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이 여름 휴가를 베트남으로 다녀오셨습니다. 남들과는 조금 다르게.. 베트남의 한국군 격전지 탐방이랄까요.

 

큰 아들 데리고 둘이서 과거 한국군이 민간인 학살을 자행한 지역을 돌아보고 그쪽에 세워진 증오비와 위령비. 평화 박물관등을 돌아보신 감회를 말씀해 주시더군요. 물론 둘이서 간건 아니고 계속 마음 두고 보고 있던 평화 기원 봉사단인가.. (정확한 명칭은 모르겠어요..) 여러분이서 같이 가신 모양입니다.

 

무기의 그늘이니 하얀 전쟁이니.. 베트남전 관련한 소설도 있고 참전 용사들의 상처도 아직 얼룩져 있으며 파병 부대의 지휘관들이 대통령까지 해먹은 나라에서 우리가 가해자였고 민간인 학살을 비롯한 끔찍한 짓을 저질렀다는 걸 인정하는데는 반성과 용기가 필요한 일일것 같습니다. 아마.. 이런 이야기를 공론화 하자고 하면 일베같은 사이트에서는 입에 담지도 못할 욕지거리를 하며 베트남으로 꺼지라고 하겠지요. 미개한 것들은 죽어도 싸다 운운하면서요.(자국민들 상대로도 그러는 걸요..)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남이 시켜서 한일이고 그 당시에는 어쩔 수 없었다고 치더라도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하는게 선진국으로 갈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이 아닌가 싶습니다. 베트남에 서있는 위령비에 적힌 수많은 이름들중에는 젊은 남자들은 적고 나이든 노인들과 부녀자들, 열다섯 이하의 어린 아이들 이름이 빼곡하다고 하대요. 교전중에 피아 식별도 안되는데 민간인 살상은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변명을 하려고 한다면.. 그 위령비를 보여줘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요즘 가자 지구를 폭격하고 있는 이스라엘 사람들을 악마라고 합니다만.. 그리 멀지 않은 과거에 그리 멀지 않은 남의 나라의 전쟁터에서 우리도 같은 일을 자행한 과거가 있다는 걸 잊지는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악마는 스스로 태어나는게 아니라 냉혹한 주위 상황과 잘못된 지도자들이 만들어내는 것이 아닐까 싶어요.

 

PS : 가끔씩 방송에서 우리나라에 저지른 과거의 죄과를 사죄하고 싶다는 일본인들 나오죠? 그분들 볼때 느끼는 감정을.. 베트남 사람들도 그 형님들 일행에게서 느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고맙고 대단하다는.. 그런 감정이었는데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64
113 [게임소식] 슈로대와 아이마스 신작의 한글화가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8] 떼인돈받아드림 2016.02.13 749
112 (기사링크) 박근혜 대통령 "골프 침체돼 있어… 활성화 방안 만들라" [17] chobo 2015.02.04 3048
111 즐거운 일이 없으면 만들면 되지.. 뭐.. [12] 칼리토 2014.12.08 2486
110 (기사링크) 박주영 골, 상대 수비수 2명 가볍게 제쳐…"벼락 슈팅 성공" [6] chobo 2014.11.25 1406
109 구글 검색의 이스터 에그 [3] 가끔명화 2014.11.18 891
108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4] 로이배티 2014.11.16 2651
107 다이빙 벨 봤어요 [5] walktall 2014.11.02 1928
» 베트남의 증오비를 도는 여름 휴가 [2] 칼리토 2014.08.05 1334
105 한겨레, '잊지 않겠습니다' 참 너무 하는군요. [4] chobo 2014.07.02 4136
104 주마등 후보 몇장면 [1] 롤리롤리오롤리팝 2014.06.14 728
103 [바낭] 상사가 지금 나가시면서.. [19] 여름숲 2014.04.15 3505
102 오늘 다녀온 김연수 작가 낭독회 이야기 [9] 봄눈 2013.11.22 1935
101 눈 밑에 오돌토돌한 게 생겼었어요. [1] 닥호 2013.10.28 1343
100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2] 로이배티 2013.10.27 2772
99 [팔락쉬님 소환글]도대체 이 친구는 뭐길래 [9] 브누아 2013.08.29 2816
98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6] 로이배티 2013.08.04 4292
97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6] 로이배티 2013.07.21 2970
96 서울 경기 호우경보 [5] walktall 2013.07.13 2770
95 [지름자랑] 내가 자이언트 로보 BD를 지르지 않았던 것은... [11] Mk-2 2013.07.12 1645
94 [바낭] 오늘 '너의 목소리가 들려' 간단 잡담 [6] 로이배티 2013.06.19 21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