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kuromame9169

 

작사/노래 : 森高千里 (모리타카 치사토)

 

제목 : 私がおばさんになっても (내가 아줌마가 되어도)

 

 

秋が終われば冬が來る ほんとに早いわ      

가을이 끝나고 겨울이 와요. 정말 빨라요.

夏休みには二人して サイパンへ行ったわ    

여름방학에는 둘이서 사이판에 갔었죠.

ひやけした肌まだ黑い 樂しい思い出          

선탠을 해서 피부가 까매요. 즐거운 추억.

來年も又サイパンへ 泳ぎに行きたいわ        

내년에도 다시 사이판에 수영하러 가고 싶어요.

あなたは優しい人ね 私を抱きよせて          

당신은 상냥한 사람이에요. 날 껴안아 줬어요.

ずっとこのままいようと KISSをした  

계속 이대로 있고 싶다면서 키스해줬죠.

私がオバさんになっても 泳ぎに連れてくの?

내가 아줌마가 되어도 수영할 때 데리고 가줄건가요?"

派手な水着はとてもムリよ 若い子には負けるわ

야한 수영복은 정말 무리예요 젊은 애한테는 질꺼예요.

私がオバさんになっても 本當に變わらない?  

 

내가 아줌마가 되어도 정말 변하지 않아요?                    

とても心配だわ あなたが 若い子が好きだから  

정말로 걱정돼요. 당신이 젊은애가 좋을테니까

そんな話はバカげてる あなたは言うけど 

그런 이야기는 바보같잖아 당신은 말해도

女ざかりは 20だと あなたがいったのよ  

여자 물오를 때는 스물이라고도 당신은 말했었잖아요.

だけど何くわぬ顔で 私を見つめて  

그래도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나를 바라보며

あれは冗談だったと KISSをした  

농담이었다면서 키스했죠.

私がオバさんになっても ディスコに連れてくの?  

내가 아줌마가 되어도 나이트에 데리고 가 줄 건가요?

ミニスカ-トはとてもムリよ 若い子には負けるわ  

미니스커트는 정말 무리예요. 젊은 애한텐 진다구요.

私がオバさんになっても ドライブしてくれる?  

내가 아줌마가 되어도 드라이브 시켜줄 거에요?

オ-プンカ-の屋根はずして かっこよく走ってよ  

오픈카 지붕을 벗겨내고 멋지게 달려줘요

私がオバさんになったら あなたはオジさんよ  

내가 아줌마가 되면 당신은 아저씨예요.

かっこいいことばかりいっても お腹がでてくるのよ  

멋진 말만 골라서 해도 배가 나왔잖아요.

私がオバさんになっても 本當に變わらない?  

내가 아줌마가 됐는데도 정말 변하지 않았어요?

とても心配だわ あなたが 若い子が好きだから  

정말 걱정이에요. 당신은 젊은 애가 좋을테니까

 

[출처: 까먹었어요 -_-;;]

 

 

============================

 

가사가 솔직해서 좋아하는 노래에요. 

 

오늘 게시글을 너무 많이 올렸네요 ^^;;

 

그럼 안녕히 주무세요~! :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30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77
33 (바낭) BBC 셜록2 + 바스커빌의 개에서 헨리->러셀 토비 + 못된 습관 등등 [6] 포아르 2012.03.19 2184
32 오늘의 노래) 윤종신 -치과에서 발광머리 2012.03.07 677
31 최초로 접한 15금 미디어는 무엇이었나요? [8] 걍태공 2012.02.11 1376
30 재미 없을 줄 알면서도 의무감에 본 오늘의 '위대한 탄생2' 잡담 / 오늘 이승환 슬픈-_-인터뷰 기사 하나 [4] 로이배티 2012.01.27 2779
29 [바낭] 친구를 만났어요 [15] 관람객 2012.01.19 3060
28 흑흑 라이헨바흐 폭포 (비비씨 셜록203스포) [15] dlraud 2012.01.16 3491
27 [바낭] 왜 밤에는 잠이 오지 않는가 [8] 에아렌딜 2012.01.10 1766
26 병역문제 얘기 나온 김에 대놓고 마초스러운 글 [48] 닥터슬럼프 2012.01.06 5344
25 [TV잡담] 하이킥 / 주병진 쇼 / 나는 가수다 재출연 투표 [10] 로이배티 2011.12.02 3276
24 [덕후의덕후그림+멍멍] 야밤이므로 올리는 작업중 그림 [12] YiLee 2011.12.01 2447
23 [스포일러] 오늘 위대한 탄생 잡담 [8] 로이배티 2011.11.12 2895
22 나는 변태인가... 외 기타 오늘의 화제에 대한 논평(?) [6] 걍태공 2011.11.10 2006
21 화곡고는 지옥이었나? [3] 걍태공 2011.10.22 3496
20 [아이돌잡담] 카라 굿바이 무대 & 인피니트 컴백 무대 & 브라운아이드걸스 그냥 무대(...) [20] 로이배티 2011.10.02 3678
19 번화가에서 식사를 하면 맛있게 느껴지나 봐요. [11] dewy 2011.07.26 2606
» (유툽) 모리타카 치사토(森高千里) - 내가 아줌마가 되어도 [7] miho 2011.07.06 2496
17 개를 먹지 않는 이유 [11] catgotmy 2011.06.26 1666
16 카톡 바낭) 모르는 사이에 시대에 뒤떨어졌더군요. [9] 부기우기 2011.06.21 2832
15 한국에서 포르노는 합법화 될 것인가 [11] catgotmy 2011.05.21 3398
14 이지아는 거물이 된 듯.. [5] kiwiphobic 2011.04.25 40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