 = 11을 만들어 단독 우승하면 끝입니다.


 근데 이 프로가 뭐라고 전 자꾸 이렇게 장문의 글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36
99 김실밥, 투표 거부와 무임승차 [3] 타락씨 2020.01.17 608
98 타임랩스 파노라마, 조커-유효한 출구전략, 단행본 특전, 못잃어의 이유? [7] 타락씨 2019.10.05 634
97 최경영x김경율x김완 '조국 사모펀드, 어디까지 사실일까?', 잡담 feat.유시민 [35] 타락씨 2019.10.02 1141
96 (바낭) 떡볶이 [19] 푸른나무 2015.11.25 2416
95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696
94 좋은 책 한권을 보았습니다.-별 내용 없음 [2] 김전일 2015.04.20 1299
93 [루리웹]우리나라 게임에 불만이 많은 사람들에게 -게임 개발자가 [7] catgotmy 2014.10.12 2387
92 군대 좋아졌다는거 다 뻥이었네요 [5] soboo 2014.08.04 2067
91 대보름-발렌타인 데이, 그리고 엄마와 함께 하는 여행 [2] 양자고양이 2014.02.14 1190
90 [바낭] 아무리 노력해도 적응이 안되는 것 [6] 브누아 2013.08.27 2300
89 전자책. 답답하고 답답합니다. [29] 고인돌 2013.08.17 3976
88 김청기 감독에 대해서 [12] chobo 2013.07.03 2599
» [바낭] 다음 주 '더 지니어스: 게임의 법칙' 메인 매치 + 어제 회차 추가 잡담 [4] 로이배티 2013.06.22 2358
86 [새벽바낭] 지금 사는 곳에 대하여 [9] 팔락쉬 2013.06.22 2320
85 [바낭] SM 12인조 신인 엑소의 1년만의 컴백무대 + 잡담 몇 개 [19] 로이배티 2013.05.30 3771
84 드디어 장옥정에 햄무수리가 등장했습니다 [24] 로이배티 2013.05.29 5288
83 [바낭] 가인 신곡 '브런치' 뮤직비디오 <- 위대한 탄생 출신 조형우가 묻어(...) 있습니다 [4] 로이배티 2013.04.09 2063
82 듀나인) 90년대 후반에 출시된 명품백 중 하나를 찾아요 [6] 롤리롤리오롤리팝 2013.03.20 2287
81 [화장품 릴레이] 화장품의 효과는 어디까지일까. [5] 知泉 2013.02.28 2674
80 [바낭] 케이팝스타 방송중 짧은 잡담 [8] 로이배티 2013.02.24 24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