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듀게에서 알게 된 카메라 360도 어플 좋아요. 신기방기한 효과가 많아서 사진 찍는 재미가 있음요. 이걸로 사진찍고 포토원더 콜라주로 모아붙이면 짱 편하네용.

 사이좋다고 말하기도 입 아픈 루이죠지입니다. 

 어제 얼굴 맞대고 자길래 또 잔뜩 찍었어요. 자주 보는 광경인 듯하지만 막상 마주치면 사진을 아니 찍을 수 없는 장면. 저러고 자다가 루이가 슬쩍 깨서 오래비를

포풍 그루밍합니다. 싸악싸악 야무지게 씻겨줘요. 다 씻기고선 꼬옥 보듬고 또 잡니다. 살뜰한 년!

 

 

오래비 궁디가 푹신푹신, 편하기는 하지용. 천진난만, 떡실신한 죠구리. 침은 안 흘리나... 

 

 

 

  그 외에 기타 등등, 붙어있는 사진들. 두 번째 사진은 채팅하고 있는데 슬금 다가와 둘이 저렇게 자리를 꿰차길래-_-

차마 치우지 못하고 키보드를 무릎에 놓고 썼습니다. 홍냥냥냥 모시기 힘들어요.

 

 

둘 다 엄마한테 치대는 것도 좋아하지효. 케빈에 대하여 보고 도리스 레싱의 다섯째 아이가 다시 읽고 싶어져 꺼내들었더니 책 펴자마자 도도도, 와서 팔 위에 납짝.

이색히...가볍기나 하면;; 굴하지 않고 쿠션삼아서 책 다 읽었어요. 맨 아래는 티비 보고 있으려니 가슴팍으로 올라온 딸내미. 저러고 도롱도롱 한참 있다 갑니다.  

 

 

 

잘생긴! 죠구리!

 

 

 어플에 특정 색을 강조하는 효과가 있어서, 죠구리 녹색 눈이 잘 나타날까 해 써 봤어요. 이불색 때문에 도드라지지는 않지만 뭐, 그럭저럭.

 

 

  

하지만 우리 구리라면 역시, 이런 사진이 진짜랄까요. 코 골고 잡니다.

얼마전엔 4년만에 처음으로 화장실 아닌 곳에 똥을 눴어요. 그것도 화장실 입구;;;;;

헐 뭐지 이러면서 치웠는데, 동네형이 알려준 '급똥오브레전드' 1화를 보고서 '아....혹시...죠구리도?'라며 조금, 납득 했습니다. 그렇게 급하면 나를 깨우지 짜식

 

 

 그리고, 바보 오래비따위와는 늘 다른 노선을 걷고 계시는 딸내미. 부르면 꼬박꼬박 대답하는데, 이름을 알아듣는 게 아니라 '지금 자기를 부르고 있다'는 걸

눈치채고 응답하는 듯해요(증거로, '대답모드'일 때는 루이!/숯!/딸!/죠구리! 이 모든 호명에 다 대답함-_;;;).

죠구리는 부른다고 대답하는 남자가 아니에요. 자기 배고플 때만 눈 마주치고 대답합니다-_;;

 

 

 

역시 눈 색을 강조해보...려고 했으나 별로. 저자리에서 멍때리는 걸 좋아해요. 덕분에 맨날 키보드가 바닥으로 떨궈지곤 하죠.

 

 

이 어플로 손톱을 찍어봤는데, 요홋 신기방기.   

 

 

 

 

2. 민어회가 제철이라죠? 저는 민어회라는 게 있는 지도 몰랐어요. 근데 오다가다 우연히 보고선 옆에 있던 싸부에게

"민어회라는 거 맛있어?" 했다가 먹으러 가게 됐죠. 음, 벌써 거의 2주 전이네요.

이게 보양식이라 초복 중복 말복 시즌에는 보통 kg에 7~10만원쯤 한다는데(노량진 수산시장 기준) 말복 지나면 가격이 좀 떨어진대요.

저희는 kg당 4.5 정도에 먹은 듯. 활어 가격이고, 선어는 만 원 정도 더 싸요. ㅂ님과 ㅍ님을 꼬셔 넷이 갔는데, 3kg 주문해 양껏 먹었어요.

몹시 푸짐합니다. 초밥도 있고, 생와사비 짱!  

 

ㅂ님은 바닷가 여자답게 민어회를 몇 번 먹어본 적이 있다고 하시던데, 이걸 드시더니 '서울에서 먹었던 회 중에서 제일 괜찮은 편인듯요ㅇㅇ'라는 반응.

맨 위에 세 줄로 얹힌 분홍색 살이 부레인데, 쫀득쫀득 맛있어서 제가 거의 다 흡입. 싸부는 별로였다고 하니 호불호가 갈리는 맛인가봐요.

민어매운탕은 제가 여태 먹어본 매운탕 중 최고로 쳤던 동명항 삼숙이 매운탕만큼 맛있었습니다. 이제 민어가 매해 여름마다 즐거움이 될 듯.

 

 

3. 내일이 싸부 생일이라_-_ 뚝딱뚝딱 카드지갑을 완성했습니다. 머니클립보다 훨씬 공정이 적어요. 완성도도 머니클립보다는 나은 듯.

그치만 재단부터 시작해 바느질 1/3("가죽 너무 두꺼워 손가락 다 부었음 엉엉엉찡찡찡") 사포질 1/3("왜 니가 한 사포질은 이렇게 성에 안 차냐 에잇")

디링달기 마무리를 동네형이 해 주었습니다. 디링은 동네 가죽공방에서 공짜로 얻었어요.

이 형...지금은 형수님 아버님 환갑 선물로 이걸 드리겠다고 또 만들고 있어요. 손재주 있는 드워프형 인간의 평범한 일상이랄까. 

아무튼, 뭔가 생일상이라도 차려볼까 했지만 그냥 참치회나 사드리기로 했습니다. 그게 모두가 행복한 길인 듯해요ㅇㅇ.

 

4. (조금 음지의 이야기)

힐링캠프 틀어놨는데, '구글거림'때문에 빵터졌어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구자철 기성용 두 캐릭터 완전 케미돋아욬ㅋㅋㅋㅋㅋㅋ

전형적인 BL구도-_;;  2002월드컵 끝나고 한참 흥했던 황홍-_;;;;커플이 생각나네예. 전 이제 그 바닥을 떠나 잘 모르지만 요즘이 국대커플 시즌이라면 단연 핫한 조합일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8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64
79 우리나라 집값 정말로 비싼가? [10] 흐흐흐 2013.02.12 3831
78 책값이 비싸다. 혹은 책값이 지나치게 많이 올랐다. [21] haia 2013.01.24 5473
77 한국에 행복한 사람이 그렇게 없나요? [3] 무민 2013.01.14 2435
76 文측 "17일 윤여준 찬조연설 재방"…"유투브 조회만 40만건" [9] mockingbird 2012.12.14 3396
75 오늘은 천주교 칭찬을 좀 해보겠습니다 [5] 연금술사 2012.12.13 2290
74 [냉무]이요님 쪽지 확인 부탁드립니다. [3] 妄言戰士욜라세다 2012.10.16 773
73 핸드폰에서 사람 이름 찾을때 초성만으로도 검색되는걸 오늘 알았습니다. [22] chobo 2012.10.10 1947
72 [시사회 구인] 오늘 8시 롯데시네마 명동 '간첩' [1] 아니...난 그냥... 2012.09.21 1208
71 각시탈이 끝났네요..;; [3] 수지니야 2012.09.07 1529
70 [아이돌] 카라 컴백 위주로 주절주절 아이돌 잡담 [24] 로이배티 2012.08.22 3690
» [듀냥/잡담] 신기방기신통방통 카메라 어플!/여름 민어회/카드지갑 완성:D [11] Paul. 2012.08.21 2727
68 주말동안... [1] Weisserose 2012.07.15 1049
67 iTunes가 이상해요 ㅠㅠ [2] 롸잇나우 2012.07.04 967
66 이거 합성인가요? [10] 나나당당 2012.06.08 3995
65 [충공깽]연재 24년만에 초특급 반전을 보여주시는 오나의 여신님.. [11]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29 4190
64 [바낭] 또다시 종합, 아무 거나 아이돌 잡담 (매우 잉여롭습니다;) [12] 로이배티 2012.04.19 3114
63 [바낭] 존재감없는 나인뮤지스의 티켓 [8] ageha 2012.03.23 1764
62 (PC 이야기) 인터넷에서 카드결제시 -ISP 카드결제시 "키보드 보안에 문제가 있습니다" 에러창이 뜨면서 진행이 안될때! [3] chobo 2012.03.19 2288
61 음향이란 참 중요한 것이군요. (케이팝 스타) 잡담. [11] poem II 2012.03.11 3455
60 바낭)참 모든건 다 모를 일 입니다 [5] 가끔영화 2012.03.03 14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