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으로 가는 비행기에 보고 싶었던 이 영화가 있길래 반가운 마음에 젤 먼저 감상했습니다.

 

우와~~~~ 대단한데요?

헐리웃에서 이런 퀄리티의 영화도 만들다니....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속편 제작 계획이 있다면 심형래 감독에게 맡기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허탈한) 웃음을 가득 지은 채 영화를 보다가 결국 (분노의) 감정이 치고 올라 한동안 멍하니 있었네요.

원작 만화가 그렇게 뛰어나고 대단한 작품이었는지 새삼 깨닫게 해준 고마운 영화였어요.

극장 가서 돈 낭비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얼마나 감사한지...

 

원작만화의 동양적인 캐릭터들이 너무나 선명한 착한 백인들과 나쁜 인도인(?)으로 변한 것에 대해서도

나름 쿨하게 생각하려 하였으나 막상 영화의 질적인 면을 고려하니 한도 끝도 없이 다 트집잡고 싶습니다.

뭔가 실컷 욕 퍼붓고 싶은 대상이 있을 때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그만일 것 같군요.

 

듀게에선 재밌게 보셨다는 분들도 있으시던데...그분들께는 죄송합니다만

저에겐 이런 헐리웃 영화 정말 처음이라해도 과언이 아니지 싶습니다.

 

거짓말 아니고 돈하고 기술자만 지원해 준다면 저도 이정도는 만들겠어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95
19 어떤 직장상사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10] soboo 2010.12.02 3873
18 시리즈 물이나 전집에서 한, 두권이 빠지면 굉장히 신경쓰입니다. [9] 스위트블랙 2010.11.22 1387
17 이번 비스트 노래 "Beautiful" 좋아요 [4] 나와나타샤 2010.11.20 1609
16 위기의 주부들 7시즌 잡담 (스포일러 재중) [6] S.S.S. 2010.10.29 2994
15 아이유 너무 좋아요.swf (자동재생 주의) [3] 루아™ 2010.10.12 2878
14 도망자 바낭 [5] 미시레도라 2010.09.30 2188
13 사랑이라 말할 수 있나 [1] 가끔영화 2010.09.30 1580
12 한국은 슈스케, 독일은 지금 X-factor,,,그 중 제가 올인하는 참가자! [1] S.S.S. 2010.09.25 2800
11 악마가 나타났다 [3] 가끔영화 2010.09.24 2661
» 비행기에서 '라스트 에어벤더'를 봤는데...굉장하네요!! [3] S.S.S. 2010.09.21 3018
9 누가 댓글을 달면 똑 같은 쪽지가 오는데요 [4] 가끔영화 2010.09.20 2523
8 영단어를 네이버에서 찾다가 예문을 접했는데... 이거 문법이 맞는 겁니까. [5] nishi 2010.09.19 2619
7 인간의 네 종류(펌) [2] 가끔영화 2010.08.30 3350
6 김태호 후보 인사청문회 ... [9] 아비게일 2010.08.25 4343
5 복 많은 놈 [2] 가끔영화 2010.08.23 3168
4 [바낭] 나는 왜 결혼이 하고 싶은 걸까 [3] 가라 2010.08.10 3308
3 듀나인이라고 적기에 참 뭐한 질문 글 [12] Apfel 2010.08.06 3071
2 영등포 CGV 1관 찬양 ([인셉션] 스포 없음) [4] 무루 2010.07.24 5226
1 긴급번개~!!! 종로에서 만납시다 [13] 차가운 달 2010.07.10 33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