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습니다.

그리하야 마침내, 카우보이 비밥의 블루레이가 오늘 제 손에 들어 온 것입니다요!!

하여 오랜만에 오픈케이스를 빙자한 자랑질을(퍽퍽퍽)


 

오늘 도착한 에... 카우보이 비밥 UCE 한정판 블루레이 박스셋이 되겠습니다.

오랜만에 오픈케이스 해보자고 카메라를 한참 찾다가 생각해 보니 제 카메라를 친구 놈이 빌려가서는 아직도 안 가져 왔더군요-,.-

해서 그냥 아이폰으로 대충 찍어댔으니 사진이 좀 구린 건 양해를...(네 놈 사진 따위 아무도 기대하고 있지 않아;)  

암튼 뭐 한정판이랍시고 굉장히 비싸게 책정된 가격에 비하면 어딘가 허접해 보이기까지 하는 아웃케이스네요-,.- 




뭐니 이게;;



주제에 그래도 한정판이라고 뭔가 많이 꽃혀 있습니다.



꺼내서 대충 깔아보자꾸나~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당연히 두 권으로 이루어진 스틸북인데요...

대강이나마 살펴 보니 흠이랄까 찌그러짐이랄까 하는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우리의 석유왕 미라지께서 지난 번 로보 스틸북 사태로 욕을 좀 마이 드셨는지, 나름 신경을 좀 쓰신듯...

뭐 제 경우에는 사실 BD나 DVD를 수집하기는 해도 실제로 구동하는 디스크에만 문제가 없다면 케이스 따위는 완전 파손 등이 아닌 바에야 크게 신경 쓰는 편도 아니고 해서, 작은 흠집이나 약간의 찌그러짐 등에도 반품이네 뭐네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하는 DP 회원들의 까탈스러움이 다소 과하다 싶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만...

 달리 생각해 보면 역시 비싸게 주고 수집하는 물건들인데 어딘가 흠이 있다면 기분이 좋지는 않겠지요. 

뭐 아무튼 스파이크와 제트인데, 스파이크는 어딘가 루팡 3세를 닮았네요... 라고 쓰는 와중에 원래부터 스파이크를 만들 때 루팡 3세와 이소룡을 참조했다던 제작진의 인터뷰가 생각나네요-,.-    



페이와 에드.



1권 케이스를 열어보면 요렇게...



또 요렇게 해서 네 장의 디스크가 들어 있습니다.



2권은 석 장이라 그런지 또 요런 수납 방식인데 개인적으로 겹친 부분 디스크 갈아 끼우기가 다소 귀찮은지라 싫어하는 방식이라능;; 



디스크 프린팅의 디자인은 기존 DVD 버전과 동일한데 다만 DVD 때와는 다르게 반투명합니다.

이게 더 이쁜 거 같기도 하고 좀 싸굴틱한 거 같기도 하고...



동봉된 책자들은 1화의 스토리보드와 기존 DVD에 수록된 부클릿과 동일한 내용(...이라 추정되는;; 자세히 읽지는 않아서;;;)의 부클릿입니다.  


 




그리고 이건 또 뭔가 하고...



파파팍! 하고 열어 봤더니



부직포 포스터가 요기잉네...?

언젠가 마당 넓은 2층 단독주택을 짓고 그 넓은 마당 한켠에 홈시어터 전용관을 지어 그 벽면에 각종 영화 포스터로 도배를 하려 했던 헛된 야심에 불타오르던 뭣 모르는 어린시절에는 이런 부록 참 좋아했었지만 우리 같은 서민에겐 꿈도 희망도 없는 요즈음에는 귀찮기만 하지 그닥 반갑지 않네요.

그나마 이 녀석은 아웃케이스 안에 쏙 들어가는지라 보관하기는 좋은듯...   



아무튼 쫘악 펼쳐 놓으면 이런 모습이 됩니다요.
카우보이 비밥 BD 오픈케이스 끝.

 

 

그리고 같이 주문했는데 비밥이 한 차례 연기되는 바람에 부분 배송으로 며칠 전에 먼저 배송 온 아키라 정발본...

조악한 퀄리티에 설왕설래가 좀 있었던 것으로 아는데 아직 안 읽어봐서 확인을 못했습니다;


괜히 한 번 꺼내 보는 7년 전에 지른 아키라 DVD;;;;

이 녀석은 BD 정발 안 하는지... 메모리즈도 나왔고 곧 DP 시리즈로 스팀보이도 나온다던데 말이죠.

스팀보이는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기존에 구입한 DVD와 중복구매할 정도는 아닌지라 나온대도 시큰둥인데 아키라는...

아키라 DVD의 사운드야 워낙 발군이라 어지간한 BD 사운드와 견주어도 뒤지지 않는다 생각하지만 화질은 꽤 난감하거든요;;;;

아키라 BD가 정발 된다면 아직 안 지르고 있는 메모리즈와 페어로 당장에 질러 줄텐데.

마, 만일 스팀보이를 질러야만 아키라가 나온다면 그 녀석도 질러 드리겠사와요;;;   



마지막은 얼마 전 동생 녀석에게 생일 선물로 선물 받은 G-shock 입니다(끝까지 자랑질을;;)

예쁘네요ㅋㅋㅋ

곧이 곧대로 '지쇼크'라고 읽었다가 촌스럽다고 욕먹은;;;;

뭐 지샥이라 해야한다나요-,.-

아무튼 이걸 차고 돌아다니니...


 

왠지 파워레인저로 변신 할 수 있을 것 같아!!!

 

이상입니다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96
113 [게임소식] 슈로대와 아이마스 신작의 한글화가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8] 떼인돈받아드림 2016.02.13 748
112 (기사링크) 박근혜 대통령 "골프 침체돼 있어… 활성화 방안 만들라" [17] chobo 2015.02.04 3048
111 즐거운 일이 없으면 만들면 되지.. 뭐.. [12] 칼리토 2014.12.08 2486
110 (기사링크) 박주영 골, 상대 수비수 2명 가볍게 제쳐…"벼락 슈팅 성공" [6] chobo 2014.11.25 1406
109 구글 검색의 이스터 에그 [3] 가끔명화 2014.11.18 891
108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4] 로이배티 2014.11.16 2650
107 다이빙 벨 봤어요 [5] walktall 2014.11.02 1928
106 베트남의 증오비를 도는 여름 휴가 [2] 칼리토 2014.08.05 1333
105 한겨레, '잊지 않겠습니다' 참 너무 하는군요. [4] chobo 2014.07.02 4136
104 주마등 후보 몇장면 [1] 롤리롤리오롤리팝 2014.06.14 728
103 [바낭] 상사가 지금 나가시면서.. [19] 여름숲 2014.04.15 3505
102 오늘 다녀온 김연수 작가 낭독회 이야기 [9] 봄눈 2013.11.22 1935
101 눈 밑에 오돌토돌한 게 생겼었어요. [1] 닥호 2013.10.28 1343
100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2] 로이배티 2013.10.27 2772
99 [팔락쉬님 소환글]도대체 이 친구는 뭐길래 [9] 브누아 2013.08.29 2814
98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6] 로이배티 2013.08.04 4291
97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6] 로이배티 2013.07.21 2969
96 서울 경기 호우경보 [5] walktall 2013.07.13 2769
» [지름자랑] 내가 자이언트 로보 BD를 지르지 않았던 것은... [11] Mk-2 2013.07.12 1645
94 [바낭] 오늘 '너의 목소리가 들려' 간단 잡담 [6] 로이배티 2013.06.19 21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