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저는 학생틱하게 필통을 갖고 다닙니다. 거기엔 연필 두 자루 (현재 쓰는거 + 여분) 하고 샤프 하나 그리고 지우개 볼펜 이렇게 항상 적재하고 다니는데 필통은 여러 차례


바꿨습니다. 요즘 쓰는건 제가 작년에 '제 1 회 내가 나에게 셀프로 크리스마스에 하는 선물'때 산 목제 자석필통이죠. 작년에 그걸 잘 쓰고 있다 보니 올해도 '셀프 선물'의


향기가 나를 유혹합니다. 올해 나한테 필요한게 무엇일까? 라는게 가장 큰 문제죠. 다이어리 스케줄러 이런건 일단 스마트폰을 질렀으므로 패스!! 책 이건 사놓고 안읽는 책


이 몇년치는 될것이므로 패스!! 연필등 필기구 역시 아직도 남아 도니 패스!! 아직 20여일 남았으니 더 고민 해야겠습니다. 선물을 주는 명분은 그겁니다. '올 한 해 동안 힘든


일 천지였는데도 아무튼 꿋꿋하게 버텨줘서 고마워...' 근데 쓰고 보니 이중인격자 냄새가... 



1. 올해 정리도 슬슬 생각해야 겠습니다. 별건 없고. 그냥 올해 읽은 책 리스트 올리고 그걸 위해서 지금 읽는 책을 다 읽어버리는 무식한 방법을 동원해볼까 싶습니다. 그리


고 새해 목표도 좀 정하고. 전에는 음력설 전후로 북한산에 다녀왔는데 이제 같이 갈 사람도 없군요. 신년 맞이 등산 가면 분위기 죽이는데... 근데 생각해보니 제가 복장이나


장비 & 부지런함 등등이 엉망이군요... 산에 간다는 말 취소해야겠어요.



2. 사람들이 많이 변했다고 느끼는게 얼마전 듀게에 가정 폭력에 관한 글을 읽으면서 단편적으로 느꼈습니다. 저 어릴때만 해도 여자가 무조건 참는걸로 알았는데 그 사이에


이혼을 고려해볼 정도로 여건이 바뀌는 구나 했습니다. 뭐 그때만 해도 여자가 일자리를 갖는게 지금보다 훨씬 가지수가 적었으니 그런 점도 있겠고 그 외에도 남존여비 세


계관도 심했으니 그게 당연한줄 알고 지냈는데 이제 세상이 변했군요. 내가 변화에 못따라가서 그렇지 저는 변화는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불필요한 오해를 막기 위


해 이야기 드리자면 저 역시 가정 폭력을 혐오합니다. 



3. 어제 김장을 어머니께서 하셨습니다. 동네 조선족 할머니 일당 주고 하셨는데, 하루만에 해치운 비결을 여쭤보니.. 1. 절임 배추를 사시고  2. 배추속을 만들지 않고 그냥 


고추가루만 뿌려서 해먹는 방법을 배워오셔서 일단 노동 시간이 확 줄어들으신거죠. 어쨋건 돼지고기 보쌈해서 배불리 먹었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2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05
39 카 체이스(여성운전자들) 가끔영화 2011.05.14 1166
38 박재범 1위 논란에서 좀 거시기한 부분 한 가지. [15] 로이배티 2011.05.13 3617
37 한국말로 무조건 말하라니 한심하군.avi [10] Atreyu 2011.05.08 4906
36 농협 사태와 관련해여 기술적 질문입니다. [8] 레이바크 2011.05.04 1705
35 애들 때 [4] 가끔영화 2011.04.21 1957
34 당돌한 직원글 읽다가 [13] dust 2011.04.06 3056
33 라푼젤 정말 말도 안 되는 얘기네요(스포있음) [8] 토토랑 2011.03.06 2756
32 [기사] 지금은 조금 잊혀진 '호나우도' 눈물의 은퇴 회견. [3] 고인돌 2011.02.15 1847
31 바이올린 소리가 좋은 노래 [4] 가끔영화 2011.02.14 1604
30 줬다 뺐으면 '눈 다락지' 난대요. 오늘 아침엔 모두 미워집니다. [1] 고인돌 2011.01.29 1735
29 뒤늦게 연애시대를 보았습니다. [11] 쥬디 2011.01.26 2466
28 아이폰 탈옥하면 언급되는 사람, Geohot 이야기 [4] chobo 2011.01.24 1646
27 요즘 뉴스 기사 읽다 보면 가장 눈에 거슬리는 단어... [6] 세븐of나인 2010.12.31 2206
26 [사람잡는 삐약이 2탄] 데쎄랄로 찍으니 화보가 나오는군요. [15] Paul. 2010.12.29 3550
25 움짤 [5] 가끔영화 2010.12.23 1698
24 조영남-간절대박.. [7] 제주감귤 2010.12.14 3526
23 [바낭] 마당놀이 재미있겠죠? [5] 가라 2010.12.14 1126
» 자기 자신한테 해주는 선물 & 올해 마무리 [4] Apfel 2010.12.04 1767
21 반응이 좋아서;; - 매니저(직장상사) 입장에서 바라는 좋은 스탭과 피하고 싶은 스탭 [10] soboo 2010.12.03 3859
20 라디오스타의 라디오스타 감상기! [2] 라디오스타☆ 2010.12.02 26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