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까진 전 카톡을 무료 문자 서비스 정도로만 생각했었어요.

 

전송에 믿음이 안가는, 무료인거 빼고는 딱히 일반 문자보다 더 낫지도 않은 물건 정도로요.

 

그래요. 솔직히 말하자면, 카톡 좋아하는 사람들을 "그저 새롭고 캐쥬얼하다는 이유로 별로 좋지도 않은 물건을 좋아하는 사람들"분야에 넣곤 했지요.

 

하지만 얼마전에 사촌 동생이 카톡 쓰는 걸 보고는 제가 카톡에 대한 이해가 전무했음을 깨달았습니다.

 

단체 채팅에 음성 메시지 지원, 거기다가 할인권 등을 선물하는 능력까지...

 

이미 문자 메시지 프로그램의 영역을 넘어섰더군요.

 

그래서 요새 사촌 동생네 학교에서는 카톡이 네이트온을 대체하고 있다네요.

 

("스마트폰 없는 애들은?" 이라는 질문엔 "스마트폰 있는 애들 옆에 낑겨서 하지."란 대답이...)

 

그래도 나름 시대에 앞서가지는 못해도 뒤쳐지지는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어느샌가 신기술 제대로 못쓰는 노땅 취급을 받게 되어 슬퍼졌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47
18 (바낭) 침울한 일요일 [8] 푸른나무 2015.06.28 1295
17 [부동산 관련 질문] 혹시 한달 임대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Viktor 2014.04.27 1370
16 [바낭] 오랜만에 간략한 아이돌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02 4268
15 유치원 근처를 지나가다가 생긴 궁금증... [9] 닥호 2013.11.04 2137
14 듀9) 강릉 바우길 가 보신 분 있나요? 강릉 여행 일정 타니 2013.07.15 1153
13 박종우 선수 동메달 받네요. [1] 닥호 2013.02.13 1280
12 빈볼에 관한 루머들. 그 보이지 않는 야구의 숨겨진 룰? [20] chobo 2012.05.22 2445
11 [스포일러] 어제 위대한 탄생 2 잡담 + 지금 MBC 음악중심 방송중입니다; [11] 로이배티 2011.10.22 2701
10 이때 살을 찌우고 촬영한건가요 [6] 가끔영화 2011.08.29 3404
9 (듀게인)청소년 드라마 사춘기 그리고 해리포터 감상(스포다수) [5] 은빛비 2011.07.16 1937
» 카톡 바낭) 모르는 사이에 시대에 뒤떨어졌더군요. [9] 부기우기 2011.06.21 2788
7 [바낭]가위 눌리는 거 말이에요 [8] 지금청춘 2011.06.08 1588
6 [바낭] 교감쌤과의 면담 후기... [4] 나오 2011.06.04 2726
5 에스컬레이터 하니까 생각납니다.. [4] 제주감귤 2011.05.13 1162
4 보기 좋다 생각했는데 기사가 삭제 됐군요 [3] 가끔영화 2011.04.09 1746
3 근데 언제부터 노스페이스 바람막이가 전국 고교 교복으로 지정 된건가요? [7] 달빛처럼 2010.10.03 3968
2 인셉션 이야기 가운데 마법사의 제자 보고 왔습니다.(스포 無) [4] 리쓰 2010.07.22 2166
1 당신도 나처럼... [3] S.S.S. 2010.07.21 2040
XE Login