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인 이야기를 모으고 있는 가족이 모으다 말고 더 이상 구입하기를 중지했습니다. 로마 말기의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나...

크리스천이 득세하는 망한 로마 이야기를 읽고 싶지 않다나... 그러나 책장을 볼 때마다 마지막 두권이 없는 로마인 이야기를

보고 있자니 굉장히 신경쓰이고 내 마음이 허전하고 미완성된 책장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나는 읽지도 않는 주제에.)

그래서 제돈 주고 마지막 두권을 구입해서 끼워넣었습니다. 그 때의 완벽함이란.

가족에게 왜 나에게 이런 결말을 끝내 보여주고야 마느냐며 원성을 샀습니다.

 

모으던 만화가 있는데 가족이 그 만화책을 꽤 싫어합니다. 성화를 부려 더 이상 모으지 못하게 말렸죠. 그 만화에 대한 온갖

악평을 늘어놓으면서요. 그래서 중간에 구입을 중단하고 시리즈는 중간에서 끊어집니다. 그 만화는 절판되었구요. 저는 그일로

7년간 원망을 늘어놓고 있습니다. 자주는 아니지만 말이 나올 때마다 그 때, 왜 못사게 말렸냐며 그말을 들은 제가 바보라고

후회하고는 하죠. 더 사고 말고는 저의 선택이었으니 가볍게 탓하고 맙니다. 하지만 정말 후회가 되는 군요. 어쩌다 중고서적

에서 그 만화를 만나고는 하는데 시리즈 전권을 사야 하는 것이 구매조건이라 사지도 못합니다. 

 

오래된 문학전집이 있는데 한권이 비었습니다. 내내 그것이 저를 괴롭혔어요. 그러다 우연히 중고서점에서 그 전집을 발견

했습니다. 낱권으로 팔더군요. 너무 반가운 표정을 지어서인가 생각보다 높은 가격을 부르더군요. 군말없이 지불하고 사왔

습니다. -_- 그때는 그것이 절실해서 사오긴 했지만 바가지를 쓴 기분을 내내 떨치지 못했습니다. 뭐, 됐어요. 이제는 50권이

완벽하게 다 모여있으니까요.

 

왜 어떤 사람들은 시리즈의 중간에 책이 비어도, 몇권이 부족해도 괜찮은 걸까요. 1권을 사면 마지막 권까지 봐줘야 되는 게

아닐까요? 어떻게 끝을 몰라도 아무렇지 않을 수 있는건지요. -_-;; 읽다보니 재미가 없어서? 끝이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

더 보고 싶지 않아져서? 끝이야 아무렇게나 되어도 상관없다는 기분이 들어서? 저도 읽다가 그런 생각이 든 적은 있지만 그것

때문에 모으던 책을 중간에서 끊고 싶지 않더군요. 그래서 정말 마지막권이 하나도 궁금하지 않은  시리즈를 계속 모으고 있죠.

이제 그만 끝내달란 말이죠. 스즈에 미우치 선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95
19 어떤 직장상사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10] soboo 2010.12.02 3873
» 시리즈 물이나 전집에서 한, 두권이 빠지면 굉장히 신경쓰입니다. [9] 스위트블랙 2010.11.22 1387
17 이번 비스트 노래 "Beautiful" 좋아요 [4] 나와나타샤 2010.11.20 1609
16 위기의 주부들 7시즌 잡담 (스포일러 재중) [6] S.S.S. 2010.10.29 2994
15 아이유 너무 좋아요.swf (자동재생 주의) [3] 루아™ 2010.10.12 2878
14 도망자 바낭 [5] 미시레도라 2010.09.30 2188
13 사랑이라 말할 수 있나 [1] 가끔영화 2010.09.30 1580
12 한국은 슈스케, 독일은 지금 X-factor,,,그 중 제가 올인하는 참가자! [1] S.S.S. 2010.09.25 2800
11 악마가 나타났다 [3] 가끔영화 2010.09.24 2661
10 비행기에서 '라스트 에어벤더'를 봤는데...굉장하네요!! [3] S.S.S. 2010.09.21 3018
9 누가 댓글을 달면 똑 같은 쪽지가 오는데요 [4] 가끔영화 2010.09.20 2523
8 영단어를 네이버에서 찾다가 예문을 접했는데... 이거 문법이 맞는 겁니까. [5] nishi 2010.09.19 2619
7 인간의 네 종류(펌) [2] 가끔영화 2010.08.30 3350
6 김태호 후보 인사청문회 ... [9] 아비게일 2010.08.25 4343
5 복 많은 놈 [2] 가끔영화 2010.08.23 3168
4 [바낭] 나는 왜 결혼이 하고 싶은 걸까 [3] 가라 2010.08.10 3308
3 듀나인이라고 적기에 참 뭐한 질문 글 [12] Apfel 2010.08.06 3071
2 영등포 CGV 1관 찬양 ([인셉션] 스포 없음) [4] 무루 2010.07.24 5226
1 긴급번개~!!! 종로에서 만납시다 [13] 차가운 달 2010.07.10 33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