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분하네요 정말.

주말인데 약속도 없고 부르는 사람도 없고

외로운 삶을 살고 있는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이 따분함!


시원한 맥주 한잔하고 싶은데 혼자라서 절망하십니까!

남들은 다 애인이다 어장 물고기다 뭐다 해서 랄랄랄 나가 노는데

난 왜 이러고 있어야 하나, 괴로우십니까!

1박2일로 놀러가자던 친구놈이 문자로 약속을 취소해서 갑자기 공허한 기분이 드셨습니까!

아무라도 만나서 아무 쓸데없는 얘기라도 하고 싶은데 이 세계의 인간은 왜 이렇게 단절되어 있는 것일까 고독하십니까!

갑자기 창문을 열고 거리를 향해 미칠듯이 소리를 지르고 싶은 충동을 참지 못해 답답하십니까!

약속 없는 주말이 대체 몇 주째인가 손가락으로 꼽아보고 자기도 모르게 두 눈을 질끈 감으셨습니까!


생각만 말고 행동하죠.

원래 번개는 뭐 이것저것 준비하고 만나는 것이 아니라

난 원래 이런 사람이 아닌데 내가 왜 부랴부랴 외출 준비를 하고 있는 거지, 그러면서 집을 나서는 거죠.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도 차창밖의 어둠을 멍하니 바라보다 문득 내가 미쳤나,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들을 만나러 가다니, 그러면서 가는 거죠.

행동하는 자에게 삶은 그 비밀을 드러내리라.

한 번쯤 충동적으로 움직이는 것도 어떻습니까!


시간 없습니다.

6시 30분 종로 영풍문고에서 만납시다.

종로 3가 YMCA 옆 골목에 괜찮은 퓨전 일식집 있던데 거기서 마시든지, 인사동 주점도 좋고, OB광장 같은 시원한 맥주집도 좋고...

아무튼 남녀노소 상관없이 듀게인이라면 반갑게 만나서 술 한잔하죠.


영풍문고 시집 코너에서 시집 뒤적거리고 있겠습니다.

8시까지 기다릴게요.

얼른 씻고 나가야겠네요.

접선 암호는 "사과나무에 배두나?"

누구든 시집 코너 근처에서 알짱거리면 제가 다 찾아가서 그렇게 물어보겠습니다.

혹시라도 번개와 상관없이 영풍문고 가시는 분, 조심하십시오, 정말입니다.

그럼 피식 웃으면서 안녕하세요, 하시면 되겠습니다.

암호 기억하십시오.

사과나무에 배두나? 입니다.


회계는 n분의 1로 제가 확실하게 보겠습니다.

남는 돈 절대 꿀꺽 안 합니다.

그리고 듀게 닉네임 밝힐 필요도 없고, 그냥 자유롭게 아무 제약없이 만나서 맥주 마시고 수다 떨고 깔끔하게 끝내죠.


농담 아닙니다.

한 분도 안 올 수 있지만 그래도 전 나가서 기다리겠습니다.

아무도 안 와도 혼자 한잔의 맥주를 마시고 돌아오겠습니다.


움직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73
19 어떤 직장상사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10] soboo 2010.12.02 3874
18 시리즈 물이나 전집에서 한, 두권이 빠지면 굉장히 신경쓰입니다. [9] 스위트블랙 2010.11.22 1388
17 이번 비스트 노래 "Beautiful" 좋아요 [4] 나와나타샤 2010.11.20 1610
16 위기의 주부들 7시즌 잡담 (스포일러 재중) [6] S.S.S. 2010.10.29 2995
15 아이유 너무 좋아요.swf (자동재생 주의) [3] 루아™ 2010.10.12 2879
14 도망자 바낭 [5] 미시레도라 2010.09.30 2189
13 사랑이라 말할 수 있나 [1] 가끔영화 2010.09.30 1581
12 한국은 슈스케, 독일은 지금 X-factor,,,그 중 제가 올인하는 참가자! [1] S.S.S. 2010.09.25 2800
11 악마가 나타났다 [3] 가끔영화 2010.09.24 2661
10 비행기에서 '라스트 에어벤더'를 봤는데...굉장하네요!! [3] S.S.S. 2010.09.21 3018
9 누가 댓글을 달면 똑 같은 쪽지가 오는데요 [4] 가끔영화 2010.09.20 2523
8 영단어를 네이버에서 찾다가 예문을 접했는데... 이거 문법이 맞는 겁니까. [5] nishi 2010.09.19 2620
7 인간의 네 종류(펌) [2] 가끔영화 2010.08.30 3350
6 김태호 후보 인사청문회 ... [9] 아비게일 2010.08.25 4344
5 복 많은 놈 [2] 가끔영화 2010.08.23 3168
4 [바낭] 나는 왜 결혼이 하고 싶은 걸까 [3] 가라 2010.08.10 3308
3 듀나인이라고 적기에 참 뭐한 질문 글 [12] Apfel 2010.08.06 3072
2 영등포 CGV 1관 찬양 ([인셉션] 스포 없음) [4] 무루 2010.07.24 5227
» 긴급번개~!!! 종로에서 만납시다 [13] 차가운 달 2010.07.10 33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