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013.02.17 20:50

로이배티 조회 수:3552

0.

이 주의 아이돌 무대... 라고 하면 좀 거창합니다만.


(2분 15초가 하일라이트입니다. -_-b)


이 팀의 무대를 보고 있노라면 Vixx의 뱀파이어 놀이 정도야 그냥 평범하게 튀는 정도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이 팀의 이런 설정들은 그냥 설정이라기보단 생존을 위한 처절한 투쟁을 보여주는 리얼 다큐 같은 거라서. -_-;

츄리닝 의상과 이름표 설정은 저번 활동 때 이미 써먹었던 거긴 합니다만, 주머니에 손 찔러 넣고 시종일관 껌 씹는 흉내를 내며 무려 '일진' 컨셉을 잡고 있다는 데서 한 번 애잔하고.

또 이 곡이 작년 여름에 데뷔하면서 이미 선보였던 곡이라는 데서 두 번 애잔합니다. 당시엔 샤방하게 차려입고 귀여운 척 춤을 췄었는데. 컨셉을 이렇게 바꾸고 안무를 수정해서 다시 나온 거더라구요.

전 뭐 리팩이라도 낸 건가 해서 검색해봤더니 


1. 데뷔 EP : 새터데이 나잇, 빙빙

2. 디지털 싱글 : 댄싱퀸, 빙빙 리믹스

3. 아무 것도 내지 않고 그냥 이 곡 하나만 재활용(...)


이었습니다.

이러다 이 노래도 망하면 그냥 확 팀 접어 버릴지도? -_-;

근데 또 일본에서 미니 콘서트(노래가 셋 밖에 없는데 뭘 부른 거냐;;)하고 중국까지 다니는 걸 보면 정체가 뭔가 싶기도 하고 뭐 그렇네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놀라운 것 하나는...

노래가 괜찮습니다;;;



1.

이 주의 뮤직뱅크 1위는 씨스타19였습니다.



...라고 해놓고 무대는 스케치북. <-

아이돌 프로가 아니다보니 카메라가 정적이고 가끔 쌩뚱맞은 부분을 클로즈업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전 스케치북 무대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쓸 데 없이 정신 산만하게 화면 잘라먹지 않아서 오히려 무대가 잘 보이는 느낌이거든요.


여자 아이돌계에서 음원 최강자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니만큼 이제 덕후 몰이만 어느 정도하면 나무랄 데가 없는 탑클래스가 되겠습니다만.

이렇게 인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신기할 정도로 앨범은 안 팔리더군요. 역시 SM이나 YG의 농축된 덕후 몰이 스킬은 아무나 따라할 수 있는 게 아닌 모양입니다.


어쨌든 결론은 효린 만세!!



2.

레인보우 컴백 주간이지요.




빡센 MBC의 저작권 단속을 피하기 위해 화면 가장자리를 다 잘라냈음에도 이 영상을 올리는 이유는 멤버들이 예쁘게 찍혀서(...) 특히 재경은 참. 이걸 뭐라 해야할지. 그냥 좋군요. <-

게다가 전 이 노래에 설득-_-?당해버려서 이제 그냥 꽤 맘에 듭니다. 음원 사이트에서도 (멜론 기준으로) 추천 한 번 못 받고 바닥부터 올라온 걸 감안하면 꽤 선방하고 있구요.

장시간 방치되어 이제 한 줌 정도 남았을까 말까한 팬덤만 어느 정도 수습되면 의외로 먹고 살만해질 수도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한데 뭐. 두고 봐야겠죠.


그러니 일단 dsp님하들은 애들 옷 좀 어떻게 해주시고. 멜론에 돈 좀 찔러 주시면 되겠습니다. 1년 반 동안 행사만 뛰다 내놓은 신곡인데 이대로 묻히게 두면 좀 그렇잖아요.



인기가요 다른 곡 무대도 덤으로.

특이하게 프로 시작할 때 이 곡을 부르고 나중에 타이틀 무대를 하는 식으로 따로따로 불러서 중간부터 본 저는 한 곡만 했는 줄 알았네요;



3.

그리고 아이돌계의 떠오르는 The 공무원. b.a.p 도 또 또 또 다시 활동 개시했습니다.



역시 어제 MBC에서 미모 중시 버전으로 아주 예쁘게 찍어 놓은 영상이 있지만 안무 특성상 애들이 자꾸 드러눕고 푸샵(...)을 해대다 보니 가장자리가 잘리면 어색해서 오늘 것으로.

제일 무섭게 생긴 분(힘찬군 미안;)이 안 보이고 무대가 전에 비해 좀 비어 보여서 왜 그러나 했더니 다쳐서 이번 활동에선 빠진다더군요. 


비스트가 떠오르는 '빗소리'도 나쁘지는 않은데 역시 이 분들 트레이드마크인 90년대 SMP(...) 스타일의 타이틀곡이 보면서 듣기엔 더 낫네요.

예전 '워리어'나 '파워'와 비슷해서 질릴만도 하지만 그 중간에 발랄 상큼하고자 노력했던 곡들이 많이 끼어 있어서 질리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매번 느끼지만 젤로와 보컬 둘은 꽤 잘 해요. 이제 금발 클론 스타일을 벗어나서 다들 다르게 차려 놓으니 잘 생긴 멤버들은 꽤 잘 생겨 보이기도 하구요.

비슷한 시기에 데뷔한 팀들 중에선 확연하게 많이 치고 나왔다는 느낌이 듭니다. 잘 풀릴 듯 해요 이 팀은. 하지만 그래도 푸샵 춤은 웃깁니다.


가끔 SM 관계자들은 이 분들 무대를 보면 무슨 생각을 할까... 라는 생각을 합니다. SMP를 SM 외의 그룹이 하다니, 신기하잖아요.



4.

허각도 컴백했지요.



타이틀곡을 처음으로(?) 좀 발랄한 곡을 골랐는데, 결과적으로 음원 사이트에선 본인의 다른 곡에 밀리고 있습니다. <-

하지만 그 밀린다는 순위도 10위권 안이니 상관 없죠 뭐. ㅋ


그리고 공중파엔 KBS만 나왔어요. MBC, SBS에서 모두 스킵한 건데... 아마도 오디션 프로 출신이기 때문일 테니 '이 쪼잔한 것들아!'라고 욕해주고 싶긴 하지만,

정작 그 KBS도 위대한 탄생 출신 에릭 남은 출연을 안 시키고 있죠. 허각이 나오는 건 어디까지나 '불후의 명곡2'에서의 공헌 덕분일 테고.

그러니 그냥 다 싸잡아서 욕하면 되겠습니다. 이 망할 방송국들아...;


뭐 이제 위대한 탄생은 곧 없어질 테니 (예상이 아니라 소망입니다. 현재 생방송 시청률 6%이기도 하니 뭐-_-) 이런 현상은 좀 나아지려나요.



5.

배치기 무대이긴 합니다만.



포인트는 객원 보컬 유아라입니다. 그래도 이 영상 썸네일은 다른 것들과 다르게 여성 보컬 원샷은 아니네요. 하하;

맨날 본인들 노래만 부를 땐 몰랐는데 노랠 괜찮게 합니다. 이 곡에는 비주얼이나 음색이나 양지원이 더 어울리는 것 같긴 하지만 뭐 예쁘니까 괜찮구요. <-

근데 좀 문제라는 생각이 드는 게, 그래서 저 분이 헬로 비너스의 메인 보컬이자 리더이자 비주얼 담당입니다. 아이돌이란 원래 조합과 배치가 중요한 것인데. 이래서야 딴 멤버들은 캐릭터 잡기가...;

그래도 괜찮을 거에요. 다들 예쁘니까요. (쿨럭;)



6.

그리고 다음 주엔 샤이니가 컴백합니다.

이걸 제가 올려도 되나 싶긴 한데(...)



새 앨범 수록곡들 하일라이트 메들리라는 걸 SM에서 공개했네요. 영상 자첸 특별할 건 없고 그냥 티저 이미지에 노래 후렴구만 얹어 놓은 겁니다.

노래는 다 좋게 들려요. 외국 곡을 잘 사서 쓰는 SM에서도 유난히 해외 팝음악 같단 느낌을 강하게 주는 듯한 느낌적인 느낌.



7.

그리고 몇몇 신인 및 (그냥 제가 보기에) 애잔한 자들(...)입니다.



이번 활동 내내 아쉬웠던 메인 보컬 세라의 머리 모양이 정돈되었다든가, 볼 때마다 웃기던 안무 한 부분이 살짝 수정되었다든가...

라는 걸 알아보실 분이 얼마나 있을까 싶어 애잔하지만, 그래도 이번 활동은 이래저래 전보다 많이 정리된 느낌이 들어 좋더군요. 퍼포먼스든 비주얼이든 모두 많이 좋아졌어요. 

여전히 뜰 가능성에 대해선 부정적이지만 애초엔 무슨 장점 하날 찾기가 어려울 정도로 난국이었던 팀이었으니 이 정도만 되어도 훌륭하지 않나 싶구요.



오늘로 활동을 종료한 2yoon은...

개인적으론 좀 부정적인 느낌이었습니다. 반응이 나쁘진 않았습니다만 이것저것 따져보면 도대체 뭘 얻은 활동이었나 싶어서. -_-;

아. 그래도 허가윤 예쁘구나... 라는 반응을 웹에서 많이 봤으니 그건 있겠네요. 근데 그럼 전지윤은. ㅠㅜ



플레디스가 헬로 비너스를 집어 넣으면서 교대시켜 활동 개시한 뉴이스트입니다.

딱히 빠지는 비주얼이 없다든가, 해외에서 의외로 반응이 크다든가 하는 얘기들을 듣고 있긴 합니다만 저 개인적으론 매력을 모르겠네요(...)

그냥 이런 비슷한 느낌의 신인 남자 아이돌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냥 어지간한 준비과 자신감이 아니면 신인을 내지 않는 게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 바닥에선 말이죠.



이 팀이 유닛이라는 걸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_-;

신사동 호랭이가 키워 내놓은 EXID라는 팀의 보컬 둘로 구성된 유닛입니다. 

여성 둘이기도 하고 곡 분위기도 그렇고 다비치가 살짝 떠오르네요. 잘 하긴 잘 하고 곡도 나쁘진 않지만... (후략)



8.

그럼 이제 할 얘기도 없으니 또 마무리는



인피니트와 카라를 한 방에 엮을 수 있어 좋은 영상입니다. (쿨럭) 

한승연과 성규만 나오긴 합니다만. 암튼 둘 다 욕 먹지 말고 무난하게 연기 잘 하길... 이라고 빌어 보구요.



이 분들 + 호야, 동우군 졸업 축하하구요.




보그걸 화보 담당자는 저와 면담 좀 하구요(...)


이걸로 또 별 내용도 없이 분량만 많고 유튜브 영상 링크가 많아 클릭하기도 부담스러운 이 주의 아이돌 잡담은 끝입니다.

여기까지 보시는 분들 수고 많으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95
53 90년대 이은혜 [블루] 기억하세요? [5] 쥬디 2015.03.26 2560
52 어리지만 어리지 않은 시기를 사는 중일까요 [8] Charliebrown 2014.09.15 1824
51 [바낭] 뒤늦은 감자별 2회 간단 감상 [5] 로이배티 2013.09.25 1953
50 [바낭] 크레용팝, 그리고 쉴드의 애잔함 [15] 로이배티 2013.08.21 4342
49 [회사바낭] 상사에게서 온 문자. [4] 가라 2013.07.23 3003
48 잘 맞지도 않고 나를 사랑하지도 않는 사람 사랑하기 [14] Ricardo 2013.07.06 4397
47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1] 로이배티 2013.02.24 3815
»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1] 로이배티 2013.02.17 3552
45 [게임+ 건덕] 저는 요새 건덕 게임을 하고 있습니다;;; [5] 이사무 2013.01.26 1533
44 레미제라블 아이맥스로 다시봤어요 [1] 이요 2013.01.19 1694
43 밑에 여성전용도서관 보니 생각나서.. 이화여대 로스쿨은 어떻게 될까요? [12] DH 2013.01.09 3354
42 [바낭] 주말도 끝나가니까, 또 아이돌 잡담 [17] 로이배티 2012.12.09 2760
41 외국영화에 술 마시는 장면. [9] 고인돌 2012.09.05 2589
40 난데없는 얘기지만 늘 궁금했던 사소한 것 하나+듀나님 글 정말 잘쓰시는군요(새삼)+ 그 밖의 생존신고 [22] Koudelka 2012.08.19 3737
39 젝스키스 강성훈 사기 사건에 대한 심층 분석 기사... 를 보았습니다 [16] 로이배티 2012.07.23 5218
38 [바낭] 원더걸스 No body 일본 MV 등등 매우 영양가 없는 아이돌 잡담 [16] 로이배티 2012.07.14 3157
37 나를 눈물 나게 하는 장면들, 이야기들 [34] 13인의아해 2012.06.20 3287
36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22
35 P&G 2012 런던 올림픽 광고 : 이거 정말 좋네요. [7] 한캐미남자간호사 2012.04.19 1947
34 [바낭]에잇 신세한탄 [5] subway60 2012.03.21 8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