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오늘 케이팝 스타 감상 소감은 이렇습니다.

와와~~~~~~~~~~

 

 

이건 감탄의 탄성이 아니라 샤워장 소리입니다.

거실의 HD 티비를 놔두고 방에서 작은 아날로그 티비로 봤더니 이건 뭐

도저히 못 들어주겠더군요. 노래방 에코라더니 정말 그것을 실감했습니다. 전 오디오매니아도 아니고 이어폰도 싸구려만 쓰는 사람인데 제가  그렇게

질색할 정도니 다른 분들도 그러셨겠죠. 평범한 싸구려 티비의 모노음향으로 들었을 때 그 음향이 얼마나 끔찍했는지! 전 주와 대비하여 나아진게 없군요. 일산 킨텍스의 넓은 홀은 제주도 만장굴의 메아리를  방출하고 사운드맨은 그걸 제어할 능력이 부족합니다. (KBS 가 그건 더 잘 할거예요)

 

1.1

 

그래도 박지민과 이하이에게 관심은 있어 중간 중간 체크는 했어요. 심사위원 와와!블라 할 때는 오디오제거 버튼을 눌러가면서. (느끼하고 지루해서 못 들어주겠어요)

 

다들 참 포부가 컸더군요. 어떻게 휘트니 휴스턴이나 아니타 베이커같은 거장들(이 중에 아델도 포함시킬까요)의 노래를 겁도 없이 선곡을 해 버렸는지요.

원곡과 비교하면 다들 너무 취약해 보였어요. 그저 단점만 드러나는 공연이 아니었나 싶네요.

박지민은 그 숨결 좋아하는 박진영이 뭘 완벽하다고 말하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이 아이는 정말 잠재성이 커요. 그런데 복식호흡까지 잘 하는 친구가

휘트니 휴스톤 노래를 부르면서 숨이 끊겨 연결 부분을 가녀리게 부르는게 참 거슬렸습니다.  박진영의 예전 지도로 그렇게 불러야 한다고 생각을 하는 걸까요. 내쉬는 숨이 모자라요. 중간에 시원하고 곱고 올라가는 고음 부분의 한 부분만 빼곤 이 공연도 그냥 참 재주 좋다 외에는 별 감흥이 없었어요.

 

이하이는 더 합니다.  아니타 베이커는 소울계의 대모 중에서도 정말 어마어마하게 노래를 맛깔 나게 부르는 가수예요.

음색이 비슷하다는 것 외에는 아무 장점이 없는 선곡이었어요. 이 노래를 부를 때는 전과 달리 리듬감도 없고 기타 이 아이가 잘 소화했던 팝송과는 달리 이 노래는 많이 불러본 노래가 아닌 티가 팍 났습니다. 영어발음을 탓하고 싶지는 않지만 정말 외국인이 들으면 창피할 정도로 발음도 이상했구요, 무엇보다도 아니타 베이커나 비욘세의 리듬감이 완벽하게 사라졌어요. 얼었던 건가요. 고음 소리 한번 확 내지리는 순간, 어 할 줄 아네? 그것 외엔 여러보로 안타까움이 많은 무대였습니다.

한가지 칭찬하고 싶은 것은 이 어린 소녀의 음악적 취향은 참 세련되었다는 거죠. 좋아하는 곡이 참 성숙해요. 친인척이나 주변 남자친구가 어떤 사람인지 뒷조사를 해보고 싶을 정도로 이 소녀의 음악적 취향이나 곡을 소화해 내는 감각 같은 건 굉장히 나이에 비해  아티스틱한 게 있어요.

단순히 스타가 되고 싶어서 누군가를 흉내낸다면 이런 감각이 나올 수 없겠죠. 여러모로 매력적인 친구인 것은 틀림 없어요.

 

이미쉘의 선곡은  저는 담담하고 맘에 들었습니다. 휘트니 휴스턴 노래 중에 Run to You 를 좋아한다는 것만으로도 미쉘이 맘에 들었어요. 이 노래는 그렇게 내지르는 곡도 아니고 멜로디가 참 잔잔하게 슬픕니다. 무난했던 무대였어요.  전 이번 주에 이하이보다 미쉘에게 더 점수를 주고 싶어요.

미쉘에게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그녀의 음색은 우리나라에서는 특이하게 느껴질지 모르지만 외국에선 아주 흔하디 흔한 음색이란 것.

뭐 케이팝 스타가  글로벌 스타 만들 것 같지는 않으니 별 상관 없겠죠. 전 미쉘 같은 좀 강하고 무뚝뚝해 보이는 참가자 싫어하지 않아요. 오히려

너무 야심만만한 철없는 강남소녀 같은 김나윤보다는 더 호감이 갑니다.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 김나윤은 참 어립니다 .겁도 없이 글로벌 # 현재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아델의 " 현재" #1 노래를 그렇게 soul 없이 부르다니 말이죠. 전 아니지만, 아델 좋아하는 친구들이 얼마나 분개하겠어요?!!!이 친구는 인생에서 깨진 적이 별로 없는 사랑받는 모범생입니다. 그게 무대에서도 드러나요. 열심히는 하는데? 매력이 없습니다. 이 친구야 말로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뭔가 서정적 느낌이 결여되어 있어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나윤은 오늘 이승훈 보다 잘 했어요.

많이 사랑했던 이승훈이도, 지금도 어여삐 여기지만 더 이상 오래 가면 안 될 것 같습니다. 오늘 무대는 완전히 나름가수다보다 가창력과 준비가 떨어지고, 그러면서도 엔터테인먼트같이 웃기는 요소도 없는 최악의 무대였던 것 같습니다. 개그맨 학예회 같았어요. 손발이 오그라들어서 중간에 오디오를 꺼버렸어요.

 

이승훈 같은 친구는 랩하는 가수가 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안무 담당이나 프로듀서, 뭐 그런 쪽으로 두각을 나타내야 할 것 같아요.

 

백아연도 꽤 인기를 끌고 있지만 저한테 개인적 매력은 별로 없군요. 저번에 브루노 마스 편곡한 곡은 마음에 들었는데 이 친구의 매력은 뭔지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목소리가 고와요. 여러 곡을 무난히 소화할 수 있어요. 착한 여동생처럼 생겼어요. 뭐 그 정도 외엔 아직도 확 들어오는 매력이 없어요.  그래서 박지민- 이하이를 누를 막강한 다크호스감은 아직도 못 발견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30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77
79 우리나라 집값 정말로 비싼가? [10] 흐흐흐 2013.02.12 3825
78 책값이 비싸다. 혹은 책값이 지나치게 많이 올랐다. [21] haia 2013.01.24 5467
77 한국에 행복한 사람이 그렇게 없나요? [3] 무민 2013.01.14 2430
76 文측 "17일 윤여준 찬조연설 재방"…"유투브 조회만 40만건" [9] mockingbird 2012.12.14 3392
75 오늘은 천주교 칭찬을 좀 해보겠습니다 [5] 연금술사 2012.12.13 2284
74 [냉무]이요님 쪽지 확인 부탁드립니다. [3] 妄言戰士욜라세다 2012.10.16 768
73 핸드폰에서 사람 이름 찾을때 초성만으로도 검색되는걸 오늘 알았습니다. [22] chobo 2012.10.10 1937
72 [시사회 구인] 오늘 8시 롯데시네마 명동 '간첩' [1] 아니...난 그냥... 2012.09.21 1203
71 각시탈이 끝났네요..;; [3] 수지니야 2012.09.07 1525
70 [아이돌] 카라 컴백 위주로 주절주절 아이돌 잡담 [24] 로이배티 2012.08.22 3685
69 [듀냥/잡담] 신기방기신통방통 카메라 어플!/여름 민어회/카드지갑 완성:D [11] Paul. 2012.08.21 2721
68 주말동안... [1] Weisserose 2012.07.15 1046
67 iTunes가 이상해요 ㅠㅠ [2] 롸잇나우 2012.07.04 959
66 이거 합성인가요? [10] 나나당당 2012.06.08 3991
65 [충공깽]연재 24년만에 초특급 반전을 보여주시는 오나의 여신님.. [11]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29 4175
64 [바낭] 또다시 종합, 아무 거나 아이돌 잡담 (매우 잉여롭습니다;) [12] 로이배티 2012.04.19 3107
63 [바낭] 존재감없는 나인뮤지스의 티켓 [8] ageha 2012.03.23 1758
62 (PC 이야기) 인터넷에서 카드결제시 -ISP 카드결제시 "키보드 보안에 문제가 있습니다" 에러창이 뜨면서 진행이 안될때! [3] chobo 2012.03.19 2275
» 음향이란 참 중요한 것이군요. (케이팝 스타) 잡담. [11] poem II 2012.03.11 3446
60 바낭)참 모든건 다 모를 일 입니다 [5] 가끔영화 2012.03.03 14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