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비꼬는 글

2011.11.20 02:20

miho 조회 수:2544

어제 심부름으로 데파토에 갔다가

 

인내심 테스트를 하는 지하에 있는 비정규직 여직원에게

 

정말 참다참다 못해서

 

지난 1년 동안 前 직장에서 청자님들로부터 걸려온 전화들 받아내는......... 업무하면서 듣게 된 온갖 욕 스킬을

 

써 먹어보려 했으나,

 

역시 마음이 약한 저는

 

소심하게 대처하였죠.

 

3만원 상품권을 <감사합니다> 라는 인사 없이 차갑게 낚아채기~!

 

그 때 벙....쪘던 아리따운 비정규직 여직원의 표정은 인상적이었지만

 

아마도 이해할거여요.

 

저보다 더 진상....이었던 앞 고객님이 있었으니,

 

저는 뭐 약과겠지요.

 

진정한 클레임의 여왕님 혹은 황태자님, 왕자님, 귀족님들은 저처럼 이런 쪼잔한 대응 절대 안하시죠.

 

마음에 안 든 비정규직 여직원의 약점을 찾기 위해 이잡듯이 이력서와 경력 다 뒤진 후, 그냥........... 해고.

 

겟 아웃 오브 히어~!

 

저는 참말로 소심한 복수(?) 아닌 복수를 한거예요.

 

취중에 쓰는 건 절대 아님을 밝혀둡니다. 제가 거짓말이라 생각이 되신다면 알코올 측정하는 기계를 대보셔요. 혈중 알코올 농도.

 

결과(!)를 보면 알 것입니다.

 

취중진담이라는 말이 아주 거짓말은 아니지만요, 술을 진탕 먹인 후에 주사(...) 부리는 걸 보면 대강 답 나와요.

 

헛소리 아닌 헛소리를 늘어놓고 갑니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8
36 바낭좀 할께요 [33] 데메킨 2016.08.04 2200
35 에바큐에서 나디아의 스멜이 물씬~ (스포 약간) [6] 호롤롤롤 2013.04.25 1596
34 자기 전에 마음이 아팠던 트윗 하나 walktall 2012.12.22 2378
33 [그냥 궁금] 멘붕을 이기기 위한 사사로운 것들. [1] 닥호 2012.12.20 707
32 그런데 만약에 레드필 2012.12.19 621
31 [바낭] 농심................................. [31] 로이배티 2012.10.23 4397
30 정신승리를 위한 깨달음 - 내가 영어를 다 알아들을 필요가 없잖아? [4] DH 2012.09.10 2455
29 알라딘에서 하는 북펀드라는거.. [2] Spitz 2012.08.29 1824
28 [법률상식] 임금체불을 당하셨나요? 이 만화를 참조하세요. [2] 오늘은 익명 2012.08.10 2067
27 아이돌바낭)그러면 남자,여자 아이돌 중 최고의 미모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누규? [59] 발광머리 2012.07.11 5102
26 갤럭시 넥서스가 미국에서 판금을 먹었네요? [3] 나나당당 2012.06.30 2522
25 [동영상] 한국말 하는 고양이님 @.@ (혹시 뒷북이면 죄송;;) [5] 13인의아해 2012.05.25 1465
24 이제훈 춤 [8] 발광머리 2012.04.18 2349
23 레이디가가 공연이 청소년 유해 판정 받았다고 하네요 [23] 발광머리 2012.03.30 2759
22 얼라리요? [10] 이요 2012.03.29 1968
21 알라딘에서 <1900년 이후의 미술사>를 반값에 팔고 있네요 [6] 낭랑 2012.03.15 1959
20 월급털이바낭)밀레니엄 다니엘 크레이그의 패션이 좋았어요 [8] dragmetothemoon 2012.01.17 4182
» [본격] 비꼬는 글 [7] miho 2011.11.20 2544
18 인신공양 [3] 가끔영화 2011.07.14 1154
17 영화 제목 외 부제가 싫습니다. [5] 자두맛사탕 2011.06.02 14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